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연경 '올림픽 국민영웅'.. CF·방송 출연요청 폭주 '감당 불가'

계약 성사된 CF도 다수... 중국 출국까지 한 달, '촬영 일정' 골머리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1/08/27 [13:53]

 

▲ 김연경, 2020 도쿄 올림픽 '마지막 경기' 모습 (2021.8.8)  © 국제배구연맹

 

여자배구 세계 최고 슈퍼 스타인 김연경(33세·192cm)이 2020 도쿄 올림픽 4강 신화와 함께 '국민 영웅'급 스타로 위상이 급등했다.

 

그에 따라 기업 CF 광고, 방송사 프로그램 출연 요청이 폭주하고 있다. 그러나 김연경은 올 시즌 소속팀인 중국 상하이에서 활약하기 위해 9월 말 또는 10월 초에 출국해야 한다. CF 광고와 방송사 프로그램 촬영을 할 수 있는 기간이 한 달여밖에 남지 않은 셈이다. 결국 일정상 모두 소화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고 있다. 

 

김연경과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8일 폐막한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최고의 '국민 스타'로 떠올랐다. '역대 최약체 대표팀'이라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도저히 불가능해 보였던 '4강 신화'를 달성하는 기적을 일으켰기 때문이다. 특히 리더 김연경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원팀'의 투혼을 발휘하면서 세계적인 강호 3팀을 모두 5세트까지 몰고가서 기어코 승리를 따내는 감동의 드라마를 썼다. 결국 김연경과 한국 여자배구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이어 2번이나 '올림픽 4강 신화'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국민들의 반응도 가히 폭발적이었다. 이는 여론조사에서 그대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2021년 도쿄 올림픽 폐막일 직후인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2명을 상대로 국민 인식을 조사한 결과, '도쿄 올림픽에서 가장 흥미롭게 본 종목'을 묻는 질문에 압도적으로 '배구'를 꼽았다. 

 

2개 종목까지 자유응답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배구라고 응답한 국민이 무려 68%에 달했다. 2위는 양궁(44%), 3위 펜싱(9%), 4위 야구(8%), 5위는 축구와 높이뛰기(이상 7%)가 차지했다.

 

또한, '한국 대표팀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인 김연경 선수를 압도적 1위로 응답했다. 김연경이라고 응답한 국민이 무려 63%에 달했다. 

 

2위는 '양궁 3관왕' 안산 선수가 35%의 지지를 얻었다. 3위는 '양궁 2관왕' 김제덕이었다(관련 기사 : 김연경, 도쿄올림픽 '국민 스타' 압도적 1위...'여자배구 신드롬' 이유).

 

여자배구는 도쿄 올림픽 TV 시청률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지난 6일 열린 여자배구 준결승 한국-브라질 경기는 지상파 3사 합계 시청률이 38.1%에 달했다. 이는 도쿄 올림픽 한국 대표팀 전체 경기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2위는 7월 25일 펼쳐진 축구 한국-루마니아 경기로 지상파 3사 합계 시청률 33%를 기록했다.

 

국가대표팀을 운영하는 대한민국배구협회와 프로배구를 주관하는 한국배구연맹(KOVO) 입장에서도 초대형 사건이자 호재가 아닐 수 없다.

 

'만화 같은 캐릭터' 김연경... 전 세계에 큰 감동 남겨

 

김연경은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마치 영웅 신화를 현실에서 구현한 '만화 같은 캐릭터'로 전 세계에 큰 감동을 안겨 주었다. 

 

도쿄 올림픽 기록에서도 증명된 세계 최고의 '완성형 공격수', 매 순간 동료 선수들의 사기와 경기력을 최대로 끌어올리는 리더십,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 선수로서 책임감과 투혼 또한 세계 최고였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대한민국배구협회에 "김연경 선수의 유니폼(10번)을 스위스 로잔에 있는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고 요청하고, 우리 국민들이 '김연경 신드롬'이라고 할 정도로 열광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김연경은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지난 16일 발표한 국내 스타들의 8월 '브랜드 평판 지수' 순위에서도 방탄소년단(BTS)에 이어 2위로 급부상했다. 3위는 임영웅, 4위는 블랙핑크, 5위는 손흥민이었다. 

 

CF 광고와 방송사의 출연 요청이 폭주하는 건 당연했다. 27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치킨, 식빵, 통신사, 제과, 스포츠브랜드 등 업종을 가리지 않고 김연경 불잡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에는 치킨업계 양대 산맥인 BBQ가 "김연경 선수와 광고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27일에는 식빵업계 대표 기업인 SPC그룹의 파리바게뜨와 SPC삼립이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역이자 월드클래스 배구 선수 김연경을 모델로 발탁했다"고 발표했다.

 

한 광고업계 관계자는 "이미 발표된 기업 외에도 몇몇 기업들은 김연경 선수 측과 광고 계약을 마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김연경은 김연아, 손흥민, 임영웅이 초특급 슈퍼 스타로 정점을 찍을 때와 비슷한 양상이다. CF 촬영이 어느 정도 완료되면 김연경도 'TV만 틀면 나오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도쿄 올림픽 4강 신화 과정에서 보여준 김연경 선수의 세계 최고 실력과 뛰어난 리더십에 대해 정치권·연예계를 가리지 않고 광범위하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국민들 반응도 매우 뜨겁다"며 "대한민국 스포츠에서 대표적이고 모범적인 선수라는 상징성까지 있어 기업들 입장에선 아주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김연아·손흥민·임영웅 시대... 지금은 '연경 타임'

 

방송사도 '김연경 붙잡기'에 총력을 쏟고 있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은 거의 대부분이 김연경의 출연을 학수고대하고 있다. 일부 프로그램은 인맥을 총동원해 출연 요청을 하면서 김연경 소속사 측이 일정 조율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연경 출연이 확정된 방송사 프로그램은 MBC 예능 프로인 <나 혼자 산다>다. 김연경이 과거 여러 차례 출연했던 인연을 바탕으로 가장 먼저 성사가 됐다. 촬영은 2021 KOVO컵 프로배구 대회 종료(8월 29일) 직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자배구 대표팀의 일부 선수가 까메오로 출연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연경이 4강 신화의 대표팀 동료 선수들과 '동반 출연'이 확정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도 있다. 박정아, 이소영은 지난 24일 언론 인터뷰에서 "연경 언니와 함께 예능 프로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연경의 남은 일정상 방송사 출연을 수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섭외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도쿄 올림픽으로 여자배구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가 커지면서 김연경뿐만 아니라 다른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예능 프로그램의 섭외가 줄을 잇고 있다. 

 

실제로 김희진(IBK기업은행)은 MBC 예능 프로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이 확정된 상태다.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 오지영(GS칼텍스)도 9월 1일 방영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im Yeon-kyung's 'Olympic National Hero'... 'I can't handle it'

There are also many CFs with contracts signed... One month until departure from China, 'shooting schedule' is a headache

-Kim Young-guk

 

Kim Yeon-kyung (33 years old, 192 cm), the world's best superstar in women's volleyball, has soared in status as a 'national hero' star along with Shinhwa in the semifinals of the 2020 Tokyo Olympics.

 

As a result, requests to appear in corporate CF advertisements and broadcaster programs are flooding. However, Kim Yeon-kyung will have to leave in late September or early October to play for her team, Shanghai, China, for her all season. It means that she has only about a month left to shoot CF commercials and broadcast programs. In the end, it is becoming a difficult situation to digest due to the schedule.

 

Kim Yeon-kyung and her women's volleyball team emerged as the best 'national stars' at the 2020 Tokyo Olympics, which closed on the 8th. This is because, despite the evaluation of the 'weakest national team in history', it created a miracle of achieving the 'myth of the quarterfinals', which seemed impossible. In particular, Kim Yeon-kyung, the leader, united and showed the fighting spirit of a 'one team', driving all three world-class strong teams up to 5 sets, and wrote a touching drama in which they won a victory. In the end, Kim Yeon-kyung and Korean women's volleyball made a great record of 'Olympic quarterfinals' for the second time following the 2012 London Olympics.

 

The reaction of the people was also explosive. This was evident in the opinion polls. As a result of a public opinion survey conducted by Gallup Korea, an opinion polling agency, on 1002 adult men and women across the country from August 10 to 12, right after the closing day of the 2021 Tokyo Olympics, a question asked about ‘the most interesting event at the Tokyo Olympics’ He overwhelmingly chose 'volleyball'.

 

As a result of a free-response survey for up to two sports, 68%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it was volleyball. Second place was archery (44%), third place fencing (9%), fourth place baseball (8%), and fifth place was soccer and high jump (more than 7%).

 

In addition, to the question of 'the player with the most impressive performance among the Korean national team', Kim Yeon-kyung, the captain of the women's volleyball team, answered overwhelmingly in first place. A whopping 63% of the people who answered that it was Kim Yeon-kyung.

 

In second place, 'three crowns in archery', Ansan, received 35% of the support. The third place was 'Archery 2 gold medal' Kim Je-deok (Related article: Kim Yeon-kyung, Tokyo Olympics 'National Star' overwhelmingly 1st place... Reason for 'Women's Volleyball Syndrome').

 

Women's volleyball also took first place in the Tokyo Olympics TV ratings category. In the women's volleyball semifinal match between Korea and Brazil held on the 6th, the total audience rating of the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reached 38.1%. This is the highest rating among all matche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at the Tokyo Olympics. The second place was the soccer match between Korea and Romania that took place on July 25, and recorded a total viewership rating of 33% among the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It is a huge event and good news for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which operates the national team, and the Korea Volleyball Federation (KOVO), which manages professional volleyball.

 

'Cartoon-like character' Kim Yeon-kyung... left a big impression on the world

 

At the Tokyo Olympics, Kim Yeon-kyung made a big impression around the world with a 'cartoon-like character' that embodies the myth of a hero in reality.

 

The world's best 'complete striker', proven in the Tokyo Olympic record, leadership that raises the morale and performance of fellow players to the maximum at every moment, and the sense of responsibility and fighting spirit as a national player representing the country was also the best in the world.

 

This is why IOC President Thomas Bach requested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to “exhibit Kim Yeon-kyung’s uniform (No. 10) at the Olympic Museum in Lausanne, Switzerland” .

 

Kim Yeon-kyung rose to second place after BTS in the August 'Brand Reputation Index' of domestic stars announced by the Korea Business Reputation Research Institute on the 16th. In 3rd place, Lim Young-woong, in 4th place was Black Pink, and in 5th place was Son Heung-min.

 

It was only natural that CF advertisements and broadcasters' requests for appearances were flooded. According to the advertising industry on the 27th, it is known that Kim Yeon-kyung is fighting fire regardless of industries such as chicken, bread, telecommunication companies, confectionery, and sports brands.

 

On the 23rd, BBQ, one of the two biggest mountain chains in the chicken industry, officially announced, "We have signed an advertising model contract with Kim Yeon-kyung." 

 

On the 27th, Paris Baguette and SPC Samlip of SPC Group, the leading companies in the bread industry, announced that they had selected Kim Yeon-kyung, a world-class volleyball player and the protagonist of the Tokyo Olympic women's volleyball semifinals, as a model.

 

An advertising industry official said, "In addition to the companies that have already been announced, some companies appear to have completed advertising contracts with Kim Yeon-kyung. When the CF shooting is completed to a certain extent, Kim Yeon-kyung can become a 'situation that comes out only when the TV is turned on'," he predicted.

 

He said, "The world's best skills and outstanding leadership of Athlete Kim Yeon-kyung, shown in the course of the fourth round of the Tokyo Olympics, are being praised widely from both the politicians and the entertainment industry. The public reaction is also very hot." There is even a symbol of being a player, so it is a very attractive character from the point of view of companies.”

 

The era of Yuna Kim, Heung-min Son, and Young-woong Lim... Now is 'Yeonkyung Time'

 

Broadcasters are also focusing on 'Catch Kim Yeon-kyung'. In particular, most of the entertainment programs are looking forward to Kim Yeon-kyung's appearance. It is known that Kim Yeon-kyung's agency is having trouble coordinating schedules, while some programs mobilize all their personal connections to request appearances.

 

Currently, the broadcast program that Kim Yeon-kyung has confirmed to appear in is MBC entertainment program <I Live Alone>. Based on the relationship that Kim Yeon-kyung has appeared on several times in the past, it was the first to succeed. Filming is expected to take place immediately after the end of the 2021 KOVO Cup professional volleyball tournament (August 29). It is attracting attention whether some players from the women's volleyball team will appear as cameos.

 

There is also a terrestrial entertainment program in which Kim Yeon-kyung is confirmed to appear with fellow players of Shinhwa's national team in the quarterfinals. Park Jung-ah and Lee So-young said in a media interview on the 24th, "She is going to appear on a variety show with Yeon-kyung sister."

 

Since there is a limit to accepting Kim Yeon-kyung's remaining work on a regular broadcasting station, the competition for her is getting fiercer.

 

As the nation's interest in women's volleyball grows with the Tokyo Olympics, not only Kim Yeon-kyung, but also other national team players are being invited to participate in entertainment programs.

 

 

In fact, Kim Hee-jin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has been confirmed to appear on the MBC entertainment program <Point of Omniscient Interfere>. Hyo-jin Yang (Hyundai E&C), Su-ji Kim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and Ji-young Oh (GS Caltex) will also appear in tvN's <You Quiz on the Block>, which will be aired on September 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