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기업 제이치글로벌, 신용보증기금 ‘퍼스트 펭귄’ 선정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0:28]


▲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기업 제이치글로벌이 광촉매 소재기술 기반 미세물질 제거 솔루션을 제공하는 ㈜제이치글로벌이 올해 ‘퍼스트팽귄형’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광촉매 소재기술 기반 미세물질 제거 솔루션을 제공하는 ㈜제이치글로벌이 올해 ‘퍼스트팽귄형’ 창업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퍼스트 펭귄은 신용보증기금이 성장이 기대되는 스타트업에 최대 30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로, 용기를 가지고 도전하는 선구자를 뜻하는 ‘퍼스트 펭귄’에서 이름을 따왔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기업 제이치글로벌은 광촉매 원천소재기술을 바탕으로 친환경 솔루션을 제공한다.


UV감응형 광촉매 기술과 달리 UV / LED조명 모두 반응하는 광촉매 기술을 보유하여, 표면강화제, 인조잔디, 주차장바닥재, 타일 등 건축자재분야에 제품화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플라스틱 분야에도 광촉매 소재기술을 적용하여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오주명 제이치글로벌 대표는 “광촉매 소재는 이미 우리 일상생활에 폭넓게 사용되고 있으며, 앞으로 적용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가 생활하는 모든 곳에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 선정과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및 민간 투자사를 통한 투자 유치를 통해 유해물질 분석시스템을 구축하고 국내 광촉매 소재기술의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회사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이치글로벌은 2020년 조달청 혁신제품(패스트트랙Ш)으로 지정된‘카이하드’를 런칭 하여 국가 시범사업을 앞두고 있다. 해당 기술은 콘크리트의 표면을 강화시키고, 미세먼지의 원인물질을 산화, 분해함과 동시에 항균, 탈취, 방오, 차열 기능을 발현한다.


각 지자체와 테스트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하반기에 적용될 예정으로 기존에 설치된 콘크리트를 걷어내지 않고 표면에 도포하는 공정을 사용하여 시공이 간편하고 경제적이다.
 

제이치글로벌은 2018년 법인 설립 이후 지금까지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하여 광촉매, 비불소계발수코팅 분야의 환경친화적 소재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토목 건축자재인 ‘Save Eco’의 개발에 그치지 않고 2차 3차 건축자재, 생활용품 등 범위를 확장해 나아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Investment Company J-Q Global, Selected as ‘First Penguin’ by Korea Credit Guarantee Fun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announced that JC Global, which provides a solution for removing fine substances based on photocatalyst material technology, was selected as a 'first penguin type' start-up company this year.


First Penguin is a system in which the Korea Credit Guarantee Fund provides guarantees of up to 3 billion won to startups that are expected to grow, and is named after ‘First Penguin,’ which means a pioneer who takes on challenges with courage.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investment company JCH Global provides eco-friendly solutions based on photocatalyst source material technology.


Unlike UV-sensitive photocatalyst technology, we have photocatalyst technology that responds to both UV / LED lighting, and are building products in the field of building materials such as surface hardeners, artificial turf, parking lot flooring, and tiles.

 

In addition, it plans to expand its business by applying photocatalytic material technology to the plastics sector.

 
Joo-myung Oh, CEO of JQ Global, said, “Photocatalyst materials are already widely used in our daily life, and the scope of their application is expected to expand further in the future. We are working hard to apply it to all areas of our lives,” he said.

 
He continued, "By selecting the first penguin-type start-up company by the Korea Credit Guarantee Fund and attracting investment through the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and private investment companies, it is important to build a hazardous substance analysis system and to be reborn as a company that contributes to expanding the base of domestic photocatalyst material technology. goal,” he added.

 
Meanwhile, JQ Global is preparing for a national pilot project by launching 'Ki-Hard', which was designated as an innovative product (Fast Track Ш) by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in 2020. This technology strengthens the surface of concrete, oxidizes and decomposes the causative substances of fine dust, and at the same time exhibits antibacterial, deodorizing, antifouling, and heat shielding functions.


It is planned to be appli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fter establishing a test business model with each local government. It is easy and economical to construct by using the process of applying the concrete to the surface without removing it.
 

JCH Global has been growing into an environmentally friendly material company in the field of photocatalyst and non-fluorine-based water repellent coatings through steady R&D since its establishment in 2018.


It will not stop with the development of ‘Save Eco’, a civil construction material, but will also expand its scope to include secondary and tertiary building materials and household goods.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