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소외계층에 8천만원 상당 백미 1,590포대 전달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9:53]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2021년 추석 명절 희망의 쌀전달식을 복지재단에서 갖고 8천만 원 상당의 백미 20kg 1,590포대를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추석 명절 희망의 쌀은 조달청을 통한 일반경쟁입찰로 업체 1곳을 선정해 8천만 원 상당의 백미 20kg을 구매했다.

 

희망의 쌀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지정한 기관 및 단체 17개소와 복지재단 배분위원 회의를 통해 선정된 지역 내 12개 읍면동사무소, 아동시설 23개소, 노인시설 33개소, 장애인시설 15개소, 여성 및 기타 6개소를 선정해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과 유관단체 106개소에 전달된다.

 

전달식에는 김경호 부시장,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노동일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재경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 이사장, 사회복지시설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재경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 이사장은 희망의 쌀 전달을 통해 따뜻한 정을나누는 계기가 되었다, “지정 시설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에 전달되도록하겠다고 전했다.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광양에서 생산된 백미를 구입해어려운 이웃에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지역민들이 백미를 전달받고 풍성하고 따뜻한 한가위를 보내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경호 부시장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매년 명절 때마다 꾸준한 기부를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고, 전달받은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도 따뜻한 정을 느꼈을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2009년 추석 명절을 시작으로 26회째 명절 희망의 쌀나눔사업을 지속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345백만 원의 사업비로 광양에서 생산되는백미 20kg 29,830포대를 구입해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과 저소득 취약계층에 지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POSCO Gwangyang Works to deliver 1,590 bags of polished rice worth 80 million won to the underprivileged

Reporter Kim Doo-hwan

 

POSCO Gwangyang Steelworks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had held a ‘Rice of Hope’ delivery ceremony for the 2021 Chuseok holiday at the Welfare Foundation and delivered 1,590 bags of 20 kg of polished rice worth 80 million won to the Gwangyang City Love Sharing Welfare Foundation.

 

For the Chuseok holiday 'Rice of Hope', a company was selected through a general competitive bidding through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and 20 kg of white rice worth 80 million won was purchased.

 

Rice of Hope comes from 17 institutions and groups designated by POSCO Gwangyang Works, 12 eup, myeon and dong offices, 23 children's facilities, 33 senior facilities, 15 facilities for the disabled, 6 women and others It is selected and delivered to 106 social welfare facilit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local area.

 

The delivery ceremony was held in the presence of about 10 people, including Deputy Mayor Kim Kyung-ho, Gwangyang Steel Works Administrator Lee Cheol-ho, Jeonnam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Chairman Rodong Il, Gwangyang City Love Sharing Welfare Foundation Chairman Kim Jae-kyung, and social welfare facility officials.

 

Kim Jae-kyung, chairman of the Gwangyang City Love Sharing Welfare Foundation, said, “It was an opportunity to share warm feelings through the delivery of rice of hope.

 

“I am delighted to be able to help neighbors in need by purchasing white rice produced in Gwangyang for the Chuseok holiday,” said Lee Cheol-ho, head of administration at Gwangyang Works. .

 

Deputy Mayor Kim Kyung-ho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POSCO Gwangyang Works for giving continuous donations every year during the holidays to practice love for our neighbors. The facility must have felt warm,” he said.

 

Meanwhile, POSCO Gwangyang Works has been continuing the 'Rice of Hope' sharing project for the 26th holiday, starting with the Chuseok holiday in 2009. Support was provided to local social welfare facilities and low-income and vulnerable group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