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21년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최고 영예 ‘대상’수상

- 인센티브 1억 5천만 원 받아...전액 국고 일자리 사업 추진

이동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7/06 [15:21]


고양시가 7월 6일  대전 ICC호텔에서 열린  ‘2021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



시는 기초자치단체 최고 영예인 ‘대상’ 수상과 함께 지역일자리 목표공시제 부문 3년 연속 수상이라는 기록을 남겼고, 대상 인센티브로 1억 5천만 원의 재정지원을 받아 전액 국고의 일자리 사업을 추가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지역일자리 목표공시제: 고용노동부의 지역 일자리 활성화 정책으로 지방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일자리 목표와 대책을 수립해 지역민에 공시하도록 하는 정책

 

시는 지난해 코로나 위기 속에서 긴급한 현안들을 중심으로 ‘희망사(4)항’이라는 4가지 일자리 핵심 전략을 수립해 추진했다.

 

 ▲희망 1항으로 일자리 거버넌스를 정비, 위기상황에서 일자리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했다.

 

▲희망 2항은 재난 극복 단기 일자리인 ‘고양희망알바’ 등 정책으로 취약계층 고용안전망을 구축했다.

 

▲희망 3항은 청취다방·28청춘창업소 등 청년 일자리를 확대했으며

 

▲희망 4항은 ‘K-방역’을 기본으로 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정책으로 코로나로 무너진 지역경제 반등과 회복을 꾀했다.

 

▲ 사진제공=고양시  ©

 

그 결과 상반기에 3년 전 수준으로 떨어졌던 고용률은 2% 반등했고, 취업자가 6,600명이나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일자리 창출 실적도 목표대비 117%인 4만 7천여 개를 달성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서 우리 시에서는 취약계층의 일자리 유지·보호에 특히 힘썼는데 이번에 좋은 평가를 받게 돼 기쁘다”며, “취약계층 고용안전망 강화와 지역경제 회복에 힘쓰는 등 미래일자리 기반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이동석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oyang City, Received the Grand Prize at the 2021 Local Government Job Awards


- Received an incentive of 150 million won... Fully government-treasured job promotion

 

Goyang City announced that it had received the highest honor, the 'Grand Prize', at the '2021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awards ceremony held at ICC Hotel in Daejeon on July 6th.

 

The city left a record of winning the 'Grand Prize', the highest honor of the local government, for three consecutive years in the local job target disclosure system, and received 150 million won in financial support as an incentive for the grand prize. was able to proceed.


※Regional job target disclosure system: A policy for local governments to voluntarily establish and disclose job goals and measures to local residents as part of the local job revitalization policy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city established and promoted four key job strategies called ‘Hopeful History (4)’ focusing on urgent issues amid the Corona crisis last year.

 

 ▲ Job governance was improved as the first item of hope, and it played the role of a comprehensive job control tower in a crisis situation.

 

▲ Hope Clause 2 established a safety net for the vulnerable with policies such as ‘Goyang Hope Part-timer’, a short-term job to overcome disasters.

 

▲Hope 3 expanded job opportunities for young people, such as the Cheonggye Coffee Shop and 28 Youth Startup Center.

 

▲ Hope Clause 4 was a policy to support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based on ‘K-disinfection’, which sought to rebound and recover the local economy destroyed by the corona virus.

 

As a resul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employment rate, which had fallen to the level three years ago, rebounded by 2%, and the number of employed people increased by 6,600. The job creation performance also achieved 47,000 jobs, 117% of the target.

 

Lee Jae-joon, Mayor of Goyang, said, “Amid the crisis caused by COVID-19 last year, our city made special efforts to maintain and protect jobs for the vulnerable, and I am glad to receive a good evaluation this time.” “We are working hard to strengthen the employment safety net for the vulnerable and to restore the local economy, etc.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foundation for future jobs.”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원본 기사 보기:고양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