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남궁민·박하선·김지은 ‘검은태양’, 볼거리 가득한 한국형 첩보 액션극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5:03]

▲ 남궁민·박하선·김지은 ‘검은태양’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남궁민·박하선·김지은 주연 ‘검은태양’이 새로운 한국형 첩보 액션극의 탄생을 예고했다.

 

16일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번 제작보고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성용 PD를 비롯해 배우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검은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번 ‘검은태양’에서 남궁민은 국정원 현장지원팀 소속 한지혁 역을, 박하선은 국정원 범죄정보통합센터 4팀장 서수연 역을, 김지은은 국정원 현장지원팀 소속 유제이 역을 맡았다.  

 

▲ ‘검은태양’ 남궁민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이날 김성용 PD는 ‘검은태양’에 대해 “한국형 블록버스터 액션 드라마라는 타이틀이 부담이 된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남다른 스케일과 스펙터클한 전개가 놀라우면서 부담이 됐다. 막상 작업을 시작하니 부담감이 책임감으로 바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용 PD는 “재밌게 봤던 ‘검은태양’ 대본을 시청자들에게 어떻게하면 더 재밌게 그려낼까를 늘 고민했다. 모든 배우들, 제작진들과 함께 마음과 머리를 한대 모았다. 그러면서 집단 지성이 발현된 것 같고, 협업의 가치도 많이 느꼈다. 재밌는 드라마를 선사해야겠다는 마음 하나 뿐이다. 저희가 느끼는 재미만큼 시청자들도 재밌게 봐줬으면 하고, 어떻게 봐줄지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김성용 PD는 ‘검은태양’과 기존 국정원 소재 드라마의 차별점에 대해 “‘검은태양’은 국정원이라는 조직을 조금 더 깊이 파고 들어서 집중조명한 부분 아닐까 생각한다”며 “근 10년 이상 국정원에 직접 방문해서 촬영했던 드라마나 영화가 없다고 들었는데, 저희는 국정원의 전폭적인 자문과 지원에 힘입어 국정원을 실제 방문해 촬영도 진행하고 도움도 받았다. 색다른 현실감이 표현됐는데,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을 비롯한 모든 배우들이 너무나 잘 연기해줘서 더욱 큰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성용 PD는 ‘검은태양’ 캐스팅 과정을 묻자 “남궁민은 누구나 인정하는 믿고 보는 배우지 않나. ‘검은태양’ 대본을 받았을 때 표현이 뛰어난, 대본 해석도 훌륭한 남궁민이 떠올랐다. 그러면서 ‘검은태양’ 대본에 대한 평가도 받고 싶었다. 대본을 잘 고르는 분이다보니. 남궁민이 제안을 응해준다면 50%는 먹고 들어간다는 생각이 들어 제안을 드렸는데, 재밌게 봐주고 제안을 응해줘서 열심히 재밌게 촬영 중이다. ‘검은태양’을 촬영하다보니 괜히 ‘믿보배’가 아니더라. 믿고 볼 수 밖에 없는 힘을 보여줘서 많이 배우고 있고 기대고 있다”고 답했다.

 

또 김성용 PD는 “‘검은태양’ 서수연 역을 구상하던 중 인터넷 매체의 한 사진을 봤는데, 박하선과 서수연의 이미지가 딱이더라. 너무 매력적이고 카리스마가 있다보니 제안을 드렸는데, 박하선 역시 ‘검은태양’ 서수연 캐릭터에 애착을 보여줘서 더욱 적극적으로 캐스팅할 수 있었다”며 “김지은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했는데, 제이라는 캐릭터를 준비하며 상상했던 모습을 다 갖췄더라. 여러가지 얼굴이 공준하는 배우라서 캐스팅을 안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성용 PD는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 등이 ‘검은태양’을 위해 너무나 멋진 열연을 해주고 있고, 전에 없던 캐릭터를 만들어줘서 큰 힘을 받고 있다. 캐스팅은 너무나 만족하고 있다”며 배우들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 ‘검은태양’ 박하선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 ‘검은태양’ 김지은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남궁민은 ‘검은태양’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드라마 대본 추세 자체가 스타일리쉬하고 가벼우면서 매력적인 드라마들이 유행이었는데, 저는 그런 드라마들의 형식에 조금씩 피곤함을 느끼고 있었다. 다른 형식은 없나를 찾던 중 ‘검은태양’을 봤는데 너무나 묵직하더라. 그 묵직함이 저를 사로잡았다”며 “그 묵직함이 다시 여러분들이 좋아할만한, 다시 여러분들이 열광할만한 드라마의 요소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박하선은 “대본이 보면 볼수록 새롭고 재밌었다. 그동안 안 해봤던 캐릭터였는데, 이정도되면 기성배우들은 어쩔때는 신인 배우들이 부러울 정도로 새로움이 고플때가 있는데, 믿고 맡겨준 감독님에게 감사했다. 사실 기승전 남궁민이었다. 작품을 더 재밌게 만들어주는 힘이 있는 배우인데 함께 해서 영광이었다. 소문도 많이 들었지만, 곁에서 많은 걸 배울 수 있어 너무나 좋았다. 존재 자체가 장르인 배우라 행복했다”고 말했다.

 

김지은은 “저는 당연히 안할 이유가 없었다. ‘검은태양’이라는 제목 그대로처럼 양면성을 표현한 드라마 자체가 매력적이었다. 사건적인 면이나 캐릭터적인 부분에서도 양면성을 갖고 있다보니 예측이 쉽게 안되더라. 그런 부분들이 너무나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검은태양’ 관전 포인트에 대해 김성용 PD는 “예고나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볼거리나 액션은 많이 조명된 것 같은데, 그것 뿐만 아니라 인물간의 관계 혹은 갈등에서 오는 미묘한 심리싸움이 또 다른 재미 포인트로 비춰질 것 같다.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 역시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고, 남궁민은 “회가 거듭될 수록 되살아나는 한지혁의 기억을 따라가는 과정이 새로운 재미로 보여질 것 같다”고 답했다.

 

박하선은 “‘검은태양’이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이자 반전이자 매력은 대사에서도 나오지만 ‘아무도 믿을 수 없다’는 점이다. 그 누구도 믿어서는 안된다. 인물들도 현실처럼 판단이 잘 안될때가 있는데 그 부분이 반전의 반전일 것 같다”고, 김지은은 “‘검은태양’ 속 사건들이 큰 사건을 중심으로 발생하는데 앞으로 사건들이 어떻게 전개되고 풀릴지 예측하고 추리하면서 보면 더 재밌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성용 PD와 남궁민·박하선·김지은은 “최선을 다해 만들고 있다. 저희만의 만족이 아닌 시청자분들도 만족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며,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어떤 작품이 나왔을지 직접 보고 평가해줬으면 하고, ‘검은태양’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검은태양’은 오는 17일 1회를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 남궁민·박하선·김지은 ‘검은태양’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Black Sun" starring Namgoong-min, Park Ha-sun, and Kim Ji-eun heralded the birth of a new Korean-style spy action drama.

 

On the 16th, the production presentation of the new Friday-Saturday drama 'Black Sun' (directed by Kim Seong-yong / written by Park Seok-ho), a special project for the 60th anniversary of MBC's founding, was held. This production report was broadcast live online as part of social distancing and prevention of the spread of COVID-19. On this day, PD Kim Seong-yong, as well as actors Namgoong-min, Park Ha-sun, and Kim Ji-eun, attended and drew attention.

 

'Black Sun' is the winning work of writer Park Seok-ho's 2018 MBC Drama Script Contest.

 

In this 'Black Sun', Namgoong-min plays Han Ji-hyeok, a member of the NIS field support team, Park Ha-sun takes on the role of Seo Su-yeon, the 4th team leade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crime information integration center, and Kim Ji-eun takes on the role of Yoo Jay, a member of the NIS field support team.

 

On this day, PD Kim Seong-yong said about 'Black Sun', "The title of a Korean blockbuster action drama is burdensome. When I first received the script, I was surprised and burdened by the extraordinary scale and spectacular development. When I started working on it, it seems that the burden has turned into a sense of responsibility.”

 

Producer Kim Seong-yong said, “I was always thinking about how to make the script for ‘Black Sun’, which I had fun, more interesting to viewers. Together with all the actors and producers, we put our hearts and minds together. At the same time, it seems that the collective intelligence was expressed, and I felt the value of collaboration a lot. I have only one desire to present an interesting drama. We want viewers to enjoy watching it as much as we enjoy it, and I am looking forward to seeing how it will be viewed.”

 

Regarding the differences between 'Black Sun' and the existing NIS-based dramas, PD Kim Seong-yong said, "I think 'Black Sun' is the part that focused on the NIS organization by digging a little deeper. I heard that there were no dramas or movies filmed, but with the full advice and support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e actually visite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o film and get help. A different sense of reality was expressed, and all the actors, including Namgoong-min, Park Ha-sun, and Kim Ji-eun, acted so well, which helped me even more."

 

When asked about the casting process for 'Black Sun', PD Kim Seong-yong said, "Isn't Namgoong-min an actor that anyone can trust and see? When I received the script for 'Black Sun', I thought of Namgoong-min, who was very expressive and had excellent interpretation of the script. At the same time, she wanted to be evaluated for the script for 'Black Sun'. Because I'm a good script picker. If Namgoong-min accepts the offer, I thought that 50% would eat it, so I made the offer, but he enjoyed watching it and accepted the offer, so I am working hard and having fun filming. When I was filming ‘Black Sun’, I wasn’t a ‘believable baby’ for nothing. I am learning a lot and leaning on it because it showed me the strength to believe and see.”

 

Also, PD Kim Seong-yong said, "I was thinking about the role of Seo Su-yeon in 'Black Sun', and I saw a picture in the internet media, and the images of Park Ha-sun and Seo Su-yeon were perfect. He was very attractive and charismatic, so I made a suggestion, but Park Ha-sun also showed affection for the character Seo Su-yeon in 'Black Sun', so I was able to cast it more actively. had everything She was an actress with many faces, so there was no reason not to cast her.”

 

Producer Kim Seong-yong said, "Namgoong-min, Park Ha-sun, Kim Ji-eun, etc. are doing great performances for 'Black Sun', and they are receiving great strength from creating characters that have never existed before. I am very satisfied with the casting,” he said, praising the actors.

 

When asked why he chose 'Black Sun', Namgoong-min said, "The trend of drama script itself is stylish and light, and attractive dramas are in vogue, but I was feeling a little tired of the format of such dramas. While I was looking for other formats, I saw 'Black Sun' and it was so heavy. That heaviness captured me,” he said. “I think that heaviness is an element of a drama that you will like again and that you will be passionate about again.”

 

Park Ha-sun said, "The more I read the script, the more interesting it was. It's a character I've never played before, but when it's like this, there are times when established actors are so new that they envy new actors, but I was thankful to the director who trusted me and entrusted me with it. Actually, it was Namgoong-min before Ki-seung. She is an actress with the power to make the work more interesting, and it was an honor to work with her. I heard a lot of rumors, but it was so good to learn a lot from my side. I was happy to be an actor whose existence itself is a genre,” he said.

 

Kim Ji-eun said, "Of course I had no reason not to. As the title suggests, ‘Black Sun’, the drama itself was attractive. It was not easy to predict because it has two sides in the event and character aspects. Those parts were very attractive.”

 

Regarding the point of watching 'Black Sun', PD Kim Seong-yong said, "It seems that the sights and actions were highlighted a lot through the previews and highlight videos. . And the acting of the actors is also the best point to watch.” Namgoong-min replied, “I think the process of following Han Ji-hyuk’s memory, which comes back to life with each episode, will be seen as a new fun.”

 

Park Ha-sun said, "The biggest strength, twist, and charm of 'Black Sun' comes from the lines, but 'no one can trust'. No one should believe There are times when the characters are not as good at judging as in reality, but that seems to be the reversal of the reversal.” Kim Ji-eun said, “The events in ‘Black Sun’ are centered around big events. I think it will be more interesting if you look at it while reasoning.”

 

Lastly, PD Kim Seong-yong and Namgoong-min, Park Ha-sun, and Kim Ji-eun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make it. We are working hard to create a work that is not only satisfied by ourselves, but also satisfies the viewers, and I think that we have created a work that is not shameful. I want you to see and evaluate what kind of work will come out, and I would like to ask for a lot of interest and love for ‘Black Sun’.”

 

Meanwhile, MBC's 60th anniversary special project 'Black Sun' will be broadcast every Friday and Saturday at 10 pm, starting with episode 1 on the 17th, and the uncensored version will be exclusively released through the nation's largest online video service platform, wavv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