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부인 김혜경 여사,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 참석

“故백남기 농민의 뜻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9/26 [20:28]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지난 25일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故백남기 농민은 박정희 정권, 전두환정권에서 제적과 복교를 반복하며 불의에 저항했고,이 과정에서 수배와 징역을 살다 고향 보성에 귀농하여 농업에 전념했다. 가농에 참여하며 농민운동을 시작했으며 우리밀살리기운동 창립멤버로서 공동의장을 엮임했다.


이후 2015년 우리밀을 파종하고 서울로 올라가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에 참여하였으나 경찰의 물대포에 쓰러져 서울대병원에서 사경을 헤메다 317일 후인 2016년 9월 25일 사망했다. 사망 후 41일이 지난 11월 5일에 장례를 치르고, 11월 6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 안치되었다.


우연하게도 올해는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과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순회경선 일정이 겹쳤다. 코로나19로 더불어민주당 경선일정이 조정됨에 따라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광주·전남 순회경선일에 추모식이 열리게 된 것이다.


이에 김혜경 여사는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순회경선이 열리는 날임에도‘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고인을 추모하고, 故백남기 농민이 꿈꾸던 차별과 소외가 없는 평화로운 통일세상, 농업·농촌·농민이 더불어 사는 평등한 세상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추모식에는 김혜경 여사뿐만 아니라 이형석 열린캠프 광주경선대책본부 상임본부장, 민형배 열린캠프 전략본부장, 윤영덕 열린캠프 국민소통본부 본부장, 임종성 열린캠프 조직총괄부본부장 등이 참석하여 故백남기 농민을 추모했다.


호남지역을 방문할때마다 민주화정신을 배우고 있는 김혜경 여사는 “故백남기 농민은 민주화정신이 무엇인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자신의 삶으로 오롯이 증명하신분이다”라며 “이재명 후보가 고인이 꿈꾸던 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im Hye-kyung, wife of Governor Lee Jae-myung, attends the 5th anniversary of peasant Nam-ki Paik.
“We will do our best to save the will of the late Nam-ki Paik.”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In addition, Kim Hye-kyung, wife of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 powerful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attended the 'Baek Nam-ki 5th Anniversary Memorial Ceremony' held at the National Democracy Martyrs Cemetery in Mangwol-dong, Gwangju on the 25th.


The late peasant Paik Nam-gi resisted injustice by repeating expulsion and reinstatement under the Park Chung-hee and Chun Doo-hwan administrations. He started a farmer's movement by participating in family farming, and as a founding member of the Woori Wheat Restoration Movement, he co-chaired it.


After sowing Korean wheat in 2015, he went to Seoul and participated in a public uprising on November 14, but fell to a water cannon by the police and suffered death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ere he died on September 25, 2016, 317 days later. On November 5, 41 days after his death, he was buried, and on November 6, he was placed in Mangwol-dong National Democracy Martyrs Cemetery.


Coincidentally, this year, the 'Paik Nam-gi Farmer's 5th Anniversary Memorial' and the Democratic Party's Gwangju and Jeonnam Tour Schedules overlapped. As the Democratic Party primary election schedule was adjusted due to COVID-19, a memorial ceremony was held on the day of the Gwangju-Jeonnam Tour, which is considered the biggest watershed in the election of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s.


Accordingly, Kim Hye-kyung attended the 'Paik Nam-ki 5th Anniversary Memorial Ceremony' even on the day when the Democratic Party's Gwangju and Jeollanam-do Tournament was held to commemorate the deceased. We had time to learn about an equal world where farmers live together.


In addition to First Lady Kim Hye-kyung, Lee Hyeong-seok, head of the Gwangju Competition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t Open Camp, Hyung-bae Min, Head of Open Camp Strategic Headquarters, Yoon Young-deok, Head of Open Camp Public Communication Headquarters, and Lim Jong-seong, Head of Open Camp Organization General Department, attended the memorial service as well as First Lady Kim Hye-kyung.


Kim Hye-kyung, who is learning the spirit of democratization every time she visits the Honam region, said, “The late peasant Nam-ki Paik proved the spirit of democracy and how to live with his own life. We will try our best to make it happe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