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립도서관, 도서무료택배 서비스 확대 운영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0:35]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천】이성현 기자=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속되는 코로나 19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도서무료택배 서비스를 오는 3월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 북스타트 책 꾸러미 (C) 영천시


그동안 영천시립도서관은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만 70세 이상 어르신, 다문화가정, 임산부 및 12개월 이내 영유아 보호자를 대상으로 택배를 통한 대출.반납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이번에 그 대상을 취학 전 아동의 보호자까지 넓혀 운영할 예정이다.

 

영천시립도서관 회원가입 후, 해당 증빙서류 제출을 통해 무료택배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대출권수는 1인당 5권, 대출기간은 20일이다.

 

더불어 아기들에게 그림책이 든 가방을 선물하는 북스타트 책 꾸러미 배부도 방문 신청 외에 택배 신청도 가능하다. 도서관 회원이 아니더라도 영천시에 주소를 둔 영ㆍ유아 및 취한 전 아동이라면 누구나 영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연령에 맞는 꾸러미를 신청할 수 있다.

 

최기문 시장은 “소중한 우리 아동들의 교육의 공백기와 시민들의 자유로운 여가생활이 제한되는 생활이 길어지고 있다”며 “이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cheon City Library, expanded operation of free book delivery service


[Break News Yeongcheon, Gyeongbuk] Reporter Seong-Hyun Lee = Yeongcheon City (Mayor Ki-moon Choi)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ill expand the free book delivery service for citizens tired of the ongoing Corona 19 from March.

 

Until now, the Yeongcheon City Library has provided loan and return services through courier service to seniors aged 70 years or older, multicultural families, pregnant women, and guardians of infants and toddlers within 12 months, who have difficulty visiting the library. It will be operated.

 

After signing up as a member of the Yeongcheon City Library, you can use the free courier service by submitting the supporting documents. The number of loans is 5 books per person, and the loan period is 20 days.

 

In addition, in addition to distributing a bookstart book package that presents a bag with picture books to babies, it is also possible to apply for a courier service. Even if you are not a member of the library, anyone with an address in Yeongcheon City can apply for a package suitable for age through the Yeongcheon City Library website.

 

Mayor Ki-moon Choi said, “The gap in the education of our precious children and the free leisure life of citizens are getting longer. We will do our best to overcome this period togeth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