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충주댐 피해에 대한 대책 촉구’서명운동 돌입

김병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09:44]


 

▲ 충주시의회 1층 로비 입구에서 서명을 받는 모습 (C)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의회(의장 천명숙)는 충주시와 손을 맞잡고 ‘충주댐 피해에 대한 대책 촉구’를 위해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에 나섰다.

 

시의회는 지난 5일에 ‘충주댐 피해 대책 요구 결의안’을 채택했고, 이어 의회와 집행부의 주도의 방식에서 벗어나 시민 참여 중심인 서명운동까지 진행해 충주댐 피해의 구체적인 해결책을 찾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번 충주시민 서명운동은 충주댐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의 희생으로 강요되는 부당함을 알리고 충주시민을 포함한 한국수자원공사, 관계부처, 정치인에 대한 협조를 이뤄낼 때까지 3월 22일 세계 물의 날과 4월 16일 국민 안전의 날의 기간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서명운동은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되며 온라인은 시의회·시 홈페이지 및 SNS(모바일 포함), 충주톡에 참여 페이지를 통해, 오프라인은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에 비치된 서명부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천명숙 의장은 “충주시민이 물권리를 찾고자 하는 바람에서 서명운동을 시작한다”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라며 시의회도 충주댐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책까지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City Council begins signing campaign for ‘Calling measures against damage to Chungju Dam’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City Council (Chairman Myung-sook Cheon) joined hands with Chungju City and launched an online and offline signing campaign to “call for countermeasures against damage to the Chungju Dam”.

 

On the 5th, the city council adopted the “resolution demanding measures against damage to the Chungju Dam,” and is moving quickly to find a concrete solution to the damage to the Chungju Dam by moving away from the method of the Congress and the executive department and proceeding with a signing campaign centered on citizen participation.

 

The Chungju citizens' signing campaign will be held until March 22nd World Water Day and April 16th, until the damage to the Chungju Dam is unfairly compelled by citizens' sacrifice and cooperation with the Korean Water Resources Corporation, related ministries, and politicians including Chungju residents. It is conducted over the period of National Safety Day.

 

The signing campaign will be conducted both online and offline, and you can participate online through the city council and city homepages, SNS (including mobile), and through the Chungju Talk participation page, and offline through the signatory provided at each eup/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have.

 

Chairman Chun Myung-sook said, "We will start the signing campaign in the hope that the citizens of Chungju will find the right to water," he said. "I hope the citizens' active interest and participation, and the city council will try to bring out a practical solution to the Chungju Dam."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