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코로나19 신속한 방역 조치 지역사회 확산 차단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13:13]

▲ 괴산군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위기에 대응하여 지역 확산을 원천 차단하는 신속한 방역조치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4월 보건소에서 열린 긴급대책 회의 모습.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위기 앞에서 지역 확산을 원천 차단하는 신속한 방역조치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12일 괴산군 소재 한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이래, 이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가 36명(관내 20명, 관외 16명) 발생했다.

 

군은 최초 확진자 2명이 발생한 상황을 인지하자마자 추가 감염을 의심해 즉시 광범위한 역학조사를 실시했으며, 확진자 2명이 참석한 교회 예배 참석자를 전수검사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지역 확산을 우려해 교회 주변 마을 주민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해당 마을에 3일간 이동제한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2주간 2단계로 격상하고 모든 종교시설의 대면 예배를 금지하는 강도 높은 조치를 내렸다.

 

확진자 이동 동선도 면밀히 추적해 확진자가 다녀간 다중이용시설, 공공기관 등에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시설에 대한 방역소독을 전방위적으로 실시했다.

 

이러한 신속한 방역조치로 해당 종교시설 교인과 그 가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36명이 발생했지만 지역사회 감염으로 이어지는 고리를 성공적으로 차단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후에도 혹시 모를 무증상 감염에 의한 확산을 방지하고자 지역 내 중·고교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등 또 다른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했다.

 

군은 지난해 장연면과 관내 병원의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신속하고 치밀한 방역조치로 지역사회 확산을 조기에 차단한바 있다.

 

특히 위기상황마다 이차영 괴산군수가 보건소를 방문해 직접 진두지휘하는 등 강한 리더십을 발휘해 이동제한 행정명령, 코호트 격리, 대면예배 금지 등의 강력한 조치를 신속히 내놓을 수 있었다.

 

한편, 군에 따르면 지난 4월 9일 교회 예배 참석자 23명중 22명이 확진됐으며, 미확진자 한명은 참석 10일전 코로나19 1차 예방접종을 한 사람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을 실시할 것을 적극 권장했다.

 

군 관계자는 “신속한 방역조치를 실시해 지역주민들이 코로나19에서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도 마스크 상시 착용하기, 거리두기, 손씻기 생활화 등 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와 코로나19 예방접종 참여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gun, corona 19 rapid quarantine measures to block the spread of local communities

-im changyong reporter

 

Goesan-gun, Chungcheongbuk-do, is attracting attention with rapid quarantine measures to block the spread of the region in front of the crisis of the massive spread of Corona 19.

 

Since two corona19 confirmed cases occurred in a church located in Goesan-gun on the 12th of last month, there have been 36 confirmed cases related to this religious facility (20 inside the building, 16 outside the building).

 

As soon as the military recognized the situation in which the first two confirmed cases had occurred, they suspected additional infection and immediately conducted an extensiv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conducted a full examination and self-isolation of the attendees of the church service attended by the two confirmed cases.

 

In addition, for fear of regional spread, a thorough inspection was conducted on the residents of the villages around the church and an administrative order was issued to limit movement for 3 days. The social distancing stage was also upgraded to 2 stages for 2 weeks, and face-to-face worship at all religious facilities was prohibited. Intensive measures were taken.

 

The movement of the confirmed patients was also closely tracked, and the entire corona19 test was conducted at multi-use facilities and public institutions where the confirmed patients went, and quarantine and disinfection of the facilities were carried out in all directions.

 

As a result of such rapid quarantine measures, 36 confirmed cases occurred, mainly among members of the religious facility and their families, but successfully blocked the link leading to community infec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asymptomatic infections that may not be known in the future, efforts were made to prevent another large-scale group infection from occurring, such as conducting a preemptive full-scale corona19 test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faculty members in the region.

 

In the case of group infections in Jangyeon-myeon and hospitals in the jurisdiction last year, the military early blocked the spread of local communities with rapid and meticulous quarantine measures.

 

In particular, in every crisis situation, Goesan-gun Lee Cha-young visited a public health center and gave strong leadership, such as an administrative order to restrict movement, quarantine cohorts, and prohibit face-to-face worship.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county, 22 out of 23 attendees at the church service were confirmed on April 9, and one unconfirmed person was a person who received the first corona 19 vaccination 10 days before attendance. Highly recommended.

 

A military officia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local residents are safe from Corona 19 by implementing rapid quarantine measures. Please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articipa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