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에 남한-북한 정상회담 열린다면? “한반도 분단체제 혁파(革罷) 가능”

2018년 9월19일 '평양공동선언'에 합의...“군사적 적대관계 종식 선언”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9/29 [16:05]

▲문재인-김정은 3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9월19일). 평양 자동차 행진 장면.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초반기인 지난 2018년에 3차에 걸쳐 북한 김정은 북한노동당 국무위원장과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다. 1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4월27일), 2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5월26일), 3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9월19일)을 통해 공동발표문 형태로 평화진전을 만들어냈다.

 

특히 2018년 9월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통해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했다. 이 합의문에 나온 내용들은 획기적인 것들이었다. '평양공동선언'에 따르면, 전쟁종식이 언급돼 있다. 

 

이 선언의 제1항은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하였다.”이다. 이 이외 2항 부분은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이며 “① 남과 북은 금년 내 동, 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고 천명했다.

 

이 정상회담의 합의문은 한민족의 장래를 위해 아주 귀중한 문건이라 할 수 있다. 그 동안, 이 합의문이 착실하게 이행됐다면, 종전선언이 마무리 될 수 있었다. 또한 남북 철도 연결을 통한 남북한 국민-인민의 자유왕래의 실현도 성사될 수 있었을 것이다. 이외에 지난 보수정권에서 중단됐던 금강산 관광의 재개와 개성공단 재가동도 성사됐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3차에 걸친 남북정상 회담 성사는 한반도의 긴장완화, 동북아시아의 평화정착에 기여한 게 사실이다. 다만, 3차에 걸친 번에 걸친 남북정상회담에서의 합의가 이행되지 않고 지척거려, 아쉬울 따름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된 지 3년이 흘렀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임기는 종반으로 흘러가고 있다. 문재인 정부 잔여 임기 기간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까? 만약 문재인 대통령 임기 이내인 올 연말쯤에 제4차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어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자유왕래 등의 현안이 실천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면, 엄청난 남한-북한 간 정치적 소통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했다. 이 연설에서 한반도의 종전선언 문제를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에는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다. 나는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한번 촉구하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면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마침, 올해는 남북한이 유엔에 동시에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뜻 깊은 해이다. 유엔 동시 가입으로 남북한은 체제와 이념이 다른 두 개의 나라라는 점을 서로 인정했다. 하지만 결코 분단을 영속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할 때 교류도, 화해도, 통일로 나아가는 길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그것은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 연설 이후 북한의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지난 9월25일 “남북 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정상회담과 종전선언 등 남북 현안을 논의 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제4차 남한-북한 정상회담을 화두로 떠오르게 했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정부의 국가정보원은 국내 정치에서 손을 떼고 북한문제나 국제 문제에 간여해왔다. 국가의 최고 비밀정보기관인 국가정보원은 그간 어떤 큰 틀의 한반도 전략을 추진해 왔을까? 북한이 정상국가 체제로 전환, 국제사회 내에서 정상 활동을 할 수 있는, 체제개방을 하는데 구체적인 역할을 해왔으리라 짐작은 한다. 만약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연내에 열린다면, 한반도 분단체제를 혁파할 역사적이고 획기적인 회담으로 평가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결과가 도출되면, 국가정보원의 활약이 내재(內在)돼 있었으리라 추론할 수 있다.

 

“우리는 주도적으로 우리 민족의 운명을 결정해 나가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결코 뒤돌아 가지 않을 것입니다.”<2018 1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비록 중앙정보부(전3권)’ 저자.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hat if a South Korea-North Korea summit could be held within this year? “It is possible to break the division system on the Korean Peninsula.”

On September 19, 2018, the 'Pyongyang Joint Declaration' was agreed upon... “Declaration of the end of military hostilities”

-Moon Il-suk Publisher

 

President Moon Jae-in held three inter-Korean summits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in 2018, during his early days in office. Peace progress was made in the form of a joint statement through the first inter-Korean summit (April 27, 2018), the second inter-Korean summit (May 26, 2018), and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September 19, 2018). created

 

In particular, the Pyongyang Joint Declaration was reached on September 19, 2018, at the summit held at the Pyongyang Paekhwawon State Guesthouse. The contents of this agreement were groundbreaking. According to the Pyongyang Joint Declaration, the end of the war is mentioned.

 

Paragraph 1 of this declaration state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agreed to lead the cessation of military hostilities in confrontational areas including the Demilitarized Zone to practically eliminating the risk of war and fundamentally resolving hostilities in the entire Korean Peninsula.” In addition to this, the second part of Paragraph 2 states,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decided to devise practical measures to further increase exchanges and cooperation and to develop the national economy in a balanced way on the basis of mutual benefit and common prosperity. It was decided to ho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connection of railways and roads in the East and West Seas. ② The South and the North agreed to normalize the Gaeseong Industrial Complex and Mt. Kumgang tourism business first, and to discuss the creation of the West Sea Joint Special Economic Zone and East Sea Special Tourism Zone, as conditions are established,” he declared.

 

The agreement of this summit can be said to be a very valuable document for the future of the Korean people. In the meantime, if this agreement had been faithfully implemented,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could be concluded. In addition, the realization of free passage between the peoples of the South and the North through the connection of the inter-Korean railroad could have been accomplished. In addition, the resumption of tourism to Mt. Geumgang, which was suspended during the last conservative government, and the restart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would have been accomplished.

 

It is true that President Moon Jae-in's three inter-Korean summits have contributed to easing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establishing peace in Northeast Asia. However, it is regrettable that the agreement at the three inter-Korean summits has not been implemented and has been delayed.

 

It has been three years since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was held. And the term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is coming to an end. Can the 4th Inter-Korean Summit be held during the remainder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tenure? If the 4th inter-Korean summit is held at the end of this year, within the term of President Moon Jae-in, and pending issues such as the reopening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the resumption of tourism at Mt. Geumgang, and free travel between the two Koreas can be put into action, a tremendous amount of political communicat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ill be realized. it can be done

 

President Moon Jae-in delivered a keynote speech at the 76th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held at the United Nations Headquarters in New York on September 21 (local time). In this speech, he mentioned the issue of declaring an end to the Korean War. President Moon Jae-in said, “Last year, I proposed an ‘end of war decla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will be an important starting point for creating a new order of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oday, I once again urg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gather strength for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proposed that the three South and North American or four North, South and North America and China gather together to declare the end of th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I believe that complete peace can begin along with irreversible progress in denuclearization when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is achieved. By the way,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two Koreas joining the United Nations at the same time. By joining the UN at the same time, the two Koreas acknowledged that they were two countries with different systems and ideologies. But it was never meant to perpetuate division. This is because when we acknowledge and respect each other, we can start the road to exchange, reconciliation, and unification. When North and South Korea and neighboring countries cooperate together, it will firmly establish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contribute to the prosperity of Northeast Asia as a whole. In the future, it will be called the ‘Korean Peninsula model’ of achieving peace through cooperation.”

 

After this speech, Kim Yeo-jung, deputy director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responded on September 25, saying, "If mutual respect between the two Koreas is maintained, inter-Korean issues such as a summit meeting and a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Korean War can be discussed." It made the 4th South Korea-North Korea summit a hot topic.

 

The Moon Jae-in government'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as been involved in North Korean and international affairs, withdrew from domestic politics. What broad framework ha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nation's top secret intelligence agency, been pursuing? It is presumed that North Korea has played a specific role in opening the system so that it can transition to a normal state system and engage in normal activities with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f the 4th inter-Korean summit is held within this year, it can be evaluated as a historic and groundbreaking meeting that will break the division system on the Korean Peninsula. If these results are derived, it can be inferred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activities were inherent.

 

“We decided to take the lead in determining the fate of our people, but we decided to work together for the support and cooperation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will never go back.” <2018 1st Inter-Korean Summit - April 27, 2018.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Author of 'Even though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3 volumes)'. Publisher.

 

참고로, 지난 2018년 9월19일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렸던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발표된 ‘평양공동선언’ 전문을 소개한다.

 

3차 남북정상회담(2018년 9월19일) ‘평양공동선언’ <전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하였다.

 

양 정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 민간교류와 협력이 진행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인 조치들이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하였다.

 

양 정상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하여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과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하였으며, 이번 평양정상회담이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1.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고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적극 취해나가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하여 군사분야 합의서의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상시적 소통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년 내 동, 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자연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④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내 개소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

 

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문화 및 예술분야의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5.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①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

 

②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

 

③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2018년 9월 19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V코리아미션센터 해체 2021/10/10 [17:38] 수정 | 삭제
  • 미국노날드트럼프미행정부최대중앙정보국국장임명마이크홈페이오 야심만만한하원의원출신폴페이오북행위험제대로대응하고자했다 그래서찾은인물막은퇴한국계 C I A 요원엔드류김 그의조언이랬다 그렇게해서 C I A 분석가요원모여'코리아미션센터"텐트아래모였고엔드류김초대센터장맡았다 C IA 안특정국가전담첫미션센터였다. 대통령승인내려지면북한지도자전복시키는은밀한행동계획하는것이었다 당시 C I A 명성추락해있었다 코리안미션센터그런실폐역사만회할기회였다 북한잇단핵미사일도발북미정상간말폭탄이어지던시절어떤비밀계획실행했고뭐라고실행했는지알려진것은없다 그러나정세급변하면서막후주역부상했다 C I A 새조직'중국미션센터"구성했다밝혔다조바이든행정부넘버1과제 중국견제위한개편인셈이다이에따라코리아미션센터는흡수될것이라고한다'은둔의왕국'타이틀즐기는북한 으로서는반기겠지만그만큼밀료나는것엔섭섭할수밖에없다특히거듭된대화손짓에한판벌여야하는김정은처지에는 자산의속내읽어줄이들그리워할지모른다
  • 습근평'시대착오적통제'중국사또다른비극전주곡 2021/10/10 [13:31] 수정 | 삭제
  • 사회주의30년개혁개방40년맞은중국정부고민통합성약화다 부와강페러다임중국사반복된하나규칙가같다 중국역사는극으로반복운동하는경우가많다 중국이경제분야거둔성공독을품은성공이었다 세계로시선돌려도녹록치않다 중국둘러싼위기는공산주의와아무관계없다 이제미국과양자대결하는중국미래어디로가는가
  • 습근평'시제착오적통제'중국사또다른비극전주곡 2021/10/10 [13:10] 수정 | 삭제
  • 중국공산당직면부와강딜레마ㅣ 문혁후'먼저부자되라"슬로건 '모든약에는독이3할' 뒤바뀐지정학상황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