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자율주행車 시대도 광주가 연다

부품클러스터-인증-자율주행 실증-완성차 생산 등 일괄체계 구축…광주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연관기업 및 부품업체 유치 탄력 기대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6:41]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15일 오전 광산구 빛그린산단 광주글로벌모터스 조립공장에서 열린 '광주글로벌모터스 양산 1호차 생산' 기념행사에 참석해 내빈들과 차량 엔진을 살펴보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자동차의 도시 광주가 친환경 자율주행차 산업으로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며 미래형 자동차 시대를 앞장서 열어가고 있다. 


특히 친환경차 부품클러스터 조성, 친환경차부품인증센터 조성, 무인 자율주행 비대면 서비스 실용화, 무인 저속 특장차 규제자유특구, 광주글로벌모터스 완공 및 양산 등 친환경 자율주행 차의 부품개발, 인증, 실증, 생산에 이르는 일괄시스템 구축을 서두르며 관련 기반을 탄탄하게 다져가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는 국내 최초로 두 개 이상의 완성차 생산기업을 보유한 도시가 된 데 이어, 친환경 자율주행 자동차산업까지 이끌어가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자동차 선도도시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차부품클러스터는 지역 자동차산업 경쟁력 확보와 연관된 전장부품 기술 등을 융합 발전시키는 자동차 부품산업 구조 고도화를 목적으로 2022년까지 총 3030억원을 투입해 빛그린산단에 구축 중이다. 


179종의 첨단 기술개발 장비를 구축해 부품기업 수요에 맞춰 친환경·스마트 부품 개발을 지원하고, 미래차 기술개발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는 선도기술지원센터와 창업보육, 사업다각화, 해외마케팅, 인력양성 지원의 핵심적 기능을 수행하는 글로벌비즈니스센터가 들어선다. 


빛그린산단에 구축 중인 전국 유일의 친환경자동차 부품인증센터도 준공을 앞두고 있다. 친환경차 부품인증센터는 급증하는 친환경 자동차 인증수요와 사후관리에 적극 대응하고, 안전인증 및 평가를 담당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설립되는 친환경차 부품인증 국가기관이다. 


지난해 8월 착공해 충돌시험동, 충격시험동, 배터리시험동 등 3개 동을 구축 중에 있다. 인증·평가 장비는 친환경자동차 배터리 평가 장비 7종, 충돌 안전성 평가 장비 7종, 충격 안전성 평가 8종, 화재재현장비 및 법적 부대장비 4종 등 총 26종이며 2022년까지 구축을 완료한다. 


또 광주시는 첨단3지구 내 인공지능산업융합 집적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형 자율주행 대형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를 구축한다. 이는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한 상태로 다양한 실제 주행상황을 가상에서 구현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기능을 개발하고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첨단장비로 2023년 상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2019년 2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무인 저속 특장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무인특장차 실증 및 상용화에 나섰다. 


평동산단을 중심으로 수완지구, 우치공원 등 7개 구역에서 운전자 없이 스스로 이동하는 무인 저속 특장차를 이용한 공공서비스 실증, 무인공공정보 데이터 수집차량에 의해 수집되는 데이터의 활용과 공유를 위해 엣지형(단말형) 공공정보 테이터 수집·공유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빛그린산업단지 내에 기업과 대학을 공간적으로 통합해 산업현장에서 연구개발과 인력양성, 고용이 선순환되는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을 구현하는 국책사업이 광주빛그린산학융합지구에서 추진되고 있다. 


이 곳에는 전남대 미래형모빌리티 융합학과가 이전할 캠퍼스관과 연구개발 장비 및 공간, 기술 등 맞춤형 지원을 위한 기업연구관이 들어선다. 


앞서 15일 양산에 들어간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자동차 공장도 당장은 내연 SUV 경차를 생산하지만 세계 자동차 시장의 환경변화를 예의주시하며 친환경 자율주행차 생산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여기에 빛그린국가산단, 에너지밸리일반산단, 도첨국가산단, 첨단3지구가 광주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연관 기업 및 부품업체 유치에도 탄력을 받고 있다. 


특히 빛그린국가산단은 미래형자동차 산업지구로 지정돼 자동차 관련 기관 및 업체의 집적화가 예상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친환경 자율주행차 기반 조성이 마무리되면 광주는 명실공히 대한민국 친환경 자율주행차 산업의 거점이 될 것이다”면서 “광주시는 인공지능산업과 더불어 최첨단 미래형 자동차 산업을 선도적으로 육성해 우리 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opens the era of eco-friendly autonomous driving
Building a comprehensive system such as parts cluster-certification-autonomous driving demonstration-finished car production... Gwangju Free Economic Zone designation is expected to attract related companies and parts maker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the city of automobiles, is leading the way in the era of future automobiles by preemptively preparing for changes to the eco-friendly autonomous vehicle industry.


In particular, the development, certification, demonstration, and production of parts for eco-friendly autonomous vehicles such as the creation of an eco-friendly vehicle parts cluster, the creation of an eco-friendly vehicle parts certification center, the commercialization of unmanned autonomous driving non-face-to-face service, the regulatory free zone for unmanned low-speed special vehicles, and the completion and mass production of Gwangju Global Motors It is hastening to establish a comprehensive system for


As a result, Gwangju is expected to become the first city in Korea to have two or more finished car manufacturers and to stand tall as a leading automobile city in Korea, leading the eco-friendly autonomous vehicle industry.


The eco-friendly car parts cluster is being built at the BitGreen Industrial Complex by investing a total of 303 billion won by 2022 for the purpose of upgrading the structure of the auto parts industry by convergence and development of electronic parts technology related to securing competitiveness of the local automobile industry.


By establishing 179 types of advanced technology development equipment, we support the development of eco-friendly and smart parts in line with the demand of parts companies, and the leading technology support center that plays a pivotal role in technology development for future cars, incubation, business diversification, overseas marketing,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support. A global business center that performs the core functions of


The country's only eco-friendly automobile parts certification center, which is being built at the Bit Green Industrial Complex, is also about to be completed. The Eco-Vehicle Parts Certification Center is the first national eco-friendly car parts certification institution established in the country to actively respond to the rapidly increasing demand for eco-friendly car certification and follow-up management, and to take charge of safety certification and evaluation.


Construction began in August of last year, and three buildings are being built: a crash test building, an impact test building, and a battery test building. There are 26 types of certification and evaluation equipment, including 7 types of eco-friendly vehicle battery evaluation equipment, 7 types of crash safety evaluation equipment, 8 types of impact safety evaluation, and 4 types of equipment for fire disaster site and legal ancillary equipment, and construction will be completed by 2022.


In addition, Gwangju City will build the nation's largest 'artificial intelligence autonomous driving large driving simulator'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industry convergence complex in the high-tech district 3. It is a state-of-the-art equipment that provides an environment for developing and verifying autonomous driving functions through virtual realization of various real driving situations while the driver is in the vehicle, and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the first half of 2023.


In addition, in February 2019,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designated unmanned low-speed specially equipped vehicles as a special zone free of regulation and started to demonstrate and commercialize unmanned vehicles.


Edge type (terminal) for the use and sharing of data collected by unmanned public information data collection vehicles, demonstrating public services using unmanned low-speed special vehicles that move by themselves without a driver in 7 areas including Suwan District and Uchi Park centering on the Pyeongdong Industrial Complex Hyung) We are conducting a demonstration project for collecting and sharing public information data.


The Gwangju Bit Green Industry-Academic Convergence District is promoting a national project that realizes a new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model that spatially integrates companies and universities within the Bit Green Industrial Complex to create a virtuous cycle of R&D, human resource training, and employment in the industrial field.


The campus building, where Chonnam National University's Future Mobility Convergence Department will be relocated, and a corporate research center for customized R&D equipment, space, and technology will be built here.


Gwangju Global Motors (GGM) automobile plant, which went into mass production on the 15th, is also producing small internal combustion SUVs right now, but it is designed so that it can switch to eco-friendly autonomous vehicle production while keeping a close eye on environmental changes in the global automobile market.


In addition, the BitGree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Energy Valley General Industrial Complex, Docheom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Cheomdan 3 District have been designated as Gwangju Free Economic Zones, gaining momentum in attracting related companies and parts makers.


In particular, the BitGree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has been designated as a future automobile industry district, and the integration of automobile-related organizations and companies is expected.


Gwangju Mayor Lee Yong-seop said, “Once the construction of the eco-friendly autonomous vehicle infrastructure, which Gwangju is putting great effort into, is completed, Gwangju will become the base of Korea’s eco-friendly autonomous vehicle industry both in name and reality.” We will do our best to nurture and create jobs for our youth,”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