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현장시장실 열고 뉴딜현장 점검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4/28 [17:40]
▲ 허태정 대전시장 현장시장실-도마2동 도시재생기반시설 점검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8일 오후 서구지역 현안사업 현장인 도마실국민체육센터, 도마2동 행정복지센터, 도마2동 뉴딜사업 현장 ‘작은도서관’에서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들과 소통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첫 방문지로 서구 도마실국민체육센터에서 ‘전자키시스템 구축사업 조성 계획’을 청취한 후 지역주민과 대화를 나눴다.

 

전자키시스템 구축 사업은 기존 대면으로 로커키를 배정하던 방식을 코로나시대에 맞는 비대면 방식인 전자키시스템 도입을 통해 출입자 현황 관리 및 감염병 예방 체계를 강화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마실국민체육센터’는 지하1층~지상3층의 체육관, 수영장 등이 있는 연면적 2,535㎡ 규모로 2016년 6월에 개관했으며, (사)서람이스포츠클럽이 수탁 운영하고 있다.

 

이날 허태정 시장과의 만남에서 지역주민들은 “코로나시대에 안전하게 체육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구 관내에 있는 공공체육시설 3개소에 전자키시스템이 설치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사업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시민들의 운동에 대한 욕구가 증가하고 있고, 안전하고 쾌적한 체육관 환경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한다.”며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도마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으로 노고가 많은 직원들을 격려하고, 주민자치회 사무실을 방문하여 위원들과 지역의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허태정 시장은 끝으로, 도마2동 도시재생(뉴딜)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사업현황을 청취하고 작은도서관에서 진행한 도시재생대학 수강생들과 대화를 나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공모·선정을 통해 쇠퇴지역을 대상으로 환경개선, 생활SOC시설 설치 등 지역 특성에 맞는 활성화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도마2동 도시재생사업은 2018년 ‘도란도란 행복이 꽃피는 도솔마을’사업으로 선정되어,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200억(국비100, 시비70, 구비30)을 투입하여 도솔마을 어울림플랫폼 조성, 도솔마을 주민커뮤니티 마당조성, 작은도서관 조성, 집수리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Mayor Heo Tae-jung opens the on-site mayor's office and inspects the new deal site]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of the 28th, Daejeon Mayor Hur Tae-jeong opened a field mayor's office at the Domasil National Sports Center, Doma 2-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Doma 2-dong New Deal Project Site, and communicated with citizens.

On that day, Mayor Heo Tae-jung had a conversation with local residents after hearing the “plan to create an electronic key system construction project” at the Domasil National Sports Center in Seo-gu as the first place to visit.

The electronic key system construction project is a project to reinforce the system for managing access status and preventing infectious diseases through the introduction of the electronic key system, which is a non-face-to-face method suitable for the corona era, from the existing face-to-face assignment of locker keys.
The “Domasil National Sports Center” opened in June 2016 with a total floor area of ​​2,535m2 with gymnasiums and swimming pools on the 1st basement level and 3rd floors above the ground, and is managed by Seorami Sports Club.

At the meeting with Mayor Heo Tae-jung on that day, local residents suggested support for project expenses, saying, “Please allow electronic key systems to be installed in three public sports facilities in the West so that you can safely use the gym in the Corona era.”

In response, Mayor Heo Tae-jeong said, “As the corona continues for a long time, citizens' desire for exercise is increasing, and we agree that a safe and comfortable gym environment is necessary.” He also expressed his intention to review financial support for prompt business promotion.

Mayor Heo Tae-jung then visited the Doma 2-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o encourage hard-working employees in response to Corona 19, which has been continuing for a long time, and visited the Residents' Association office to discuss current issues in the region with the members.
Finally, Mayor Heo Tae-jung visited the Doma 2-dong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site to listen to the current status of the project and chat with the students of the Urban Regeneration College held in a small library.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is a project that provides support for revitalization tailored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region, such as environmental improvement and the installation of living SOC facilities, targeting deteriorated areas through competition and selectio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Doma 2-dong urban regeneration project was selected as the'Dosol Village where happiness blooms in Doran Doran' project in 2018, and a total project cost of 20 billion won (100 government expenses, 70 municipal expenses, and 30 Gumi) was invested in Dosol Village Oullim Platform from 2019 to 2022. Construction, construction of a community yard for residents of Dosol Village, a small library, and house repair projects are being promot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