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45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 박차

‘2045 에너지 자립도시’ 선언 1년만에 분야별 성과 가시화…신재생에너지 확대, 기업RE100 지원 통한 신산업 육성 박차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9/20 [14:40]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가 지난해 7월 국제사회와 정부 방침보다 5년 빠른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를 달성하겠다는 매우 도전적인 목표를 선언한 이후 시민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인공지능을 접목시키는 등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노력이 점차 결실을 맺고 있다.


■광주공동체 함께 참여하는 거버넌스 구축


광주시는 광주시의회, 광주시교육청, 5개 자치구를 비롯한 시민사회와 함께 2020년 8월 ‘광주공동체 기후위기 비상사태 공동선포문’을 발표하고 기후위기에 책임있게 대응하고 탄소중립,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한 달 뒤인 그해 9월 광주시의회가 그린뉴딜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에 대한 정책과 예산을 적극 지원했고, 2021년 2월에는 시, 시의회, 시교육청, 상공회의소, 시민단체, 자치구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인 ‘탄소중립 추진위원회’를 발족해 광주공동체가 함께 정책을 만들고 점검해 가는 협치 체계를 확립했다.


■시민들이 직접 만들어 가는 녹색 에너지 전환


광주 그린뉴딜이 다른 지역 그린뉴딜과 차별화되는 점은 150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시민들이 에너지 전환을 주도한다는 것이다.


시민들은 ‘내가 사용하는 전기는 내가 만들어 쓴다’는 슬로건 아래 스스로 에너지 협동조합을 만들어 햇빛발전소를 만들고, 마을에서부터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며, 자발적으로 ‘RE100(재생에너지 100%) 시민클럽’ 운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월 서구 농성동 빛여울채아파트 옥상에 274kW 규모의 시민 햇빛발전소가 가동을 시작했다. 시민과 공공기관이 협업해 만든 제1호 발전소다.


협동조합이 시민펀딩을 통해 2억원의 자금을 마련하고 광주테크노파크, 광주도시공사가 각각 출자해 총 4억원의 사업비를 마련했다. 연간 발전량은 360㎿h에 달하며, 발전수익은 시민 햇빛발전소 건립에 재투자해 지속 가능한 재생에너지 확대 생태계를 구축한다.


광주시는 공모를 통해 올해 총 1200kW 규모의 시민 햇빛발전소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시민들의 생활 속에서 에너지전환 운동을 추진하는 ‘에너지전환마을 거점센터’도 문을 열었다. 올해는 자치구별 1개소씩 지원, 풍암, 양림, 일곡, 첨단마을에 거점센터를 조성했다.


거점센터에서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신·재생 에너지 홍보·교육을 비롯해 가정마다 태양광발전기 설치하는 운동을 전개하고, 마을별로 협동조합을 결성해 시민 햇빛발전소를 건립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시민들도 기업처럼 생활 속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사용하자는 ‘RE100 시민클럽’ 가입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RE100 시민클럽’은 일정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약속한 일반 시민에게 RE100 인증을 부여해 기후·환경 문제 대응에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시민운동이다.


특히, 지난 8월 광주·대구시장과 양 도시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대구 RE100 시민클럽 공동출범식’을 개최해 에너지 전환을 통한 민간부문의 달빛동맹을 한층 강화했다.


■인공지능과 연계한 에너지 융복합산업 기반 마련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강점을 살려 인공지능과 전력거래를 연계한 에너지 융복합산업 기반도 마련하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해 11월부터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해 첨단과학산업단지 2.5㎢에서 태양광을 통해 생산한 전력을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해 자동차나 건물에 직접 판매하는 전력거래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아파트 7개 단지 6240세대가 참여하는 ‘미래형 스마트 그리드 실증’ 사업을 통해 그린요금제, 가상발전소 등 새로운 전기 생산·판매 시스템을 실제 현장에서 테스트하고 있다.


조선대 내에서는 블록체인 암호화 기술을 활용해 옥상에서 생산한 전기를 대학건물 및 자동차 간에 거래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 중이다.


■시 전역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광주시는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전환을 가속화 하기 위해 태양광, 수소 에너지 보급도 확대하고 있다.


시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올해에만 주택, 건물등 2222개소에 태양광 8390kW, 태양열 1143㎡을 보급하고, 아파트 820개소에 베란다 태양광을 설치하는 등 에너지 전환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또한, 국비 90억원을 확보해 2024년까지 총 164억원으로 제2순환도로 방음벽과 방음터널에 적합한 태양광 모듈 및 시스템 기술개발을 개발하고 있으며, 공공기관 유휴부지 태양광 설치 확대,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민간 보급도 지원하고 있다.


미래 에너지 수소의 보급 확대를 위해 지난 2월 ‘빛고을 연료전지 발전소’를 착공했고, 거점형 중규모 수소생산 기지도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 중이다.


■기업 RE100 지원을 통한 에너지 산업 육성


시는 지난 1월 13개 기업 및 기관과 함께 ‘2030 기업RE100 추진협의체’를 구성했다. 참여 기업과 기관은 공장이나 건물 내 자발적으로 재생에너지를 직접 설치하거나, 에너지 이용 효율화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


에너지 융복합단지 조성과 에너지 특화 기업 지원, 에너지 기업 유치를 통해 미래 먹거리 선점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구 도시첨단산단은 단지 조성을 완료하고 국토부 승인 등 마무리 절차를 진행 중이며 에너지밸리 일반산단 조성공사도 순조롭다. 해당 산단에는 한국전기연구원 등 3곳이 입주를 완료했고, LS산전, 인셀 등 총 69개 기관과 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지난 2월에는 광주 17개 기업이 에너지 특화 기업으로 지정받아 지방세 감면, 보조금 등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공동체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악조건 속에서도 1년 여의 짧은 기간 동안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에 많은 진전을 이뤘다”면서 “에너지 전환을 통해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광주를 안전한 친환경 청정도시,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Accelerates Realization of 2045 Energy Independent City
1 year after the declaration of ‘2045 Energy Independent City’, the achievements of each sector become visible… Expans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spurring new industry development through corporate RE100 support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Since Gwangju Metropolitan City declared a very challenging goal of achieving '2045 carbon-neutral, energy-independent city' five years earlier tha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government policy in July last year, it has attracted citizens' participation. Efforts to 'switch to eco-friendly energy' such as incorporating artificial intelligence are gradually bearing fruit.


Building governance in which the Gwangju community participates together


Gwangju City, together with the Gwangju City Council, Gwangju City Office of Education, and civil society including five autonomous districts, announced the 'Gwangju Community Climate Crisis Emergency Joint Declaration' in August 2020 to respond responsibly to the climate crisis and to convert to carbon-neutral and eco-friendly energy. promised to try.


A month later, in September of that year, the Gwangju City Council formed the Green New Deal Special Committee to actively support policies and budgets for carbon neutrality and energy independence. The 'Carbon Neutral Promotion Committee', a public-private cooperative governance with the participation of others, was launched to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in which the Gwangju community makes and inspects policies together.


Green energy conversion made by citizens themselves


What sets the Gwangju Green New Deal apart from other regional Green New Deals is that 1.5 million citizens participate voluntarily, and citizens lead the energy transition.


Under the slogan of 'I use the electricity I use, I make and use it', citizens create their own energy cooperatives to create solar power plants, raise awareness of 'carbon neutrality and energy independence' in the village, and voluntarily 'RE100 (renewable energy 100)'. %) Citizen's Club' campaign.


Last April, a 274kW citizen solar power plant started operation on the rooftop of Bitnyeoulchae Apartment in Nongseong-dong, Seo-gu. It is the first power plant built in collaboration with citizens and public institutions.


The cooperative raised 200 million won through citizen funding, and Gwangju Techno Park and Gwangju City Corporation invested a total of 400 million won for the project. The annual power generation reaches 360 MWh, and the power generation revenue is reinvested in the construction of citizen solar power plants to build a sustainable renewable energy expansion ecosystem.


Gwangju City is supporting the installation of a citizen solar power plant with a total capacity of 1200kW this year through a public offering.


The ‘Energy Conversion Village Base Center’, which promotes the energy conversion movement in the lives of citizens, was also opened. This year, support centers were established in Pungam, Yangrim, Ilgok, and Cheomdan villages, one for each autonomous district.


At the base center, new and renewable energy promotion and education for residents, as well as a campaign to install photovoltaic generators in each household, are promoted, and a project to establish citizen solar power plants by forming cooperatives in each village is also promoted.


Citizens are also actively joining the RE100 Citizens' Club, which aims to use 100% of the energy in their daily life as renewable energy just like businesses. The ‘RE100 Citizens Club’ is a civic movement that induces voluntary participation in responding to climate and environmental issues by granting RE100 certification to ordinary citizens who have promised to use a certain amount of renewable energy.


In particular, the ‘Gwangju-Daegu RE100 Citizens Club Joint Launch Ceremony’ was held in August with the mayors of Gwangju and Daegu and citizens of both cities to further strengthen the Moonlight Alliance in the private sector through energy conversion.


Establishment of foundation for energy convergence industry linked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Taking advantage of the strengths of Gwangju, the artificial intelligence center, it is also laying the groundwork for an energy convergence industry that link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electricity trading.


Since November last year, Gwangju City has been developing a power trading model that directly sells electricity produced through solar power to automobiles or buildings through an energy storage system (ESS) in a 2.5 square kilometer high-tech science industrial complex through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regulation-free zone.


In addition, through the 'Future Smart Grid Demonstration' project in which 6,240 households in 7 apartment complexes participate, new electricity production and sales systems such as the green rate system and virtual power plants are being tested on the ground.


Chosun University is developing a business model that uses blockchain encryption technology to trade electricity generated from rooftops between university buildings and automobiles.


Expand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throughout the city


Gwangju City is also expanding the supply of solar and hydrogen energy to accelerate the transition from fossil fuels to renewable energy.


Through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convergence support project, the city is actively promoting energy conversion projects such as supplying 8390kW of solar power and 1,143m2 of solar power to 2,222 places including houses and buildings this year alone, and installing solar power on verandas in 820 apartments.


In addition, we are developing solar module and system technology suitable for soundproof walls and soundproof tunnels on the 2nd Ring Road for a total of 16.4 billion won by 2024 by securing 9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BIPV) civilian distribution is also supported.


To expand the supply of future energy hydrogen, the construction of the ‘Bitgoeul Fuel Cell Power Plant’ started in February, and a base-type medium-scale hydrogen production base is also being built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2.


Fostering the energy industry through corporate RE100 support


In January, the city formed the 2030 Corporate RE100 Promotion Council with 13 companies and institutions. Participating companies and institutions will voluntarily install renewable energy in factories or buildings, or cover 100% of the electricity used with renewable energy by 2030 through energy use efficiency improvement.


By creating an energy convergence complex, supporting energy-specialized companies, and attracting energy companies, it is also focusing on preoccupying future food.


The Nam-gu Urb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has completed the complex development and is in the process of finalizing it, including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ree companies, including the Korea Electric Research Institute, have moved into the industrial complex, and a total of 69 institutions and companies, including LSIS and Incell, will move in.


In February, 17 companies in Gwangju were designated as energy-specialized companies, allowing them to receive benefits such as local tax reductions and subsidies.


Gwangju Mayor Lee Yong-seop said, “The Gwangju community has made great progress in the transition to eco-friendly energy in a short period of over a year despite the adverse conditions of the spread of COVID-19. We will make the city a 'carbon-neutral, energy-independent city',"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