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지역 사회단체, 쌍용양회 산업폐기물매립장 중단 촉구

시멘트공장 주민 건강 피해 국가적 보상 및 시멘트세 제정 요구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6/05 [21:16]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도입 공동대책위원회와 쌍용산업폐기물매립장 반대 단양군대책위원회는 5일 다누리 아쿠아리움 광장에서 ‘세계환경의 날 기념 에코단양 에코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단양중 세단동아리의 ‘환경의 날 홍보물 전시’와 ‘에코단양’의 ‘종이접기 체험’, ‘동강생태정보센터’의 꽃누르미, 나무조각공예 체험 부스 등이 설치 운영되었고, 전시행사로 아쿠아리움 주변에 에코단양 환경포스터 전시도 진행되었다.

 

 

오후 1시30분에서 5시까지 진행된 공연행사에서 제천간디학교의 밴드공연과 몸짓 공연, ‘밴드 조’의 노래공연과 여성 타악그룹 ‘도도’의 에니메이션 크루와 함께 하는 타임슬립이 공연되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단양중학교 환경동아리 세단 학생들과 제천간디학교 학생들을 비롯한 단양, 영월, 제천, 충주 주민 100 여명은 행사가 시작되기 전 단양 소금정공원(대명콘도) 앞에서부터 행사장인 다누리 아쿠아리움 광장까지 행진했다.

 

청정지역인 단양을 흐르는 남한강 상류인 영월 서강에 쌍용 C&E (쌍용양회)가 석회석 폐광에 시도 중인 대규모 산업폐기물매립장 건설 추진 중단과 폐광 복원을 요구했다. 또한 지난 60년간 국가 근대화와 경제성장을 위한 시멘트 공장 주변 주민으로서 단양 지역에 산재한 시멘트 공장들이 유발한 환경 훼손과 주민 건강 피해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보상을 촉구하는 지역자원시설세 개정 법률 (일명 시멘트세) 제정 요구 시위를 벌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 community group urges Ssangyong Cement to stop industrial waste landfill

National compensation for damage to the health of residents of cement factories and demand for cement tax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5th, the Danyang-gun Countermeasure Committee against the introduction of the cement local resource facility tax and the Ssangyong Industrial Waste Landfill held the “Eco Danyang Eco Cultural Festival to commemorate the World Environment Day” at Danuri Aquarium Plaza.

 

On this day, Danyang Middle School Sedan Club's 'Environment Day Promotional Materials Exhibition', 'Eco Danyang' 'Origami Experience', 'Donggang Ecological Information Center' flower press, wood carving craft experience booth, etc. were installed and operated. Eco-Danyang environmental posters were also exhibited around the Aquarium.

 

At the performance event held from 1:30 pm to 5:00 pm, a band performance and gesture performance by Jecheon Gandhi School, a song performance by 'Band Joe', and a time slip with an animation crew of 'Dodo', a female percussion group, were performed.

 

About 100 residents of Danyang, Yeongwol, Jecheon, and Chungju, including Sedan students from Danyang Middle School’s environmental club and students from Jecheon Gandhi School,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marched from Danyang Sogeumjeong Park (Daemyung Condo) to Danuri Aquarium Square before the start of the event. did.

 

Ssangyong C&E (Ssangyong Cement) has demanded the cessation of construction of a large-scale industrial waste landfill, which is being attempted in an abandoned limestone mine, and restoration of the abandoned mine in the Seogang, Yeongwol, upstream of the Namhangang River that flows through Danyang, a clean area. In addition, as residents around cement factories for national modernization and economic growth over the past 60 years, the local resource facility tax revision law (aka cement tax) urges national compensation for damage to the environment and health of residents caused by cement factories scattered in Danyang area. protested for the enactment.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