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위드 코로나, 4가지 키워드는 ‘W.I.T.H’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10:28]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우리보다 앞서 일상회복을 선언한 선진국의 사례를 바탕으로 위드 코로나(With Corona)의 네 가지 특징을 ‘W.I.T.H’로 제시했다.

 

위드 코로나란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보다는 치명률을 낮추는 새로운 방역체계를 도입해 코로나19와의 공존을 준비하는 개념을 말한다.

 

초기 접종완료율 50%가 넘은 이후 시점에서 최근에는 1차 70%, 2차 60% 이상(일부 70∼80%) 시점을 대규모 봉쇄 해제 기준으로 삼고 있다. 단, 방역완화 조치는 국가별로 상이하다.

 

먼저, 첫 번째 키워드는 ‘Wide vaccine roll-out’(일정 수준 이상의 접종률)이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기존 방역조치를 대폭 완화한 위드 코로나를 시행 또는 검토중에 있다. 이들 국가들은 접종률 50% 시점 또는 접종률 급상승 시점에 검토를 시작했으며, 1차 접종률 70%, 2차 60%를 넘은 이후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다.

 

실제, 세계 최초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인구의 25% 가량이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지난 2월에 봉쇄 해제 로드맵을 발표한 후 백신 접종률을 높이면서 단계적으로 방역조치를 완화했다. 델타 변이로 당초 계획보다 다소 늦어졌으나 7월 19일에 ‘Freedom Day’를 선언하며 대부분의 방역 규제를 없앴다.

 

싱가포르도 백신접종률 60%를 넘으면서, 감염자 집계를 중단했다. 위·중증 환자와 치명률을 집중 관리하는 체계로 전환하기로 하고 8월 10일부터 적용했다.

 

폐쇄됐던 점포들을 재개장하고 식당 내 취식을 허용하고 체온검사도 중단했지만, 마스크 착용과 영업시간 제한(오후 10시 30분)을 의무적으로 유지하고, 방역법 위반 시 6개월 이하의 징역, 최대 1만 싱가포르달러(87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키도록 하고 있다.

 

이 외에도 덴마크, 노르웨이 등도 규제를 해제했고, 전체 성인의 평균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은 EU의 더 많은 국가들이 이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 번째 키워드는 ‘Intensive approach’(치명률을 낮추는 방향으로 방역체계 전환)다.

 

위드 코로나의 핵심은 확진자 수 억제보다는 치명률을 낮추는 방향으로의 방역체계 전환이다. 먼저 시행한 영국, 이스라엘, 싱가포르 등의 사례에서 보듯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 과정에서 일시적인 확진자 수 급증에도 불구, 부스터샷(백신추가 접종), 의료체계 정비, 기본지침 유지 등을 중심으로 치명율 관리로 체계를 전환했다.

 

단, 위드 코로나 단계에서도 증상 의심시 검사(test) 및 격리(isolation), 동선파악(tracing) 등의 기본지침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으며, 실내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여러 국가들에서 강조돼 권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 번째 키워드는 ‘Travel with Vaccine Passport’(이동 시에는 백신여권 지참)다.

 

위드 코로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미감염자들이 서로 신뢰하며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스라엘, EU 등은 이를 위해 백신여권을 도입했고, 공공장소와 식당 등 출입 시 백신여권이 없으면 출입을 할 수 없도록 했다.

 

또한, 전자증명서 상태의 백신여권을 활용할 경우 감염자 발생시에도 동선 추적, 밀접 접촉자 파악이 용이해져 현재보다 역학조사에 걸리는 시간과 인력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다른 나라들과 상호 인증을 할 경우 해외 여행시에도 위변조 우려 없이 신속하게 백신 접종 여부를 판단할 수 있으므로 향후 백신여권의 활용 범위는 점점 넓어질 것이다.

 

그러나 개인 질환 등의 이유로 백신접종이 불가능한 사람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이유로 백신여권 도입 계획을 철회한 영국·스페인 등의 사례 등을 감안,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High expectation on economic recovery’(경제회복에 대한 높은 기대감)다.

 

높은 접종률에 기반한 일상회복 선언은 경제 활력에 대한 기대감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OECD 및 ADB의 2021년 경제전망치를 보면 백신 접종률의 가파른 상승에 힘입어 최근 경제성장 전망이 작년에 실시한 전망 대비 높게 나타났으며, 백신 접종시기가 상대적으로 빨랐던 이스라엘, 영국, 싱가포르 등의 경제성장률이 높게 전망됐다.

 

일상회복을 선언이 백신접종률과 연관돼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상회복 선언 이후 경제는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스라엘의 소매판매 지수가 선언 전인 5월 101.2에서 7월 105.5로 근소하지만 상승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도 통계청(ONS) 2분기 초에 봉쇄조치를 완화하면서 2분기 가계 지출이 7.9% 반등했다. 경제성장률도 당초 전망했던 4.8%에서 5.5%로 상승했다. 소비 급증으로 호텔·음식점, 미용, 도소매업 등이 혜택을 받았다.

 

우리나라 역시 국민 73.3%가 위드 코로나 전환에 찬성(보건복지부, 9월 7일)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10월 5일 기준)도 1차 77.5%, 2차 54.6%로 급상승세에 있으므로 일상회복 시점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우리 정부가 전 국민의 80%, 고령층의 90%가 접종을 완료하는 시점인 11월초에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에 환영을 표한다”며 “위드 코로나 전환시 경제의 빠른 회복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경제와 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방역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ith Corona approaching, 4 keywords are ‘W.I.T.H’
-Reporter Moon Hong-cheol

 

Based on the case of developed countries where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declared a normal recovery ahead of us, the four characteristics of With Corona were presented as ‘W.I.T.H’.


With Corona refers to the concept of preparing for coexistence with Corona 19 by introducing a new quarantine system that lowers the fatality rate rather than the complete end of Corona 19.


After the initial inoculation completion rate exceeds 50%, recently, the first 70% and the second 60% or more (70-80% in some) are the standards for large-scale lifting of blockade. However, measures to mitigate quarantine differ from country to country.


First, the first keyword is ‘Wide vaccine roll-out’ (inoculation rate above a certain level).


We are currently implementing or reviewing With Corona, which has significantly eased existing quarantine measures, mainly in countries with high vaccination rates. These countries started the review when the inoculation rate was 50% or when the inoculation rate surged.


In fact, the UK, which started vaccina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announced a roadmap to lift the lockdown in February, when about 25% of the population had received one or more vaccinations, and then gradually eased quarantine measures while increasing the vaccination rate. Due to the delta mutation, it was a little later than originally planned, but on July 19, ‘Freedom Day’ was declared and most quarantine regulations were removed.


Singapore also stopped counting the number of infected people as the vaccination rate exceeded 60%. It was decided to switch to a system that intensively manages stomach and severe cases and fatality rate, and it was applied from August 10.


We reopened closed stores, allowed eating in restaurants, and stopped temperature testing, but kept masks and business hours restrictions (10:30 p.m.) mandatory They are strictly observing basic quarantine rules, such as imposing a fine of Singapore dollars (8.7 million won).


In addition, Denmark and Norway have also lifted regulations, and more countries in the EU, where the average vaccination rate of adults exceeds 70%, is expected to join.


The second keyword is ‘Intensive approach’ (transitioning the quarantine system to lower the fatality rate).


The key to With Corona is to shift the quarantine system in the direction of lowering the fatality rate rather than suppressing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As seen in the cases of the UK, Israel, and Singapore, which were first implemented in the UK, Israel, Singapore, etc., despite the temporary surg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process of transition to Corona, the fatality rate management was focused on booster shots (additional vaccination), medical system maintenance, and maintenance of basic guidelines. changed the system.


However, even in the With Corona stage, basic guidelines such as testing, isolation, and tracing are still maintained when symptoms are suspected, and it is known that wearing an indoor mask is still emphasized and recommended in several countries. .


The third keyword is ‘Travel with Vaccine Passport’.


With Corona,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o allow uninfected people to trust each other and lead their daily lives safely. Israel and the EU have introduced vaccine passports for this purpose, and have made it impossible to enter public places and restaurants without a vaccine passport.


In addition, if a vaccine passport with an electronic certificate is used, even when an infected person occurs, it is easy to trace the movement and identify close contacts, thereby reducing the time and manpower required for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n case of mutual authentication with other countries, it is possible to quickly determine whether or not to receive a vaccine without fear of forgery or falsification even when traveling abroad, so the scope of use of vaccine passports will gradually expand in the future.


However, considering cases such as the UK and Spain where plans to introduce vaccine passports were withdrawn due to discriminatory factors against those unable to vaccinate due to personal illness, etc., it is important to prevent discrimination or alienation of those who are not vaccinated. is being highlighted.


Lastly, ‘High expectation on economic recovery’.


The declaration of daily recovery based on the high inoculation rate was found to give hope for economic vitality. In fact, the OECD and ADB economic forecasts for 2021 showed that the recent economic growth prospects were higher than the forecasts made last year thanks to the steep rise in vaccination rates. The growth rate is expected to be high.


Considering that the declaration of restoration to daily life is related to the vaccination rate, the economy is expected to become more active after the declaration of restoration to daily life. Israel's retail sales index rose slightly to 105.5 in July from 101.2 in May, before the declaration.


In the UK, household spending rebounded by 7.9% in the second quarter as the UK National Statistical Office (ONS) eased lockdown measures at the beginning of the second quarter. The economic growth rate also rose to 5.5% from the previously projected 4.8%. Hotels, restaurants, beauty, wholesale and retail industries benefited from the surge in consumption.


In Korea too, 73.3% of the people are in favor of the With Corona transition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eptember 7), and the vaccination rate (as of October 5) is also on the rise to 77.5% for the first and 54.6% for the second, so it is time to recover. seems to have reached the


Kim Bong-man, head of the FKI International Cooperation Office, said, "I welcome the recent Korean government's review of a plan to switch to Corona with Corona in early November, when 80% of the population and 90% of the elderly are vaccinated." As expectations for a rapid recovery of the city's economy are high, we will have to do everything we can to keep the economy and quarantine at bay,”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