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카운티, 골프장 F&B 브랜드 ‘호시그린’ 오픈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7/13 [16:26]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골프코스 토탈 서비스 기업 골프존카운티는 국내 골프 산업 최초 골프장 F&B 브랜드 ‘호시그린(好時Green-맛있는 골프타임)’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호시그린은 골프존카운티가 론칭한 신개념 골프장 F&B 브랜드로, ‘자연 안에서 좋은 사람들과 건강한 음식을 함께 즐기는 좋은 시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매월 골프존카운티 골프장 라운드 종료 고객을 대상으로 꾸준히 진행한 SQI(Service Quality Index) 조사를 기반해 F&B 서비스 강화 및 급변하는 골프장 식문화 트렌드를 리드하며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자 식음 전문기업 삼성웰스토리와 협력해 브랜드 개발에 나섰다.

 

편리성과 건강함을 주요 차별점으로 선정해 호시그린만의 아이덴티티를 수립하며 전국 어느 골프존카운티 골프장을 방문해도 동일한 품질의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지역 특산품을 살린 음식을 맛볼 수 있도록 지역별 시그니처 메뉴(사천의 남한산성 효종갱, 선운의 장어탕 등)를 선보였으며, 9홀 종료 후 에너지 충전을 위해 필요한 간식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리프레쉬 바(Refresh Bar)도 마련했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 진행하는 오픈 기념 이벤트도 준비됐다. 이달 25일까지 실시하는 ‘박수 쳐요! 수박’ 이벤트의 경우, 호시그린 이용객 누구에게나 수박을 제공하며, 다음 달 말까지는 호시그린에서 아메리카노 구매 시, 개인 텀블러를 가져오면 50%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용기 내!’ 환경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

 

이 외에도 다음 달 8일까지 주문한 호시그린 음식 사진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 업로드 시, 추첨을 통해 골프존카운티 전용 골프문화상품권(1∙5만 원권)을 증정하는 SNS 이벤트도 실시한다.
 
골프존카운티 서상현 대표이사는 “5시간의 라운드에서 식음은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서비스 부문으로, 골프존카운티를 방문하는 고객분들의 몸과 마음 모두 건강히 챙길 수 있는 편안한 골프 F&B 서비스를 선보이고자 주력했다”며 “앞으로도 트렌디한 메뉴와 편리한 서비스로 라운드 외에도 즐거운 요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F&B 투자를 통해 골프존카운티만의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lfzon County opens golf course F&B brand ‘Hoshi Green’

-Reporter Jeong Min-woo

 

Golfzon County, a golf course total service company,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has opened the first golf course F&B brand ‘Hoshi Green (Delicious Golf Time)’ in the domestic golf industry.


Hoshi Green is a new concept golf course F&B brand launched by Golfzon County, with the meaning of ‘a good time to enjoy healthy food with good people in nature’.


Based on the SQI (Service Quality Index) survey conducted on a monthly basis for customers who have completed golf course rounds in Golfzon County every month, we have partnered with Samsung Welstory, a food and beverage company, to strengthen F&B services, lead the rapidly changing golf course food culture trend, and increase customer satisfaction. Started brand development.


By selecting convenience and health as the main differentiators, Hoshi Green established its own identity so that you can meet the same quality of service no matter where you visit any Golfzon County golf course in the country.


In particular, we introduced regional signature menus (Sacheon's Namhansanseong Hyojonggaeng, Seonun's eel soup, etc.) so that you can taste local specialties. Bar) is also provided.


At the same time, an open commemorative event held at the site was prepared. “Applause!” will be held until the 25th of this month. In the case of the Watermelon event, watermelons are provided to all Hoshi Green users, and until the end of next month, when purchasing an Americano at Hoshi Green, bring a personal tumbler and a 50% discount will be applied to the 'Courage!' environmental campaign. .


In addition to this, there is also an SNS event where a golf culture gift certificate (10,000 won / 50,000 won) for Golf Zone County is presented by lottery when uploading photos of Hoshi Green food ordered by the 8th of next month with essential hashtags on Instagram and Facebook. Conduct.
 
Sang-Hyun Seo, CEO of Golfzon County, said, “Food and food is an important service sector that cannot be missed in the five-hour round, and we focused on providing a comfortable golf F&B service that can keep both the body and mind of customers visiting Golfzon County.” He said,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provide fun elements other than rounds with trendy menus and convenient services, and we plan to secure the competitiveness of Golfzon County through continuous F&B invest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