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강화된 진천형 거리두기 1.5단계 조정 시행

14일까지 시행 후, 지속될 경우 2단계 상향 검토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22:13]

 

코로나19 산발적 집단 감염 급증에 따른 대책 추진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진천군은 최근 산발적 코로나19 집단 발병이 지속됨에 지난 1일 비상간부회의를 소집, 강력한 추가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2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현황과 심각성, 발생 원인, 이에 따른 대책을 발표하며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진천군은 27,000건의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0.81%인 232명이 확진됐다.

 

이를 유형별로 분류하면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140명(60.3%), 관내거주자 53명(22.9%), 타시군거주자 35명(15.1%), 해외입국자 4명(1.7%)이 각각 발생했다.

 

이 중 심각한 것은 관내거주 확진자 53명 중 지난 달 설 연휴 이후 2주간 5개 사업체와 관련해 44명(83%)이 산발적으로 집단 확진됐다는 점이다.

 

특히 지난달 27일부터는 3.1절 연휴 3일간 28명의 확진자가 집중 발생했으며 여러 곳에서 산발적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벗는 식사, 티타임 중 대화 그리고 무엇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증상이 발현된 경우에도 사회활동을 지속하거나 선별진료소 방문을 기피하는 등 감염 경각심이 무뎌지고 있는 것이 감염 확산의 주 원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진천군의 현재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1일 비상 간부회의에서 현행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를 강화된 진천형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해 오는 14일까지 추진키로 결정했다.

 

아울러 군은 이번 대책 추진 이후 추가 발생이 지속될 경우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자체 상향 조정할 것을 밝히며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사회적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했다.

 

먼저 100인상의 모임이나 행사가 전면 금지되며 관내 실내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의 운영이 제한된다.

 

또한 경로당과 사회복지시설은 휴관하기로 했다.

 

특히 군을 포함한 모든 기관, 단체, 기업 등에서 직원회의에서나 방문객을 대상으로 음료를 제공하지 않도록 안내자료를 제작?배포해 마스크를 벗는 상황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유증상자가 신속히 선별진료소를 찾을 수 있도록 대군민 홍보를 강화하고 지역 병?의원, 약국을 통한 검사 유도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관내 기업체를 대상으로는 식당, 휴게공간 등에서의 방역수칙 준수 교육을 철저히 실시하고 수칙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시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예고했다.

 

최근 확진률이 급격히 높아진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서는 경찰과 협력해 위생수칙을 지키지 않는 심야 모임을 집중 단속하고 국비가 지원되는 전수검사를 선제적으로 펼쳐나가기로 했다.

 

송 군수는 “코로나19 집단면역을 위한 백신접종이 이제 막 시작된 시점에 이렇게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게 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한 곳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집단 감염보다 산발적 소수 집단감염이 관리도 어렵고 그에 따른 경제적 손실과 행정력 낭비도 상상을 초월하기에 이번 확산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 고 말했다.

 

이어 “단 기간 내 사회 전반의 접종 진행은 어렵고 집단 면역에도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집단면역이라는 목표에 모든 군민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시스템 운영은 물론 관내 확진 소식을 신속, 정확하게 전달하는 등 주민 안전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incheon-gun, adjusted 1.5 steps of reinforced Jincheon-type distance

After implementation until the 14th, if it persists, review it up to 2 stages

Promote countermeasures against the rapid increase in COVID-19 sporadic group infections

-im changyong reporter


Jincheon-gun recently convened an emergency executive meeting on the 1st as sporadic corona19 outbreaks persisted, and decided to take measures to prevent further spread of strong measures.

 

Song Ki-seop, head of Jincheon County,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County Office briefing room on the 2nd, and announced the current status and severity of Corona 19 confirmed cases, causes of occurrence, and countermeasures.

 

As a result of conducting 27,000 specimen tests in Jincheon-gun to date, 0.81%, or 232, were confirmed.

 

When categorized by type, there were 140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60.3%), 53 residents (22.9%), residents of other cities (15.1%), and 4 foreigners (1.7%).

 

The most serious of these is that out of the 53 confirmed patients residing in the building, 44 (83%) were sporadically confirmed in groups related to 5 businesses for two weeks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 last month.

 

In particular, from the 27th of last month, 28 confirmed cases were concentrated during the three days of the March 3.1 holiday, and sporadic small-scale group infections continued in various places, raising concerns about further spread.

 

The military is forced to take off a mask, talk during teatime, and above all, continue social activities or avoid visiting screening clinics even when symptoms develop due to the prolonged corona19. It was analyzed as the cause.

 

Taking seriously the current spread of Corona 19 in Jincheon-gun, it was decided at the emergency executive meeting on the 1st to adjust the current social distancing step 1.5 to the reinforced Jincheon-type social distancing step 1.5 and promote it by the 14th.

 

In addition, the military announced that if additional outbreaks continued after the implementation of this countermeasure, it would self-upgrade the social distancing stage to the second stage, and urged local residents to actively participate in social distancing.

 

First of all, meetings and events of 100 people are completely banned, and the operation of public facilities such as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libraries is restricted.

 

In addition, the Senior Citizen Party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will be closed.

 

In particular, it plans to minimize the situation of removing masks by producing and distributing guide materials so that all institutions, organizations, and companies, including the military, do not provide beverages to visitors or at employee meetings.

 

In addition, public relations will be reinforced so that people with symptoms can quickly find screening clinics, and a system for inducing tests through local hospitals, clinics, and pharmacies will be established.

 

For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thorough training on compliance with the quarantine rules in restaurants and rest areas, etc., and in the event of a confirmed case due to violation of the rules, a strong measure was announced.

 

For foreign workers whose confirmation rate has recently increased rapidly, they decided to cooperate with the police to intensively crack down on late-night meetings that do not comply with sanitation rules, and to preemptively conduct a full inspection that is supported by the government.


Gunsu Song said, “I am very sorry that so many confirmed cases have occurred at the time vaccination for COVID-19 population immunity has just begun. It is difficult and the resulting economic loss and waste of administrative power are beyond imagination, so we are seeing this spread very seriously.”

 

“In a short period of time, it is difficult to carry out vaccinations across society, and it seems that it will take more time than expected for group immunization.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residents' safety, such as promptly and accurately conveying the news of the confirma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