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X주지훈 ‘궁’, 15년만 리메이크..드라마로 다시 제작된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0:36]

▲ 윤은혜X주지훈 ‘궁’, 15년만 리메이크 <사진출처=MBC, 재담미디어>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00년대 중후반 드라마로 옮겨져 큰 인기를 모았던 만화 <궁>(원작자 박소희)이 다시 드라마로 제작될 계획이다. <궁>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재담미디어는 최근 드라마제작사 그룹에이트와 <궁> 리메이크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만화 <궁>은 대한민국이 입헌군주국이라는 가상의 세계관 아래 왕세자인 남자주인공과 일반인인 여성주인공의 혼인이 결정되면서 일어나는 로맨스를 담고 있다. 2003년부터 10년간 연재되면서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도 밀리언셀러가 될 만큼 큰 인기를 누렸다. 일본을 비롯해 대만, 태국, 프랑스 등 수출된 국가만 10개국이 넘었으니 이른바 ‘K-코믹스’의 선두주자이기도 하다. 

 

또한 드라마를 비롯해 소설, 뮤지컬 등으로 옮겨졌으며, 각종 팬시상품으로도 만들어지면서 다양한 방면으로 미디어믹스 됐다. 특히 뮤지컬의 경우 일본에서도 공연돼 큰 반향을 일으켰고, 최근에는 중국, 태국, 멕시코 등에서 드라마화 계약이 체결된 바 있다. 국내에서는 연재가 완료된 이후에도 외전 등이 제작되면서 식지 않은 인기를 이어가기도 했다.

 

드라마 <궁>은 지난 2006년 방영 당시 최고시청률이 27%를 넘을 정도로 인기를 모았으며, 그 여세를 몰아 이듬해 동일한 세계관을 지닌 스핀오프 드라마 <궁S>까지 등장할 만큼 화제를 불러왔다. 특히 남녀주인공으로 등장했던 윤은혜와 주지훈은 이 드라마를 통해 주목받는 배우로 자리 잡은 것으로 평가된다. 

 

무엇보다 이번 리메이크 제작사가 그룹에이트라는 점은 이목을 집중시킨다. 널리 알려져 있듯 그룹에이트는 <미안하다, 사랑한다>, <환상의 커플>, <꽃보다 남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 선보이는 드라마마다 많은 팬덤을 형성하였고, 해외 각국으로 수출되면서 한류드라마 붐을 이끌고 있는 제작사이기도 하다. 덕분에 이번에 리메이크 역시 벌써부터 글로벌 콘텐츠로서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룹에이트와 <궁>과의 인연은 드라마 뿐만 아니라 뮤지컬로도 이어졌다. 드라마의 성공 이후 <궁>은 뮤지컬로 제작되어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무대에 올랐는데, 이 역시 그룹에이트의 손에 의해 이뤄졌던 것. 게다가 이 공연은 일회성으로 그친 것이 아니라 한일 양국에서 수년 동안 재연되며 연례행사처럼 진행됐고, 특히 유노윤호, 김규종, 김동준, 샤이니 태민, 유키스 수현 등 아이돌 스타들이 주연을 맡으면서 일본 내 큰 팬덤을 형성하기도 했다. 

 

드라마 리메이크 계약에 앞서, <궁>의 뮤지컬 판권 역시 그룹에이트가 계약하여 현재 상설공연으로 추진 중에 있기에 콘텐츠산업 전반에 걸쳐 <궁>이 주요한 IP로 거듭날 준비를 마친 셈이다.

 

한편, 출판만화였던 <궁>은 최근에 올컬러 웹툰 방식의 편집을 거쳐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재연재 되고 있다. 요컨대, 원작 역시 시대적 흐름에 맞춰 리메이크 되고 있는 셈이다. 

 

이처럼 발표된 지 20년이 지난 시점에 <궁>을 다시 대중문화 아이콘으로 자리 잡게 만드는 원동력에 대해 작품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재담미디어의 황남용 대표는 “새로운 작품을 계속 만드는 것도 필요하지만, 기존에 만들어놓은 좋은 작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생명력을 유지시키는 것 역시 IP확장에서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궁>의 새로운 붐업은 그에 대한 주요한 사례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cartoon <Gung> (original author Park So-hee), which was transferred to a drama in the mid-to-late 2000s and gained great popularity, is planned to be produced again as a drama. Jaedam Media, who is in charge of the management of <Gung>, said that it recently signed a remake contract for <Gung> with group 8, a drama producer.

 

The cartoon <Gung> contains the romance that occurs when the marriage of the male protagonist, the crown prince, and the female protagonist, are ordinary people under the virtual worldview of the constitutional monarchy of Korea. After being serialized for 10 years from 2003, it has enjoyed great popularity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Japan as well as becoming a million sellers. It is also a leader in so-called “K-Comics” as more than 10 countries have been exported, including Japan, Taiwan, Thailand, and France.

 

In addition, it was moved to dramas, novels, and musicals, and was made into various fancy goods and mixed with media in various fields. Especially in the case of musicals, they were performed in Japan and made a big sensation, and recently, contracts for dramatization were signed in China, Thailand, and Mexico. In Korea, even after the serialization was completed, side books were produced and continued to be popular.

 

The drama <Gung> gained popularity so that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exceeded 27% when it aired in 2006, and the momentum was driven so much that the next year, the spin-off drama <Gung S> with the same worldview appeared. In particular, Yun Eun-hye and Ju Ji-hoon, who appeared as male and female protagonists, are evaluated to have established themselves as actors who are attracting attention through this drama.

 

Above all, the fact that this remake maker is Group A draws attention. As it is widely known, Group 8 has formed a lot of fandom for each drama that it shows such as <I'm sorry, I love you>, <I love you It is also a production company leading the company. Thanks to this, the remake is already raising expectations as a global content.

 

The relationship between Group 8 and <Gung> led to musicals as well as dramas. After the success of the drama, <Gung> was produced as a musical and made it to the stage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Japan, which was also achieved by the hands of Group 8. In addition, this performance was not limited to a one-off event, but was reenacted in both Korea and Japan for several years and proceeded like an annual event.In particular, idol stars such as Yunho Yunho, Kim Kyujong, Dongjun Kim, Shinee Taemin, and Yukis Soohyun took on the lead and formed a big fandom in Japan. .

 

Prior to the drama remake contract, the musical copyright for <Gung> was also signed by Group 8 and is currently being promoted as a permanent performance, so <Gung> is ready to be reborn as a major IP throughout the content industry.

 

Meanwhile, <Gung>, which was a published comic book, has recently been re-serialized through Kakao Page after editing in an all-color webtoon method. In short, the original work is also being remade in line with the trend of the times.

 

About 20 years after it was announced, Nam-yong Hwang, CEO of Jaedam Media, who is in charge of managing the work, said, “It is necessary to continue making new works, but it is necessary to make existing works. I think that maintaining the vitality of the good works that have been placed is also an important part of IP expansion,” he said. “The new boom of <Gung> will be a major example for that”.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