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 지원 기업, 국내 첫 방사선 민감제 임상 승인

브이에스팜텍 파이프라인 발굴 지원 9개월만 방사선 민감제 임상 1상 승인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10/08 [16:12]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 이하 재단)이 지원한 기업이 국내 최초 방사선 민감제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고 8일 밝혔다.

 

(C)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방사선 민감제란 방사선 치료에 대한 암세포 반응을 높여 같은 방사선량에도 암종양을 잘 치료하는 물질이다.

 

재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화합물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발굴 지원’ 사업을 통해 ㈜브이에스팜텍의 방사선 민감제(VS-101)를 지원했다.

 

지원한 방사선 민감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1상을 승인받았으며 미국 FDA를 통한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향후 중앙대병원에서 두경부암 환자 18명을 대상으로 표준 방사선 치료에 해당 약물(VS-101)을 병용 투여하면서 내약성과 안전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재단은 현재 미국 임상2상 및 국내 임상 1상 진행에 대한 포스코기술투자 등의 연계 투자도 준비 중이며 혁신신약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암 전이 억제제의 제법특허 관련 특허 컨설팅도 진행해 특허성 확보도 지원했다.

 

또한 임상개발전문회사인 ㈜메디팁과 협조하여 신약 전주기 개발·인허가전략·임상승인(IND) 컨설팅을 수행하고 있다.

 

향후 기업이 직면하게 될 기술특례상장을 위하여 국내 기업공개(IPO) 전문가를 활용하여 기술성 평가를 통한 기술상장 준비도 도울 예정이다.

 

양진영 재단 이사장은 “파이프라인 발굴 사업 시작 9개월만에 임상 1상 승인이라는 결과를 알릴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혁신신약을 개발하려는 기업이라면 재단을 방문해 국내 신약개발 오픈 이노베이션 현장을 확인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박신영 ㈜브이에스팜텍 대표는 “2021년내에 임상전문가 자문단과 임상개발 인프라 구축을 완료하고 한국생명공학연구원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암전이억제제항암제 개발을 가속화하여 지속적으로 한국의 항암제 기술을 미국 시장에 소개해 나갈 것이다” 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 company supported by the Daegu-Gyeongbuk Advanced Medical Industry Promotion Foundation (Chairman Jinyoung Yang,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foundation)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been approved for the first phase 1 clinical trial of a radiation sensitizer in Korea.

 

A radiation sensitizer is a substance that can effectively treat cancerous tumors even at the same radiation dose by increasing the cancer cell response to radiation therapy.

 

The foundation supported VS Pharmtech’s radiation sensitizer (VS-101) through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s ‘Compound Innovative New Drug Pipeline Discovery Support’ project.

 

The applied radiation sensitizer has been approved for phase 1 clinical trial b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nd is preparing for phase 2 clinical trial through the US FDA.

 

In the future, Chung-Ang University Hospital plans to evaluate the tolerability and safety of 18 patients with head and neck cancer by administering the drug (VS-101) in combination with standard radiation therapy.

 

The foundation is currently preparing for investment in connection with POSCO technology investment for phase 2 clinical trials in the United States and phase 1 clinical trials in Korea.

 

In addition, in cooperation with Meditip Co., Ltd., a clinical development company, it is performing full-cycle development of new drugs, licensing strategies, and IND consulting.

 

For the technical special listing that companies will face in the future, we plan to use domestic IPO experts to help prepare for technology listing through technical evaluation.

 

Jinyoung Yang, Chairman of the Foundation, said, “I am proud to announce the results of phase 1 clinical trial approval within 9 months of the start of the pipeline discovery project. said.

 

Park Shin-young, CEO of VS Pharmtech Co., Ltd., said, “We will complete the establishment of clinical development infrastructure with a clinical expert advisory group within 2021 and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cancer metastasis inhibitor anticancer drugs that were transferred from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of Bioscience and Biotechnology to continuously introduce Korean anticancer drug technology to the US market. will,”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