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문대통령 여순사건 추념식 참석 공식 건의"

14일 참석 요청 건의안 가결…“대통령 방문 상생·화합 토대 될 것”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9:49]

 

 

여수시의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제73주년 여순사건 추념식 참석을 공식적으로 건의하고나섰다. 전창곤 의장의 제안에 이어 시의회의 공식 건의가 나옴에 따라 대통령의 참석 성사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의회는 14일 제213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민덕희 의원이 대표발의한 문재인 대통령 여수·순천 10·19사건 제73주년 추념식 참석 요청을 위한 건의안을 가결했다.

 

앞서 전 의장은 지난 7일 개회사에서 “73년 만에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된 만큼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오셔서 생존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로하는 특별한 자리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 의장은 제안이유로 “2006년 고 노무현 대통령이 제주4·3사건 희생자 위령제에 참석해 국가폭력을 공식 사과하고 도민을 위로했고, 문 대통령도 올해까지 총 세 차례 제주4·3사건 추념식에 참석해 진정어린 사과를 드린 바 있다고 설명했다.

 

건의문에는 이러한 내용과 함께 문 대통령의 여순사건 추념식 참석이 화합과 상생의미래를 여는 토대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담겼다.

 

건의안을 대표발의한 민 의원은 먼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대해 “20년간 묶여있던 법안이 여야합의로 빛을 보게 됐고 진실 규명을 통한 해원과 상생의 길이 열렸다고 재차 환영했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73년 동안 이어온 통한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인내와 노력, 힘과 지혜가 필요하다진상조사와 명예회복, 유가족 지원 등 갈 길이 더 멀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여순사건의 직·간접적 원인이 된 제주4·3사건은 지난 2000년 특별법 제정 이후 대통령의 사과, 진상조사, 국가기념일 지정, 추모사업, 평화교육 등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문 대통령의 여순사건 추념식 참석은 생존 희생자와 유족, 지역민들에게 큰 위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의회는 건의문을 대통령 비서실과 행전안전부 등에 송부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yeosu City Council Officially Proposes ‘President Moon’s Attendance at the Yeosun Incident Commemoration Ceremony’

On the 14th, the request for participation was approved... “President’s visit will be a foundation for mutual prosperity and harmony”

 

The Yeosu City Council has officially suggested that President Moon Jae-in attend the 73rd anniversary of the Yeosun incident. Following Chairman Chang-gon Jeon's proposal, the city council's official proposal is drawing attention to whether the president will attend or not.

 

At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213th special meeting on the 14th, the city council passed the “recommendation for requesting participation in the 73rd anniversary of President Moon Jae-in’s Yeosu-Suncheon 10/19 Incident”, which was proposed by Representative Min Duk-hee.

 

Earlier, Chairman Jeon said in his opening remarks on the 7th, "As the Special Act on the Yeosun Incident was enacted for the first time in 73 years, I hope that this time President Moon Jae-in will come and create a special place to comfort the survivors and their families."

 

As the reason for the proposal, the former chairman said, “In 2006,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 attended the memorial service for the victims of the Jeju April 3 Incident to apologize for the state violence and comfort the residents. I have apologized,” he explained.

 

Along with these contents, the proposal contains the expectation that President Moon's attendance at the memorial service for the Yeosun incident will become the foundation for opening a future of harmony and coexistence.

 

Rep. Min, who represented the proposal, first welcomed the enactment of the Yeosun Incident Special Act, saying, “The bill, which had been tied up for 20 years, has come to light through an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the path to liberation and coexistence has been opened through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Rep. Min added, “In order to heal the pain of pain that has been going on for 73 years, more patience, effort, strength and wisdom are needed.

 

In addition, "The Jeju 4 3 Incident, which directly or indirectly caused the Yeosun Incident, has been steadily progressing since the enactment of the special law in 2000, the president's apology, fact-finding, national anniversary designation, memorial projects, and peace education." "President Moon Attending the ceremony to commemorate the Yeosun incident will be a great comfort to the survivors, their families, and local residents.”

 

The city council sent the proposal to the Office of the President's Secretariat and the Ministry of Acts and Safet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