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대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새로운 변화 일구는 역사적 명령 부여 잡을 것"

"부산 미래 운명 좌우할 가덕도신공항 초당적 협치"...취임 1호 결재, 소상공인 지원대책 서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5:03]

▲ 박형준 제 38대 신임시장이 8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온라인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전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박형준 제 38대 신임 부산시장이 8일 오전 취임했다. 박 시장은 "나라를 바로 잡고 부산에 새로운 변화를 일구라는 시민 여러분의 역사적 명령을 부여잡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시청 대강당에서 부산시 실.국장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은혜의 고향 부산에서 봉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큰 영광"이라며 "지난 6개월 간 수많은 시민을 만나 그분들의 소망과 희망을 들었고, 이제부터 340만 개의 소망과 희망을 모아 저에게 맡겨진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코로나 위기 극복 비상대책회의를 바로 실행, 광범한 합의, 최적의 결정, 신속한 집행이라는 3대 원칙 하에서 이 회의를 운영하겠다"며 "백신 확보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고, 부산의 코로나 확산세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번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제 38대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식에서 시정 운영에 대한 포부를 밝히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 박형준 신임시장이 시장으로서의 책무를 다 할 것이라는 선서를 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이어 "저의 임기는 1년 3개월에 불과하다"며 "부산이 가진 과거와 현재의 모든 자원을 모으고 동원하겠다"며 "부산의 미래 운명을 좌우할 가덕도신공항이라는 큰 과제가 있다. 여야가 있을 수 없으며,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짧은 임기지만 새로운 변화를 위해 몸부림치는 시장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면서 "혁신의 새바람이 불고 있음을 시민들께서 느끼게 하겠으며, 위대한 부산시민과 함께 부산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결기를 다졌다.

 

그는 "제가 시장을 맡는 동안 삶의 질 선진도시와 경제적 선진도시를 두 개의 축으로 삼아, 다시 태어나도 부산에서 태어나고 싶은 행복도시로, 부산이 큰 한 걸음을 크게 내딛을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 취임식에 이어 시청 실.국 간부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이 8일 오전 부산선관위에서 당선증을 받고 있다. (왼쪽은 부산선관위원회 전상훈 위원장) (C) 배종태 기자

 

이어 "제가 꿈꾸는 부산은 시민 한 분 한 분이 행복한 도시"라며 "시민 한 분 한 분의 행복도를 높이고 다시 태어나도 또 부산에서 살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부산 공동체의 매력과 긍정적 정체성을 높이는 것이 우리가 꿈꾸는 부산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그는 "도시 발전의 궁극적 목표는 시민의 행복"이라며 "개인의 자유와 따뜻한 공동체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부산시가 윤활유 역할을 하겠다. 개인과 공동체, 자유와 책임이 조화되는 부산을 향해 나아가겠다"며 부산시정의 궁극적 목표를 행복지수 세계선진도시로 만드는 데 두겠다고 강조했다.

 

또, 삶의 질 도시를 내세우며, 일자리, 주거.여가.학습.문화.복지 등이 고루 균형 있게 장착되는 도시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행복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경제가 중요하다"며 "기업하기 좋은 부산, 새로운 창업의 기회와 과학기술 및 연구개발을 중시하는 도시로 자유로운 창의적 시장경제의 활력이 넘쳐나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박형준 시장이 취임식장에 입장하면서 시청 실.국 간부들과 첫대면을 하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김광회 상수도 본부장) (C) 배종태 기자

취임식에 이어 제38대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이 기념식수를 하고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박 시장은 "청년 주거 문제를 해결하고, 정책의 초점을 청년이 떠나지 않아도 되는 도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청년에게 살기 좋은 도시에 맞추겠다"며 "산학협력을 전면화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친환경 첨단 미래교통기술인 어반루프를 비롯해 다층적인 교통체계로 15분이면 부산 어느 곳에서나 도심에 이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15분형 도시는 공동체 부산의 지리적 실현, 탄소중립시대에 걸맞은 그린 스마트 도시를 실현하는 구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결혼해서 주거를 해결할 수 있는 도시, 맘 편한 출생을 책임지는 도시, 아이들이 행복하게 클 수 있는 도시, 양성평등이 실현되는 도시, 장애인들이 살기에 불편이 없는 배리어 프리 도시를 만들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형준 신임 시장이 취임 후 1호 결재로, 코로나 19로 피해입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대책에 서명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 8일 오후 박 시장이 부산시청 9층 기자실에 둘러 간담회를 진행하며, 기자의 질문에 응답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이어 "혁신을 일으키려면 행정의 방향을 소극 행정에서 적극 행정으로 인허가 행정에서 기획 행정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며 "관이 지식과 정보를 독점하던 시대는 끝났다. 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현장의 전문성을 개방적으로 수용하며 행정이 문제 해결의 촉진제가 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취임식에 앞서 오전 11시 부산선거관리위원회에서 4.7보궐선거 부산시장 당선증을 받았다. 박 시장은 취임 후 1호 결재로, 코로나 19로 피해입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대책에 서명했다.

 

이날 오전 8시 30분 박 당선인은 동래구 충렬사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을 비롯해 김희곤, 정동만, 이주환 등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참배를 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nauguration of the 38th mayor of Busan Park Hyung-jun "A new change will be given to historical orders"

-Reporter Bae Jong-tae

 

The 38th New Busan Mayor Park Hyung-jun took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8th. Mayor Park expressed his inauguration impression, saying, "I will hold the historical command of citizens to rectify the country and bring about a new change in Busan."

 

Mayor Park said, "It is a great honor to have the opportunity to volunteer in Busan, the hometown of Grace," at the online inauguration ceremony held at the main auditorium of the city hall with a minimum number of people attending. I met and heard their hopes and hopes, and from now on, I will gather 3.4 million hopes and hopes and fulfill the responsibility and vocation entrusted to me."

 

He said, "I will run this meeting under the three principles of immediate execution of the Corona Crisis Overcoming Emergency Response Meeting, broad agreement, optimal decision, and prompt execution."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 19 from spreading to the 4th pandemic."

 

▲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38th mayor of Busan Park Hyung-jun, he is expressing his aspirations for municipal administration. (C) Reporter Bae Jong-tae

▲ New Mayor Park Hyung-jun is taking an oath that he will fulfill his responsibilities as mayor. (C) Reporter Bae Jong-tae

 

“My tenure is only one year and three months,” and “I will collect and mobilize all the resources of Busan's past and present.” “There is a big task of Gadeokdo New Airport that will determine the future fate of Busan. , I will make bipartisan agreements."

 

At the same time, "I will show you the image of the market struggling for a new change, even though it is a short term," he said. "I will make the citizens feel that a new wind of innovation is blowing, and together with the great citizens of Busan, we will open a new future for Busan.". 

 

He promised, "While I was the mayor, I will take an advanced city of quality of life and an advanced economic city as two pillars, so that even if I am reborn, I will be able to take a big step as a happy city that I want to be born in Busan."

 

▲ Following the inauguration ceremony, commemorative photos are being taken with the officials of the city hall office. (C) Reporter Bae Jong-tae

 

▲ Busan Mayor Park Hyung-jun is receiving an election certificate at the Busan Election Commission on the morning of the 8th. (Left: Busan Election Commission Chairman Jeon Sang-hoon) (C) Reporter Bae Jong-tae

 

“I dream of Busan is a city where each citizen is happy,” he said. “We dream of enhancing the charm and positive identity of the Busan community so that each citizen will be happy and want to live in Busan even if they are reborn. The future of Busan" he emphasized. 

 

"The ultimate goal of urban development is the happiness of citizens," he said. "Busan City will serve as a lubricant so that individual freedom and a warm community can harmonize. We will move toward Busan where individuals and communities, freedom and responsibility are harmonized." He emphasized that the ultimate goal of Busan municipal administration will be to make it a world advanced city with a happiness index.

 

In addition, he explained that it is a city in which jobs, housing, leisure, learning, culture, welfare, etc. are evenly equipped with a city of quality of life. In addition, he pledged, "Economics are important to create a happy city," and that "Busan, which is a good place for business, is a city that values ​​science and technology and R&D, as well as new entrepreneurial opportunities, so that the vitality of a free creative market economy will overflow.

 

▲ Mayor Park Hyung-joon enters the inauguration hall and meets for the first time with the officials of the city hall and the country, and greets them (right: Kim Kwang-hoe, head of the waterworks division) (C) Reporter Bae Jong-tae

 

▲ Following his inauguration ceremony, the 38th new Busan Mayor Park Hyeong-jun is holding a ceremony and holding a signboard ceremony. Reporter Bae Jong-tae

 

Mayor Park said, "We will solve the youth housing problem and focus our policies on cities where young people don't have to leave, cities where young people return, and cities where young people can live."

 

In addition, he said, “With a multi-layered transportation system including Urban Loop, an eco-friendly, advanced future transportation technology, we will be able to reach the city center from anywhere in Busan in 15 minutes.” It is an initiative to realize a city.”

 

He emphasized, "We will create a city where marriage can solve housing, a city responsible for a comfortable birth, a city where children can grow happily, a city where gender equality is realized, and a barrier-free city where people with disabilities can live." did.

 

▲ New Mayor Park Hyung-joon is signing a support plan for small businessmen affected by Corona 19 with the first approval after taking office. (C) Reporter Bae Jong-tae

 

▲ On the afternoon of the 8th, Mayor Park is holding a meeting around the press room on the 9th floor of Busan City Hall, responding to reporters' questions. (C) Reporter Bae Jong-tae

 

“To bring about innovation, the direction of administration must be changed from passive administration to active administration from licensing administration to planning administration. The era when the government monopolized knowledge and information is over. Active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and expertise in the field is over. "We need to openly accept and make the administration a facilitator of problem solving," he said.

 

Prior to his inauguration ceremony, Mayor Park received a 4.7 by-election Busan mayoral election certificate from the Busan Election Commission at 11 am. After taking office, Mayor Park signed a support plan for small businessmen affected by Corona 19 with the first payment.

 

At 8:30 a.m. on that day, Park-elect began his first schedule with a visit to Chungnyeolsa, Dongnae-gu, with Ha Tae-gyeong, chairman of the Power of the People, Busan City Party Chairman, Kim Hee-gon, Jeong Dong-man, and Lee Ju-hwan Lee.

 

View original article: Busan Break News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