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증후군에 빠지지 않고 건강 장수하는 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7/25 [00:31]

소문난 애주가이자 애연가였던 영국의 총리 처칠은 91세로 장수했다.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도 마찬가지였다. 건강 장수를 위해 음주와 흡연은 악영향을 끼치지 않는 걸까? 노인의 음주와 흡연에 대해 알아보자.

 

◇ 건강 장수를 위한 생활 수칙

 

우리나라 평균 수명은 2019년 기준 83.3세이다. 과학과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평균 수명이 늘어났으며, 평균 수명 100세 시대가 멀지 않았다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단순히 숫자적으로 오래 사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바로 건강하게 장수하는 것이다.

 

TV나 인터넷을 보다 보면 하루에 담배 1갑씩을 피우고도, 술은 거의 매일 1병씩 먹고도 장수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접하기도 한다. 장수 비결이라고 해서 별것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생활 수칙을 지키면서 산다는 것이 얽매인 삶을 사는 것 같아 오히려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즐겁게 사는 게 장수의 비결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럼 건강 장수를 위해서는 어떻게 생활해야 할까? 과학적으로 입증된 건강 장수를 위한 생활 수칙이 있을까?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존재한다. 그것도 많은 연구를 통해서 입증된 수칙들이 여러 기관을 통해서 소개되어 왔다.

 

그중에서 먼저 블루존 연구를 소개하고자 한다. 블루존은 세계에서 장수하는 노인들이 많기로 유명한 그리스 이카리아, 이탈리아 사르데냐, 미국 로마린다, 코스타리카 니코야반도, 일본 오키나와를 지칭하는 말로, 이 다섯 지역이 바로 세계 5대 블루존이다.

 

이곳의 노인들은 80대, 90대, 100대까지도 건강하고 활기차게 살아가는 모습으로 유명하기에 과학자들은 블루존의 장수 비결을 밝히기 위한 많은 연구들을 진행했다. 그리고 연구들을 바탕으로 9가지의 공통점을 찾아내 ‘파워나인(Power nine)’을 발표했다. 바로 ‘자연스러운 일상 속 움직임’, ‘목적의식 가지기’, ‘식물성 식단’, ‘80%만 먹기’, ‘하루에 와인 한두 잔 마시기’, ‘마음 내려놓기’, ‘가족을 우선시하기’, ‘신앙 가지기’, ‘사회관계 유지하기’이다.

 

◇노인 음주와 흡연이 건강 장수에 미치는 영향

 

블루존에는 들지 않았지만 우리나라와 조금 더 가까운 중국의 충칭과 하이난의 100세 이상의 장수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들에서 나타나는 공통된 특징 중 하나는 대상자의 90%가량이 비음주자, 비흡연자라는 것이다. 여기서 흥미로운 사실은 음주와 흡연을 하는 장수 노인들에 비해서 그렇지 않은 장수 노인들의 삶의 만족도가 더 좋았다는 사실이다. 우리나라의 한 대학에서 90세 이상의 노인 168명을 대상으로 생활 습관을 조사했다.

 

장수 노인들은 9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규칙적으로 식사하며, 일반인보다 콩과 두부, 된장 등의 식물성 식품을 많이 섭취하면서도 동물성 단백질도 적절히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 영양가 있는 가벼운 식단, 적절한 운동, 조화로운 가족 환경 등이 장수 백세인들에게서 나타나는 주요한 생활의 특징이었다. 물론 중국과 마찬가지로 대부분 비음주자, 비흡연자였다.,

 

실제로 많은 연구들에서 흡연을 건강 장수의 주적으로 뽑고 있다. 흡연이 소수의 장수 노인에서는 큰 질병이나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 하더라도 대부분 노인에서는 건강 장수를 방해하고 수많은 질병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삶의 만족도 또한 높여주지 못하는 것이다.

 

음주는 어떨까? 파워나인에서 이야기하는 ‘하루에 와인 한두 잔’은 멋져 보이기도 하고 건강에도 좋다니 시도해 볼 만해 보인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삶의 조건은 와인 한 잔을 식사와 곁들이는 외국과는 사뭇 다르다. 우리나라에서 와인은 아직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익숙한 술이 아니며, 일상적인 술인 소주는 와인과는 성분과 제조가 전혀 다른 술이다. 그리고 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정말 식사와 함께 하루 한 잔으로 음주를 멈출 수 있을까?

 

◇‘노인증후군’에 빠지지 않는 방법

 

요즘 건강 장수의 반대되는 개념으로 ‘노인증후군’이 함께 이야기된다. 노인증후군이란 항상성이 상대적으로 저하된 노인에게 여러 장기 및 기관의 장애가 점차 누적되면서 발생하는 것으로써 다양한 요인들이 결합한 건강 상태를 의미한다. 섬망, 노쇠, 낙상, 수면 장애, 어지러움, 실신, 욕창, 요실금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러한 증상 또는 질환들은 대부분 노인 환자에게서 기존 방식의 진단으로는 접근하기가 어렵고 치료에 한계가 있다. 게다가 한 명의 노인 환자에게서 여러 개의 노인증후군이 동시에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노인증후군이 제대로 치료 및 관리가 되지 않으면 삶의 질 저하를 초래할 수 있으며 심지어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2018년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노인병학회가 노인증후군을 가진 환자의 생활 습관을 살펴본 결과, 비만, 흡연, 음주 습관이 관련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질환을 가지고 있을 확률도 높았으며, 뇌졸중, 신장질환,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도 노인증후군과 상관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증후군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상태에서 인지 기능, 감정, 의사소통, 운동 및 평형, 영양, 사회 환경 자원 등 다양한 요인들이 잘 관리되어야 한다. 결국 노인증후군에 빠지지 않는 법, 건강 장수를 이루는 방법은 크게 다르지 않다. 어느 한 가지가 아닌 여러 가지 요인들이 함께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야 한다.

 

<자료출처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1년 7월호 발췌

글 : 박영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검진센터

검진문의 : 대구지부 (053)757-0500, http://daegu.kahp.or.k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