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공무원노조와 지역발전 위한 파트너십 구축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3/22 [09:01]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단양군지부의 장학금 기탁.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단양군과 단양군공무원노조가 성공적인 노사 파트너십을 통해 직원 복지증진과 지역 발전을 견인하고 있어 화제다.


제10대 단양군공무원노조는 지난 2020년 출범과 함께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 직원이 행복한 직장’을 기치로 내걸고 다양한 분야에서 민선7기 단양호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특히, 9대 지부장에 이어 10대 지부장에 연임된 김완구(54)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단양군지부장은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집사광익(潗思廣益)의 정신으로 소통하는 단양군지부를 이끌어가는 일등공신이다.


김 지부장은 한국자유총연맹 단양군지회 청년회장과 단양궁도협회장 등 다양한 분야의 수장을 맡았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군 집행부와 소통을 위해 노력했다.


최근 이슈가 된 시보떡 문화와 국·과장님 모시는 날 근절을 위해 각 부서 주무팀장 회의를 갖고 잘못된 관행 대신 시보를 뗀 공무원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자유로운 식사문화를 선도하는 등 신속한 대응이 빛을 발하고 있다.


또한, 주민 안전 사수와 코로나19 대응으로 피로도가 높은 군 보건소를 방문해 격려 간식을 제공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일선 공무원들의 고충사항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 단양군지부 김완구 지부장과 김혜영 부지부장 고추수확 일손돕기 모습. (C) 임창용 기자


류한우 군수와 김완구 단양군 노조지부장은 소통과 대화를 강조하는 노사 파트너십을 통해 직원 복지증진에도 머리를 맞댔다.


인사 적체 해소를 위해 충북도와 수차례 걸친 협의 끝에 6급 장기교육 자원을 2명에서 3명으로 늘리는 성과를 거뒀으며, 전국 최하위 수준이던 복지포인트도 타 자치단체 수준에 맞춰 기본 포인트를 인상했다.


이와 함께 공직자 하계휴양시설과 토·일, 숙직·일직 근무자 대체휴무 등 직원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마련해 단양군 공직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노조는 지역발전과 소외된 이웃을 위한 다채로운 활동을 펼쳐 지역주민들로부터도 칭찬을 받고 있다.


매년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위해 진행하는 어상천수박 수확행사를 시작으로 농촌 일손돕기, 인재양성 장학금 전달, 사랑의 연탄 나누기, 품안愛 나눔 후원 협약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어상천수박 수확행사는 해마다 류한우 군수를 비롯해 김완구 지부장과 다수의 조합원들이 참여해 열리는 노사 화합의 장이기도 하다.


지난해는 코로나19에다 수해 피해까지 겹쳐 수확시기를 놓친 고추 농가를 위해 500여 조합원들이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김 지부장은 “군민과 조합원 여러분의 성원으로 단양군지부가 순항할 수 있어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호흡하고 조합원과 소통하는 공무원 노조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establishes partnership for regional development with civil servants' union

-im changyong reporter


It is a hot topic because the Danyang-gun and Danyang-gun civil service unions in Chungcheongbuk-do are leading the promotion of employee welfare and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successful labor-management partnerships.


The 10th Danyang-gun Civil Service Union was launched in 2020 and, with the banner of ‘Danyang with dreams and hopes, a place where employees are happy,’ is in harmony with Danyangho, the 7th civilian election in various fields.


In particular, Kim Wan-gu (54), who was appointed as the 10th branch head after the 9th branch head, was the leader of the Danyang-gun branch, who communicates with the spirit of the deacon Gwang-ik, who adds profits by collecting thoughts. It is public confidence.


Based on his extensive experience as the head of various fields, such as the youth president of the Danyang-gun branch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and the president of the Danyang Archery Association, the branch manager made an effort to communicate with the military executive.


In order to eradicate the recent issue of Shibo Tteok culture and the day when the bureau/manager is served, a meeting of the heads of each department is held, delivering bouquets to officials who have removed the time signal instead of wrong practices, and leading a free dining culture. have.


In addition, as a safety guard for residents and responding to Corona 19, we are working hard to improve the grievances of frontline officials by visiting a military health center with high fatigue, providing encouraging snacks and listening to difficulties.


Gunsu Ryu Han-woo and Danyang-gun head of the union branch of Danyang-gun headed for the promotion of employee welfare through labor-management partnerships that emphasize communication and dialogue.


After several consultations with Chungbuk Province to resolve the personnel congestion, it achieved the result of increasing the level 6 long-term education resources from 2 to 3, and the basic point of welfare point, which was the lowest level in the country, was raised to match the level of other local governments.


In addition, various measures to improve the welfare of employees, such as summer recreation facilities for public officials and replacement holidays for those who work on Saturdays, Sundays, and full-time and full-time employees, are receiving favorable reviews from Danyang-gun officials.


The union is also receiving praise from local residents for its local development and various activities for the underprivileged.


Starting with the annual Eosangcheon Watermelon harvesting event held for farmers who are having difficulty in selling them, the company is carrying out various projects such as helping rural workers, delivering scholarships for nurturing talents, sharing love briquettes, and sponsorship agreements for sharing love.


The Eosangcheon Watermelon Harvesting Event is also a place for labor-management harmony held annually by Gunner Ryu Han-woo, branch manager Kim Wan-gu, and a number of members.


Last year, more than 500 union members worked hard at the site for the pepper farmers who missed the harvest due to corona 19 and flood damage.


Director Kim said, “Thank you for being able to cruise through the Danyang-gun branch with the support of the military people and union members. I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become a civil servant union that breathes with local residents and communicates with union members.”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