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독성물질 국내로 세 차례 걸쳐 불법 밀반입

2015년 탄저균 불법 반입 이후, 지속적 불법 반입 이어져

이창호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8/07 [06:58]

(사)대한소방안전교육문화협회 김현중 이사장(사진 중앙)과 회원들이 지난 6일 전체회의를 통해 주한미군의 독극물 국내 불법 밀반입에 대한 소송관련 사항 및 향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사)대한소방안전교육문화협회(이사장 김현중, 이하 ‘협회’)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보에 치명적 위해요소로 작용할 수 있는 독성물질을 지속적으로 불법 반입하고 있는 주한 미군의 야만적 행태를 규탄하기 위해 8월 2일 전체회의를 열고, 8월 5일 독성물질 화학실험이 이뤄진 부산지방법원에 소장을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협회는 국내법을 무시하고, 2017년~2019년간에 3차례에 걸쳐 독성물질을 반입한 혐의로 주한 미군과 포트테트릭 (미군 산하 생화학실험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2020년 10월 8일)에 따르면, 주한 미군은 2017년 11월, 2018년 10월, 2019년 1월 3차례에 걸쳐 치명적인 독성물질을 국내에 밀반입했다.

 

주한 미군은 밀반입한 독성물질을 평택 캠프험프리즈, 평택 미 공군기지 제51 의무 전대, 군산 미 공군기지 제8의료지원대, 부산항 8부두 시료 분석실에서 각각 의•화학실험을 실시 했다.

 

주한 미군의 독성물질 불법 반입은 이것이 전부가 아닌데 지난 2015년 탄저균을 비밀리에 들여와 실험을 강행에 이어, 지속적으로 한반도에 독성물질을 불법적인 방법을 통해 밀반입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김현중 대한소방안전교육문화협회 이사장은 “주한 미군이 비밀리에 자행한 독성 화학실험을 규탄한다”면서 “주한 미군이 반입한 물질은 보톨리늄, 포도상구균 톡소이드, 리신이다. 이 물질들은 모두 치명적인 맹독성 물질이다. 국내법은 화학무기 및 생물무기 등에 대해 강력하게 금지하고 있는데, 주한 미군이 이를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으로 협회는“국민의 안전의식 제고 와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설립된 우리 대한소방안전교육문화협회는 소방 안전뿐 아니라, 국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모든 활동에 대해 끊임없는 국민 안전 활동을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화학무기·생물무기의 금지와 특정화학물질·생물작용제 등의 제조·수출입규제 등에 관한 법률」등에 따르면 제4조의 2에서 화학·생물무기의 금지의무를, 제5조 2에서 생물작용제 또는 독소의 제조신고를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외에도 협회가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우리 헌법의 제35조 제1항은 “모든 국민은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 외 「화학·생물무기의 금지와 특정화학물질·생물작용제 등의 제조·수출입규제 등에 관한 법률」,「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를 주한미군이 이를 지키지 않고 불법을 자행했다고 소송 이유를 밝히고 있다.

 

미국은 1993년 1월 프랑스 파리 에서 조인된 UN은 국제 협약으로 화학무기 금지협약에도 가입된 상태다. UN 화학무기 금지 조약은 1997년 4월 전세계국가 중 65개국이 가입한 상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S Forces Korea illegally smuggled toxic substances into Korea three times

Since the illegal import of anthrax in 2015, the illegal import has continued.

-Lee Chang-ho, columnist

 

The Korea Fire Safety Education and Culture Association (Chairman Hyun-joong Kim,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association’) condemned the barbaric behavior of the U.S. Forces Korea, which continues to illegally bring in toxic substances that can be fatal to the lives and security of our people. To this end, a plenary meeting was held on August 2nd, and a complaint was filed with the Busan District Court where the toxic chemical test was conducted on August 5th.”

 

The association disregarded domestic law and filed a lawsuit against the U.S. Army in Korea and Port Tetric (a biochemical laboratory under the U.S. Army) on charges of bringing in toxic substances three times between 2017 and 2019.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o the Office of Rep. Lee Jae-jeong of the Democratic Party (October 8, 2020), the USFK released lethal toxic substances into Korea three times in November 2017, October 2018, and January 2019. smuggled in

 

The USFK conducted chemical and chemical tests on the smuggled toxic substances at Camp Humphreys in Pyeongtaek, the 51st Medical Squadron at Pyeongtaek Air Base, the 8th Medical Support Team at the US Air Force Base in Gunsan, and the sample analysis room at Pier 8 of Busan Port.

 

The illegal importation of toxic substances by US forces in South Korea is not all there is to it. In 2015, it was revealed that anthrax was secretly imported and tested, and toxic substances were continuously smuggled into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illegal methods.

 

Kim Hyun-joong, president of the Korea Fire Safety Education and Culture Association, said, “I condemn the toxic chemical experiments conducted in secret by the USFK. All of these substances are deadly and toxic substances. Domestic law strongly bans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but the USFK ignored them.”

 

In the future, the association said, “The Korea Fire Safety Education and Culture Association, established to raise people’s safety awareness and spread a safety culture, will continue to engage in public safety activities not only for fire safety but also for all activities that impede public safety.” said.

 

In fact, according to the 「Act on the Prohibition of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and the Manufacture, Import/Export Control, etc. of Specific Chemical Substances and Biological Agents, etc.」 It explicitly stipulates the declaration of manufacture of toxins.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complaint submitted by the Association, Article 35, Paragraph 1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tates “All citizens have the right to live in a healthy and comfortable environment” and “Prohibition of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and the manufacture of specific chemical substances and biological agents, etc.” ·The reason for the lawsuit is that the USFK did not comply with the Act on Import and Export Regulations, etc., the Act on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and the Framework Act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The United States is a signatory to the Chemical Weapons Convention as an international treaty signed by the United Nations in Paris, France in January 1993. The UN Treaty on the Ban on Chemical Weapons was signed in April 1997 by 65 countries.

 

[Photo = Korea Fire Safety Education and Culture Association] Chairman Kim Hyun-joong (center of photo) and members of the Korea Fire Safety Education and Culture Association held a plenary meeting on the 6th to deal with litigation related to illegal smuggling of poisons by US forces in Korea and future responses We are discussing ways t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