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시민의 손으로 일궈내는 꽃길 조성

목행용탄동-용산동, 지역 곳곳에서 꽃향기로 힐링 전달

김병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5/21 [06:28]

 

▲ 지역곳곳 꽃길조성(목행용탄동새마을) (C)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가 지역 곳곳을 꽃향기로 채워가며 시민들에게 향긋한 위로를 전달하고 있다.

 

목행용탄동새마을협의회(회장 윤관노, 심영규)와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서광원)은 지난 19일과 20일 이틀간에 걸쳐 지역 내 남한강변에 꽃길 조성 사업을 진행했다.

 

이날 모인 직능단체 회원들은 최근 레저 활동의 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는 남한강변 3km 구간에 바늘꽃을 식재해 목행용탄동을 찾아온 방문객들에게 뜻깊은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 자전거도로 주변에도 화초용 양귀비를 식재해 일상 속의 색다른 포토존으로 새롭게 꾸며졌다.

 

윤관노 회장은 “충주가 가진 천혜의 자연을 마음껏 체험할 수 있는 남한강변에서 많은 분이 꽃향기와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용산동새마을협의회(회장 신광하, 임유순)은 21일 ‘충주공고 앞거리~여고 사거리’ 구간에 여름꽃 페튜니아 1800본을 심으며 발 빠른 여름맞이에 나섰다.

 

▲ 용산동새마을협의회

 

협의회는 여름꽃 식재와 함께 기존 화분에 피어있는 팬지, 비올라 등 봄꽃을 주민들에게 나누어주며 정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날 나눔 활동을 통해 전달된 꽃은 보육시설 등 4곳에 100본, 주민에게 800본 등이다.

 

협의회 회원들은 지난 4월부터 비닐하우스에서 정성껏 키워 온 페튜니아를 직접 식재하고, 이어 오는 6월에는 메리골드, 9월에는 국화꽃 등 1년 내내 온몸으로 꽃내음을 만끽할 수 있는 용산동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신광화 회장은 “용산동을 어디에서나 일상 속의 기쁨을 누릴 수 있는 꽃의 마을로 만드는 데에 앞으로도 회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행복과 더 가까운 충주를 만드는 일에 발 벗고 나서주시는 직능단체 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시에서도 시민을 위로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일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active in the creation of flower paths created by citizens' hands!!

 

Mokhaeng Yongtan-dong-Yongsan-dong, delivering healing with floral scents throughout the region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oo = Chungju City is delivering sweet comfort to citizens by filling the area with floral scents.

 

Mok Haeng Yongtan-dong Saemaeul Council (Chairs Kwan-no Yoon and Young-gyu Shim) and the Living Right Committee (Chairman Gwang-won Seo) conducted a flower road construction project on the Namhan River in the region on the 19th and 20th.

 

Members of the professional organization gathered on this day planted needle flowers in the 3km section along the Namhan River, which has recently emerged as a spot for leisure activities, and provided meaningful sights to visitors to Mokhaengtan-dong.

 

In addition, poppies for flowers were planted around the bicycle road, and it was newly decorated as a unique photo zone in everyday life.

 

Chairman Kwan-no Yoon said, "I hope that many people will make good memories with the fragrance of flowers in the Namhan River where you can fully experience the natural beauty of Chungju."

 

On the 21st, the Yongsan-dong Saemaul Council (Chairs Kwang-ha Shin and Yoo-soon Lim) planted 1800 summer flower petunias on the 21st of the “Chungju Technical High School Intersection ~ Girls' High School Intersection” and set out to quickly greet the summer.

 

In addition to planting summer flowers, the council also had time to share affection by sharing spring flowers such as pansy and viola in existing pots with residents.

 

On this day, 100 flowers were delivered to 4 places including childcare facilities and 800 flowers were delivered to residents.

 

The members of the council plan to plant petunias that have been carefully grown in green houses since April, followed by marigold in June and chrysanthemum flowers in September. .

 

Chairman Shin Gwang-hwa said, “I will continue to do my best with members to make Yongsan-dong a flower village where you can enjoy the joy of everyday life anywhere.”

 

A city official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families of the professional group for taking off their feet in making Chungju closer to the happiness of the citizens.” “The city will also take the lead in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and comforting citizens.”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