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괴이’ 출연, 구교환·김지영·박호산·곽동연·남다름과 호흡 ‘관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8/09 [11:52]

▲ 티빙 오리지널 ‘괴이’, 구교환-신현빈-김지영-박호산-곽동연-남다름 캐스팅 <사진출처=나무엑터스, 영화진흥위원회, 안성진 작가, 에스에이치 미디어 코프, 라이트하우스, H&엔터테인먼트, 마지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티빙 오리지널 ‘괴이’가 연상호 유니버스의 세계관을 잇는 초자연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한다.

 

오는 2022년 상반기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괴이’(극본 연상호·류용재, 감독 장건재, 기획 티빙·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가 구교환, 신현빈, 김지영, 박호산, 곽동연, 남다름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 촬영에 돌입한다. 독창적 세계관을 구축하며 K-장르물의 진화를 이끌어온 연상호 작가와 의기투합해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기대를 달군다.

 

‘괴이’는 세상에 나오지 말았어야 할 ‘그것’의 저주에 현혹된 사람들과 전대미문의 괴이한 사건을 쫓는 고고학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미스터리한 귀불의 발견과 함께 재앙에 휩쓸린 한 마을, 기이한 공포를 마주한 사람들의 혼돈과 이를 추적하는 과정이 뼛속까지 스미는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연상호 유니버스의 세계관을 확장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더한다. K-좀비 열풍을 일으킨 영화 ‘서울역’ ‘부산행’ ‘반도’ 부터, 샤머니즘을 가미한 한국형 오컬트 장르를 선보이며 호평받은 tvN 드라마 ‘방법’에 이르기까지 한계 없는 상상력을 보여준 연상호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여기에 ‘피리부는 사나이’ ‘나 홀로 그대’ 등으로 사랑받은 류용재 작가가 힘을 더하고, 영화 ‘한여름의 판타지아’로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각본상과 아시아티카 영화제 최우수 극영화상 등을 휩쓴 장건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완성도를 담보한다.

 

독창적 세계관을 보다 리얼하게 구축할 배우진도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한다. 

 

먼저 구교환은 기이한 초자연 현상을 연구하는 괴짜 고고학자 ‘정기훈’역을 맡았다. 이수진(신현빈 분)의 전 남편인 그는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인생이 달라진 인물. 지금은 오컬트 잡지이자 유튜브 채널인 <월간괴담>을 운영하고 있다. 정기훈은 진양군에 나타난 귀불을 조사하게 되면서 믿지 못할 기이한 현상과 마주한다. 매 작품 강렬한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시킨 구교환의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신현빈은 끔찍한 재앙을 맞닥뜨린 천재 문양 해독가 ‘이수진’을 연기한다. 하나밖에 없는 딸을 잃고 모든 것을 내려놓은 채 돌아간 진양군에서 원인 모를 일들을 겪기 시작하는 이수진. 알 수 없는 공포의 실체를 쫓는 복잡한 내면을 세밀하게 풀어갈 신현빈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김지영은 파출소장 ‘한석희’로 변신한다. 남다른 카리스마에 리더십까지 겸비한 한석희는 파출소에 드나드는 잡범들보다 아들 한도경(남다름 분)을 대하는 게 더 어렵다. 마을에 일어난 끔찍한 사건 속에서 아들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인물. 김지영은 노련하고 현실적인 연기로 극에 리얼리티를 더한다.

 

박호산은 재앙이 내린 진양군의 군수 ‘권종수’ 역을 맡아 열연한다. 마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새로운 관광사업을 계획하던 그는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혼란에 빠져든다. 남다른 연기 내공으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왔던 박호산은 ‘괴이’에서도 개성 강한 연기로 서사를 탄탄하게 이끈다.

 

진양군의 트러블 메이커 ‘곽용주’ 역은 곽동연이 맡았다. 반항적인 눈빛에 껄렁한 태도를 지닌 그는 한눈에 봐도 어딘가 비뚤어진 인물. 곽용주에게 있어 마을을 덮친 끔찍한 재앙은 흥밋거리일 뿐이다. ‘빈센조’ 등을 통해 대세 배우로 떠오른 곽동연.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깔을 입히는 그의 강렬한 연기 변신이 더욱 기다려진다.

 

남다름은 혼란에 빠진 진양군 사람들 속에서 선한 의지를 잃지 않는 유일한 인간 ‘한도경’으로 분한다. 자신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곽용주(곽동연 분)와 깊이 얽혀 있는 인물. 시끄러운 일에 엮이지 않고 평범하게 살고 싶지만, 어느 날 찾아온 재앙은 한도경의 저항심을 깨운다.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남다름은 한층 깊어진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괴이’ 제작진은 “또 다른 차원의 초자연 스릴러를 선보일것”이라며 “혼돈에 빠진 다양한 인간군상과 독창적 세계관을 완성할 배우들의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괴이’는 2022년 상반기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eabing's original 'Ghost' heralds the birth of a supernatural thriller that connects the universe of Yeon Sang-ho's universe.

 

Teabing's original 'Ghost' (played by Yeon Sang-ho and Ryu Yong-jae, directed by Jang Geon-jae, planned by Teabing, Studio Dragon, and produced by Climax Studio), which will be released in the first half of 2022, confirmed the casting of Koo Gwan-hwa, Shin Hyun-bin, Kim Ji-young, Park Ho-san, Kwak Dong-yeon, and Nam Da-reum. start filming The anticipation is high what kind of sensation it will create by collaborating with writer Yeon Sang-ho, who has led the evolution of K-genre by building a unique worldview.

 

'The Stranger' tells the story of people who are deceived by the curse of 'it', which should not have appeared in the world, and an archaeologist who pursues an unprecedented bizarre incident. A village swept away by disaster with the discovery of a mysterious noble Buddha, the chaos of people facing strange horrors and the process of chasing them provides suspense that runs through the bones.

 

Above all, it raises expectations in that it expands the worldview of the Yeon Sangho universe. From the films ‘Seoul Station’, ‘Train to Busan’ and ‘Peninsula’, which caused the K-zombie craze, to the tvN drama ‘Method’, which was acclaimed for showing a Korean-style occult genre with a hint of shamanism, writer Yeon Sang-ho, who showed no limits, took on the role of writing.

 

Writer Ryu Yong-jae, who was loved for 'The Pied Piper' and 'I'm Alone', added strength, and director Jang Geon-jae, who swept the Busan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for Best Screenplay and Best Feature Film from the Asiatica Film Festival with the movie 'A Midsummer's Fantasia'. Grab this megaphone and guarantee perfection.

 

The actors who will build an original worldview more realistically also excite drama fans.

 

First, Gwa-Kwan Gu takes on the role of Ki-Hoon Jung, an eccentric archaeologist who studies strange supernatural phenomena. The ex-husband of Lee Soo-jin (Shin Hyun-bin), a person whose life was changed by an unexpected incident. He now runs <Monthly Ghost Stories>, an occult magazine and YouTube channel. As Jung Ki-hoon investigates a ghost that appears in Jinyang-gun, he encounters a strange phenomenon that he cannot believe. In each work, attention is focused on the transformation of Gu Gyo-chan, who imprinted his presence with his intense acting.

 

Shin Hyun-bin plays Lee Soo-jin, a genius pattern interpreter who faces a terrible disaster. In Jinyang-gun, where he lost his only daughter and left everything behind, Lee Su-jin begins to experience unknown causes. Expectations are also focused on Shin Hyun-bin's performance, who will elaborately unravel the complex inner side of chasing the reality of her unknown fear.

 

Kim Ji-young transforms into the police chief 'Han Seok-hee'. Han Seok-hee, who combines her unique charisma with her leadership, has a harder time dealing with her son Han Do-kyung (Nam Da-reum) than the thugs who come to her police box. She is a character who struggles to save her son from the horrific events that have taken place in the village. Kim Ji-young adds realism to her play with her seasoned and realistic acting.

 

Park Ho-san plays the role of Kwon Jong-soo, the governor of Jinyang-gun, where disaster struck. While planning a new tourism project for the prosperity and development of the village, he is thrown into chaos due to an unexpected incident. Park Ho-san, who has been playing the role of a scene stealer with his extraordinary acting skills, leads the narrative with a strong personality even in ‘Ghost’.

 

Kwak Dong-yeon takes on the role of Jinyang-gun's trouble maker, Kwak Yong-joo. With his rebellious eyes and a sullen attitude, he is a crooked figure at first glance. For Kwak Yong-ju, the terrible disaster that struck the village is only of interest. Kwak Dong-yeon, who emerged as a popular actor through 'Vincenzo' and others. His intense acting transformation, which gives his character his own color, is more awaited.

 

Nam Da-reum takes on the role of Han Do-kyung, the only human who does not lose his good will among the people of Jinyang-gun who are in chaos. He is deeply entangled with Kwak Yong-joo (Kwak Dong-yeon), who is displeased with him. He wants to live a normal life without getting involved in noisy affairs, but a disaster that comes one day awakens Han Do-kyung's resistance. Nam Da-reum, who has established herself as an actress who trusts and watches movies and dramas, captivates viewers with her deeper acting.

 

The production team of 'Georgeous' said, "We will present a supernatural thriller of another dimension," and said, "Please look forward to the synergy of the actors who will complete the unique worldview and various human figures in chaos."

 

On the other hand, TVing's original 'Ghost' will be released exclusively on TV in the first half of 2022.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