현대重그룹, 정몽준 장남 정기선 사장 승진..‘3세 경영’ 본격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3 [09:55]

▲ 정기선 사장  © 현대중공업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중공업 그룹이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 정기선 부사장을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 내정했다. 2017년 부사장직에 오른 지 4년만으로 3세 경영의 신호탄을 올렸다는 평가다.

 

정기선 사장은 1982년생으로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을 맡아 계열사별 사업전략 및 성장기반 마련에 적극 노력해 왔다. 또한, 사업초기부터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를 맡아 사업의 안정화 및 성장기반 마련에도 큰 기여를 했다. 특히, 최근에는 신사업 발굴과 디지털경영 가속화, 사업시너지 창출 등 그룹의 미래전략 수립에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인사에서는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 등 4명이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됐다.

 

이로써 조선사업부문은 가삼현·한영석 부회장, 에너지사업부문은 강달호 부회장, 건설기계 사업부문은 손동연 부회장이 중심이 돼 사업을 이끌게 된다.

 

또한, 현대중공업 안광헌 부사장, 현대글로벌서비스 이기동 부사장, 현대오일뱅크 주영민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 발령됐다.

 

조선사업 대표를 맡고 있는 이상균 사장이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에 내정돼 한영석 부회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게 됐다. 현대오일뱅크 주영민 사장 역시 강달호 부회장과 함께 공동대표에 내정됐다.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에는 손동연 부회장이 기존 조영철 사장과 함께 공동대표로 내정됐고,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조영철 사장과 오승현 부사장 공동 대표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 대표이사에는 최철곤 부사장이 내정됐다. 이들은 임시주총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예년보다 일찍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 인사를 마무리 지음으로써 2022년 사업계획을 조기에 확정하고, 각 사별 경영역량을 집중하여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번 사장단 인사에 이어 조만간 후속 임원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undai Heavy Group promotes Chung Mong-joon's eldest son Ki-sun Ki-sun as president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appointed Chung Ki-sun, the eldest son of Asan Foundation Chairman Chung Mong-joon, the largest shareholder, as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and Korea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EO. It is evaluated that he raised the signal for the third generation of management just four years after he took up the position of vice president in 2017.


Ki-sun Ki-sun, president of Hyundai Heavy Industries, was born in 1982 and served as the head of the management support office of Hyundai Heavy Industries Holdings. He also served as the CEO of Hyundai Global Service from the beginning of the business, contributing greatly to stabilizing the business and laying the foundation for growth. In particular, recently, the group is demonstrating its capabilities in establishing the group's future strategies, such as discovering new businesses, accelerating digital management, and creating business synergies.


In addition, four people were promoted to vice chairman, including Sam-hyeon Ga, president of Korea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Young-seok Han, president of Hyundai Heavy Industries, Dal-ho Kang, president of Hyundai Oilbank, and Dong-yeon Son, president of Hyundai Doosan Infracore.


As a result, Vice Chairman Ga Sam-hyeon and Han Young-seok of the shipbuilding division, Dal-ho Kang of the energy division, and Dong-yeon Son of the construction machinery division will lead the business.


In addition, Hyundai Heavy Industries Vice President Ahn Kwang-heon, Hyundai Global Services Vice President Lee Ki-dong, and Hyundai Oilbank Vice President Joo Young-min were promoted to president.


Lee Sang-gyun, president of the shipbuilding business, has been appointed as co-representative of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he will lead the company together with Vice Chairman Han Young-seok. Joo Young-min, president of Hyundai Oilbank, was also appointed as co-representative along with Kang Dal-ho, vice chairman.


At Hyundai Genuine, an intermediate holding company in the construction machinery sector, Vice Chairman Son Dong-yeon was appointed as a co-representative along with the existing President Cho Young-cheol, and Hyundai Doosan Infracore will be operated as a joint representative system by President Cho Young-cheol and Vice President Oh Seung-hyun. Vice President Cheol-gon Choi has been appointed as the CEO of Hyundai Construction Equipment. They will be formally appointed through relevant procedures such as an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A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officia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onfirm the business plan for 2022 early by finalizing the CEO appointments of major affiliates earlier than usual, and to focus on the management capabilities of each company to actively respond to the changing business environment.” he explained.


On the other hand, Hyundai Heavy Industries plans to carry out a follow-up executive reshuffle in the near future following the CEO reshuff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