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신라대서 오픈캠퍼스 미팅...지산학 상생 협력방안 모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18:55]

▲ 박형준 시장이 12일 오후 미래 유망산업 선도를 위한 시와 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오픈캠퍼스 미팅’을 신라대학교에서 진행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은 12일 오후 미래 유망산업 선도를 위한 시와 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오픈캠퍼스 미팅’을 신라대학교에서 개최했다.

 

이번 오픈캠퍼스 미팅은 박 시장이 직접 대학을 찾아 학생, 기업관계자 등과 만나 지.산.학 협업 강화와 대학의 혁신 유도를 통한 지속 가능한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한 토론행사이며, 지난 6월 동의과학대, 9월 부경대에 이어 세 번째다.

 

이날 행사에서는 미래 유망산업과 연계한 대학의 혁신 비전을 제시하고 ▲반려동물 검진 및 연구센터 건립, 반려동물 교육?재활훈련 등 반려동물 산업 육성 ▲대학 유휴부지를 활용한 대규모 데이터센터 구축으로 대형 서버 및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및 전문 소프트웨어(SW) 인력양성 ▲가덕신공항 시대를 대비한 조종사, 정비사, 운항관리사 등 전문 항공인력 양성 및 항공 소재부품 기술개발 등 항공산업 육성 방안 등에 대해 토론했다.

 

▲ 박형준 시장과 김충석 신라대 총장 등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오픈캠퍼스 미팅을 개최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토론에는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김충석 신라대 총장 등 대학 관계자와 ▲반려견 동반카페 ㈜DHNG 간절마당 김실비아 대표 ▲한국애견협회 최용 부산지회장 ▲건강기능식품 전문 회사 ㈜J&H Bio 하현주 이사 ▲에어부산 김해공항 지상조업사 ㈜비에이에스 백형신 대표이사 ▲교원창업기업 ㈜한국리포좀 김안드레 교수 ▲학생 창업자 윤상혁, 이서진, 최지훈 학생 등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대학이 처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산.학 협력을 강조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학의 자체적인 혁신 의지”라며 “동남권 최초 항공 특성화 단과대학을 설립하고, 반려동물학과 등 유망산업 연계 학과를 신설하는 등 자기 주도적인 혁신을 이어 가고 있는 신라대학교의 노력이 결실을 보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부산시는 박형준 시장의 핵심 공약인 ‘산학협력 혁신도시 조성’을 위해 지난 8월 지산학 총괄 플랫폼인 지산학협력센터를 개소하여 기업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수소, 전기차, 파워반도체 등 특성화 분야별 15개 거점센터(브랜치)를 지정해 지역산업 경제생태계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살아있는 지원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박형준 시장이 12일 오후 미래 유망산업 선도를 위한 시와 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오픈캠퍼스 미팅’을 신라대학교에서 진행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On the afternoon of the 12th, Busan Mayor Park Hyung-joon held an 'Open Campus Meeting' at Shilla University under the theme of the role of cities and universities to lead future promising industries.

 

This open campus meeting is a discussion event planned by Mayor Park to personally visit the university and meet with students and corporate officials to explore sustainable development plans through strengthening local industry-academia collaboration and inducing innovation at the university. It is the third university after Science University and Pukyong University in September.

 

The event presented the university's innovative vision in connection with future promising industries, ▲ fostering the companion animal industry, such as establishment of a companion animal screening and research center, and companion animal education and rehabilitation training, ▲ building a large-scale data center using the university's idle land to provide large-scale servers and Cloud service provision and professional software (SW) manpower development ▲Professional aviation manpower such as pilots, mechanics, and flight managers in preparation for the new Gaduk New Airport era, and plans to foster the aviation industry such as technology development of aviation materials and parts were discussed.

 

In the discussion, mayor Park Hyung-joon and university officials such as Shilla University President Kim Chung-seok ▲CEO of DHNG Ganjeolmadang Co., Ltd. Sylvia Kim ▲President of Busan Branch of Korea Dog Association ▲Yong-Joo Ha, Director of J&H Bio, a health functional food company ▲Air Busan Gimhae Airport ground handler BS Co., Ltd. CEO Baek Hyung-shin ▲ Professor Andre Kim of Liposome Korea Co., Ltd., a teacher start-up company ▲ Student founders Sang-hyeok Yoon, Seo-jin Lee, and Ji-hoon Choi, students, etc. attended.

 

Mayor Park said, “In order to overcome the crisis the university is facing, we are emphasizing local, industrial, and academic cooperation, but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e university’s own will to innovate. We hope that Silla University’s efforts, which are continuing self-directed innovation,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industry-linked departments, will bear fruit.”

 

In order to “create an innovative city for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which is the core promise of Mayor Park Hyung-jun, the city of Busan opened the Local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Center, a platform for local and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in August to provide customized services.

 

In addition, by designating 15 base centers (branches) for each specialized field, such as hydrogen, electric vehicles, and power semiconductors, a live support policy is being pursued by reflecting the lively voices of the local industrial economic ecosystem.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