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김현수, 종영 소감 “시즌3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것”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3:49]

▲ SBS ‘펜트하우스2’ 김현수, 종영 소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현수가 '펜트하우스2' 종영 소감을 전했다.

 

30% 육박하는 시청률과 뜨거운 화제 속에 2일 종영하는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김현수는 윤희(유진 분)의 딸 배로나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 로나는 사건의 열쇠를 거머쥔 캐릭터로 수모와 고난을 겪었다. 시즌 시작부터 수련(이지아 분)의 살인범으로 몰린 채 도망 다니던 엄마 윤희 때문에 모진 나날을 보내던 그는 혐의에서 벗어난 윤희와 함께 미국으로 가 행복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여유로웠던 생활도 잠시, 엄마의 충격적인 고백에 로나는 설아(조수민 분)의 복수를 위해 한국으로 돌아와 청아예술제에 참가해 우여곡절 끝에 대상을 거머쥐었지만 트로피를 손에 들어보지도 못한 채 죽음을 맞았다. 그러나 드라마 후반, 수련과 함께 살아있었음이 밝혀지면서 극적 반전으로 짜릿한 재미를 안겼다.

 

김현수는 "죽는 장면을 찍는 날이 정말 춥기도 하고 감정씬이라 힘들었는데 다행히 사고 없이 잘 끝났다. 선배님들도 많이 챙겨 주셔서 힘든 줄 모르고 촬영했다"며 사망장면 촬영을 소회했다. 또한 "로나가 죽고 나서 많은 분들이 안타까워 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펜트하우스2'에 대해서도 "저희 드라마 방송하는 시간만큼은 스트레스와 다른 고민들을 잠시 잊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누군가에게 고민과 슬픔을 잠시 잊고 몰입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게 저에게 큰 보람이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잠시 쉬고 시즌3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시청자분들도 그때까지 건강히 지내시고 3도 많이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펜트하우스2'의 최종회는 2일 밤 10시 SBS에서 방영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Kim Hyun-soo shared his feelings about the end of'Penthouse 2'.

 

In the SBS Friday and Saturday drama'Penthouse 2', which ends on the 2nd amid the audience rating approaching 30% and a hot topic, Kim Hyun-soo received a lot of love for the role of Yoon-hee (played by Yujin)'s daughter Baerona.

 

In particular, in this season, Rona suffered her resentment and hardship as a character that held the key to the case. From the beginning of the season, he spent hard days with his mother Yoon-hee, who had been running away from being the murderer of Su-ryun (Lee Ji-ah), and he lived a happy life with Yoon-hee, who escaped her suspicion.

 

However, for a while, her mother's shocking confession came back to Korea for the revenge of Seol-a (Jo Su-min), participated in the Cheong-A Arts Festival, and took the grand prize at the end of her twists and turns. Without hearing it, she died. However, in the latter half of the drama, as it turned out that she was alive with training, she had her thrilling fun with a dramatic twist.

 

Kim Hyun-soo said, "The day I filmed the scene of death was really cold and it was difficult because it was an emotional scene, but fortunately it ended well without an accident. I did not know that it was difficult because my seniors took care of me a lot, so I did not know that it was difficult. He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After Rona died, many people felt sorry for him and thanked him for supporting him."

 

About'Penthouse 2', "I heard a lot of stories about forgetting stress and other worries for a while as long as we broadcast our drama. It was a great reward for me to be able to immerse in someone's worries and sadness for a while." He showed his love for the old work.

 

He then said, "I will take a rest and show you a better look in season 3. I would appreciate if the viewers stay healthy until then and love 3 too much," he expressed his feelings at the end of the show.

 

Meanwhile, the final episode of'Penthouse 2'will be aired on SBS at 10 pm on the 2n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