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대 홍준표 누가 본선 오를까?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07 [09:33]

▲ 국민의힘 홍준표(오른쪽),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9월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전 방송 진행 설명을 듣고 있다. © 뉴시스

 

제1야당 국민의힘 유력주자인 홍준표, 윤석열 두 명중에 한 명이 대선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다. 국민여론조사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앞서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이 지지율이 그대로 간다는 보장이 없다. 두 사람은 공통점과 다른 점이 눈에 띈다. 강단있고 소신있는 검사 출신이라는 점이 공통점이고 다른 점은 신선한 정치 초년생과 노련한 전문 정치인이라는 것이다. 본인들의 강점으로 인해서 대통령 후보가 되었으니 자부심이 넘칠 것이다. 

 

정치세계에 오랫동안 발을 들여놓았던 필자의 주관적인 관점에서 후보를 비교 평가하는 것이니 독자들의 생각과 다를 수 있다는 점을 먼저 말하고자 한다. 홍준표의 장단점부터 분석해보기로 한다. 그의 정치입문 당시를 보면 여, 야를 가리지 않고 홍준표 전 검사를 입당시키려고 노력했다. 결국은 김영삼 대통령의 신한국당을 택하게 된다. 귀공자처럼 대접받으면서 정치입문은 했지만 순탄치 않은 역경이 놓여있었다. 15대 송파갑에서 당선되었으나 선거법 위반으로 사퇴했다. 다음해 이회창 총재와 김대중 대통령과 영수회담의 결과로 사면복권이 이루어지고 2001년 동대문을 지역구 보궐선거로 16대 국회의원이 된다.

 

이후 17대 18대 연속당선으로 4선 의원이 되고 2011년 한나라당 대표로 선출되었고 2012년에는 19대 총선에서 낙선의 고배를 든다. 2012년 경남지사 보궐선거에서 당선되고 2017년 19대 대선후보로 나섰으나 실패하고 그해 자유한국당 대표로 선출된다. 2018년 지방선거 참패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 2020년 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을 지역구로 무소속 출마하여 5선에 성공한다. 5선 국회의원에 당 대표 2번을 하고 경남지사를 거치면서 탄탄한 정치적 입지를 쌓았다. 

 

그의 공과를 보면 한나라당 대표 시절 한미 FTA를 타결시킨 업적이 있다. 노무현 대통령 당시 결정했던 것을 당시 민주당과 야당은 극렬 반대했지만 홍준표의 뚝심으로 밀어붙여서 타결했다. 2012년 경남도지사 시절에는 1조 4천억 원의 경남도 부채를 청산했다. 경남의 청렴도를 끌어올려 2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시절에는 유승민, 안철수등 대선후보들과 단일화에 실패하고 대선 패배의 책임론에 휩싸이기도 했다. 홍준표 개인에게만 책임을 묻기는 어렵지만 그의 포용력을 탓하기도 한다. 2017년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에는 친박계 의원들과 갈등적 상황을 빚었고 박근혜 출당을 시도했고 친박계 청산을 주도하기도 했다. 복당 과정에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감정 다툼도 있었다. 

 

홍준표는 자기주장이 강하고 남을 믿지 못하는 습성이 보인다. 자신이 옳다고 믿으면 밀어붙이는 저돌적인 습관도 있다. 이것이 장점일 수 있지만 단점이기도 하다. 홍준표 후보에게 피로감을 느끼는 주변의 인사들이 홍준표를 떠나는 일이 빈번했다. 최근에 지지율이 오르면서 다시 사람들이 그의 주변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이렇게 모인 사람들을 귀하게 여기고 실망시키는 일을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윤석열 후보는 공정과 상식이라는 화두로 등장했다. 그의 인간적인 면모는 접어두고 윤석열을 대중이 대선판으로 불러들였다고 본다. 윤석열이라는 이름은 한때 보수층에서 기피인물로 인식되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국면에서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 박근혜 정부 적폐수사를 담담했다. 검사가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는 점에서는 비판의 여지는 없으나 과도한 수사가 아니었느냐는 논란이 있다. 윤석열이 다시 주목을 받은 계기는 문재인 정부의 고위인사에 대한 수사에 있었다. 정부, 여당의 압력을 굳건히 버텨내고 소신을 다해 수사를 진행해왔으나 자신을 향한 압박을 견디기에는 역부족이었나보다. 그는 검사에서 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어 나타났다.

 

정치행위는 단순하면서도 복잡하게 돌아간다. 윤석열이 이런 메카니즘에 적응을 하는데 순탄치 않은 과정이 있을 것 같다. 윤석열도 강단있고 소신있는 점은 홍준표와 다르지 않다. 그러나 정치입문이 초보라서 그런지 앵동거지가 어색하게 보일 때가 많다. 토론의 기술도 부족해 보이고 태도나 말투도 자연스럽지 못한데 참모들이 이런 점을 조언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말 실수가 빈번하고 참모들과 소통을 제대로 하는지도 알 수 없다. 윤석열 캠프를 구성하는 인물들을 피상적으로 보면 참신함이 보이지 않는다. 드러난 참모들을 보니 정치력이 부족하거나 소양이 부족한 사람들이 보인다. 계파정치에 휩쓸려 다니던 진부한 얼굴들이 많이 보인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새 술이 들어왔는데 오래된 부대에 담으면 술이 상할 수도 있다. 주변에 포진한 다선 의원들은 거리를 두고 초선 의원이나 젊은 인물들을 전면에 내세우는 것이 낫겠다. 정치적 경륜이 풍부한 상대후보를 이기려면 참신함과 진심을 보여 주어야 지지자의 마음을 얻는 것이다. 윤석열에게 필요한 것은 전략가 두 어 명이면 될 것 같다.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는 네가티브 공세를 자제하고 포용의 정치를 위한 경쟁을 하기를 기대한다.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주창했던 포용의 정치를 실행하기를 바란다. 이한동 총리를 곁에서 지켜본 참모로서 이 이상의 정치 화두는 없다고 단언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Suk Yeol candidate who is not a people's power to Hong Joon-pyo was the main line?.

 

Hong Joon-pyo, Yoon Suk Yeol, a leading force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people one in the two accused, are more likely to be selected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ublic opinion poll, candidate Yoon Seok-yeol is ahead. However, there is no guarantee that this approval rating will remain the same. What the two have in common and what is different stands out. The common point is that he was a strong and convincing prosecutor, and the difference is that he is a fresh political beginner and a seasoned professional politician. They will be full of pride as they have become presidential candidates due to their strengths.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say that it may differ from what readers think because it compares and evaluates candidates from the subjective point of view of the author, who has stepped into the political world for a long time. Hong Joon-pyo of the analysis from the pros and cons to do. His political career at the time, opposition when you see any Hong Joon-pyo, the former prosecutor tried to join the. Eventually, President Kim Young-sam chose the New Korea Party. He entered politics while being treated like a prince, but there was a difficult adversity. He was elected in the 15th Songpa Gap but resigned due to a violation of the election law. The following year, Lee Hoi-chang and Kim Dae-jung as a result of the president and the bilateral meeting granted amnesty and 2001, the Dongdaemun district will be 16, who was a member of the by-election.

 

Since then, he has become a fourth-term member with the 17th and 18th consecutive election, was elected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Grand National Party in 2011, and in 2012, he has suffered a setback in the 19th general election. He was elected in the 2012 by-election for the governor of Gyeongnam and served as the 19th presidential candidate in 2017, but failed and was elected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Liberty Korea Party that year. He resigns responsible for the crushing defeat in the 2018 local election.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in 2020, he will run independently as an district that will succeed in Suseong, Daegu, and win the 5th term. As a fifth-term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served as the party's representative twice and went through the Gyeongnam branch office, establishing a solid political position. 

 

Looking at his achievements, he has achieved a conclusion of the Korea-US FTA when he was the leader of the Grand National Party. Roh Moo-hyun during the president decided that at the time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and violent opposition but pinned Hong Joon-pyo of perseverance and settled. In 2012, when he was governor of Gyeongsangnam-do, Gyeongnam also liquidated 1.4 trillion won in debt. It also topped the list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by boosting Gyeongnam's integrity. Free Korea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Yoo Seung-min, unification and presidential candidates, including Ahn Cheol-soo, also get caught up in the theory of the responsibilit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failed. Hong Joon-pyo only to personal responsibility for his open-mindedness, though it is difficult to blame, too. When he was the leader of the Liberty Korea Party in 2017, he had a conflict with pro-Park lawmakers, attempted to leave the Park Geun Hye, and led the liquidation of pro-Park members. In the process of reinstatement, there was also an emotional dispute with Kim Jong-in,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Hong Joon-pyo was his captain is strong and don't believe a person is habit of. There is also a reckless habit of pushing if you believe you are right. This may be an advantage, but it is also a disadvantage. Hong Joon-pyo for often leaving the Hong Joon-pyo personnel around which to feel fatigue. With the recent rise in approval ratings, people began to gather around him again. It's better not to value and disappoint the people who gathered like this.

 

Candidate Yoon Seok-yeol appeared as a hot topic of fairness and common sense. Putting aside his human aspect, I think the public brought Yoon Seok-yeol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name Yoon Seok-yeol was once recognized as a avoidance character among conservatives. In the face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 Hye's impeachment, he was in charge of investigating the Park Geun Hye government's deep-rooted evils as Park Young-soo's investigation team leader. There is no room for criticism in that the prosecutor did his part, but there is controversy over whether it was an excessive investigation. The reason why Yoon Seok-yeol received attention again was the investigation into high-ranking figures of the Moon Jae In government.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have firmly endured the pressure and conducted the investigation with all their conviction, but it must have been insufficient to withstand the pressure on themselves. He appeared as an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rosecution.

 

Political actions are simple and complex. There seems to be a difficult process for Yoon Seok-yeol to adapt to this mechanism. Yoon Suk Yeol, conviction and tenacity of purpose is Hong Joon-pyo and no different. However, perhaps because he is a beginner in politics, Angdonggeoji often seems awkward.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staff is advising this point, as the discussion skills seem to be lacking and the attitude and tone are not natural. It is not known whether he makes frequent slip of the tongue and communicates properly with his staff. When looking at the characters that make up the Yoon Seok-yeol camp superficially, there is no novelty. Looking at the revealed staff, I can see people who lack political power or lack knowledge. There are many cliche faces that have been swept away by factional politics. 

 

New alcohol has come in, and if you put it in an old unit, the alcohol may go bad. It would be better to keep a distance from multi-term lawmakers who are surrounded and put first-term lawmakers or young figures at the forefront. In order to win an opponent candidate with abundant political experience, it is necessary to show novelty and sincerity to win the hearts of supporters. What Yoon Seok-yeol needs is two strategists. Yoon Suk Yeol candidates and Hong Joon-pyo hope that competition for political engagement and to limit the negative attacks. I hope to implement the politics of inclusion advocated by former Prime Minister Lee Han-dong. As an aide to Prime Minister Lee Han-dong, he affirms that there is no more political topic.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