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서울본부, 쿠팡카에 교통안전 메시지 부착한다

- 쿠팡, 쿠팡이츠, 서울시 교통안전 공동대책 추진 협약으로 교통사고 예방 -

전병협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9/03 [12:34]


▲ 쿠팡서초캠프에서 교통안전 캠페인 후 화물차 교통안전 메시지를 전달  © 전병협 칼럼니스트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본부는 9월 1일부터 쿠팡(주), 쿠팡이츠서비스(유), 서울특별시와 공동으로 “교통사고 제로 서울을 위한 교통안전 공동대책 추진” 협약을 체결하고 교통안전 캠페인 등 교통사고 감소 대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 지난 1일(수)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쿠팡, 쿠팡이츠, 서울시가 교통안전 공동대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왼쪽부터 한국교통안전공단 김상국 서울본부장, 쿠팡(주) 김명규 전무이사, 쿠팡이츠서비스(유) 장기환 대표자이사, 서울특별시 강진동 교통운영과장) 후 기념사진  © 전병협 칼럼니스트


이번 협약은 서울시내를 운행하는 배달화물차(쿠팡카) 800여대에 도로최고제한속도 준수(안전속도 5030, 속도에서 안전으로)와 보행자 보호 메시지(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를 부착·운행하여 쿠팡카 운전자의 안전운전과 일반 시민의 적극적 실천을 유도하는 활동이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인터넷 전자상거래의 활성화로 배달물동량이 증가하고 교통사고도 급증가 추세에 대한 대책으로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교통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고자 추진하였다.

 

최근 3년간(‘18~’20년) 화물차(비사업용포함) 교통사고 사망자는 2,509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의 24.5%를 차지하며, 치사율(사망자수/100건)은 2.8명으로 승용차(1.1명)보다 2.5배나 높아 지속적인 교통사고 감소대책이 필요했다.    

 

공단과 서울시는 앞으로 쿠팡과 배달사원 교통안전 교육 강화, 교통안전문화 확산 공동캠페인, 교통사고 피해자지원 등 교통안전 대책을 상호 협력하여 추진한다.

 

공단 김상국 서울본부장은 “이번 협약이 서울시민과 쿠팡 근로자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민간기업이 교통안전에 관한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범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Seoul Headquarters - Delivery Cargo Coupang Car runs with traffic safety!

 

- Coupang, Coupang Eats, and Seoul City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through an agreement to promote joint traffic safety measures -

 

From September 1, the Seoul headquarters of the Korea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signed an agreement with Coupang Co., Ltd., Coupang Eats Service Co., Ltd., and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promote joint traffic safety measures for zero traffic accidents in Seoul” and conduct traffic safety campaigns, etc. They decided to jointly promote measures to reduce traffic accidents.

 

This agreement is to adhere to the maximum road speed limit (safe speed 5030, from speed to safety) and to attach and operate a message to protect pedestrians (stop once you see a person) on 800 delivery trucks (Coupangka) operating in Seoul. This is an activity that encourages safe driving by drivers and active practice of ordinary citizens.

 

It was promoted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and improve the traffic safety management system as a countermeasure against the trend of an increase in delivery volume and a surge in traffic accident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d the activation of Internet e-commerce.

 

 

Over the past three years ('18-20), the number of fatalities in truck accidents (including non-commercial use) was 2,509, accounting for 24.5% of the total traffic accident deaths, and the fatality rate (number of fatalities/100 cases) was 2.8, with passenger vehicles (1.1 persons). ), which is 2.5 times higher than that of ), requiring continuous measures to reduce traffic accidents.

 

In the future, the Corporation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ill cooperate with each other on traffic safety measures such as strengthening traffic safety education for Coupang and delivery workers, a joint campaign to spread traffic safety culture, and support for traffic accident victims.

 

Kim Sang-guk, head of the Seoul headquarters of the Corporation, said, "I hope this agreement will protect the precious lives and safety of Seoul citizens and Coupang workers, and become a model case for private companies to recognize and actively participate in social responsibility regarding traffic safety." en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