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3법 앞장선 박용진 의원, 사립유치원 원장들과 간담회…현장 애로사항 청취

유아교육 전면 무상교육 실현 필요…대선에서 화두로 던질 것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4:18]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강북을)이 사립유치원 원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유치원3법 시행 이후 현장에서 어떤 애로사항이 있는지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박용진 의원은 “유치원3법의 시행을 위해서 교육부도 애 많이 쓰셨고, 사립유치원 원장님들도 고생하고 계신다. 이제 회계 투명성은 확보가 됐고 어려움을 해소해나가기 위한 노력들이 필요하다”며,  “유치원 현장이 많이 투명해져 다행이다. 밑 빠진 독에 물 붓자는 국민은 없지만, 돌을 괴고 물이 안 새면 국민들께서 먼저 물을 부어 채워주자고 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박용진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박 의원은 오늘(26일) 오전 사립유치원 원장들과 간담회를 통하여 사립유치원 원장 4명을 비롯해 교육부 유아교육과에서도 2명이 참석해 함께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사립유치원 원장들은 “지난 1년 동안 에듀파인을 비롯한 유치원3법의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저희도 투명성을 확보하고 신뢰성을 회복했다는 생각에 국민들과 학부모 앞에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교육부 관계자도 “유치원3법이 국민적 지지와 성원을 얻어서 어렵게 도입됐다”며, “지난 1년 동안 노력한 만큼 앞으로도 현장의 어려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힘쓰겠다”고 답했다. 

 

박용진 의원은 “유치원3법의 시행을 위해서 교육부도 애 많이 쓰셨고, 사립유치원 원장님들도 고생하고 계신다”며, “이제 회계 투명성은 확보가 됐고 어려움을 해소해나가기 위한 노력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유치원 현장이 많이 투명해져 다행이다”며, “밑 빠진 독에 물 붓자는 국민은 없지만, 돌을 괴고 물이 안 새면 국민들께서 먼저 물을 부어 채워주자고 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에 대해 교육부에서도 어떻게 해소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며, “여당 안에서도 교육위원들과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기적으로는 대학은 물론이고 유아교육에 대한 전면적인 무상교육이 실현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 선거도 있으니 대한민국을 위한 적극적 구상이 이뤄질 거다. 유아교육 무상교육 화두를 던져보겠다”고 다짐했다. 

 

박용진 의원은 “유아교육 무상교육을 다른 사람이 외치면 무슨 소리인가 할 수도 있다”며, “하지만 유치원 개혁을 위해서 앞장섰던 박용진이 나서면 국민들께서도 더 잘 이해하고 받아들여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유치원 3법은 먹이사슬로 연결된 기득권층과 정치권이 뒤엉켜 20대 국회에서 뜨거운 감자였다. 하지만 박용진 의원의 주도적인 입법발의로 지난해 1월 13일 유아교육법, 사립학교법, 학교급식법 등이며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와 관련한 내용의 유치원 3법 개정안이 마침내 국회를 통과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eeting with Rep. Park Yong-jin, who took the lead in the 3rd Kindergarten Act, and the directors of private kindergartens... Listening to field difficulties

It is necessary to realize full free education for early childhood education To be thrown as a topic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Rep. Park Yong-jin “Securing transparency in accounting by passing the 3rd Kindergarten Act… Working together to alleviate difficulties”

-Directors of private kindergartens "I feel confident in front of parents because I have secured transparency"

-Ministry of Education “3 Kindergarten Laws Obtained National Support… We will continue to help the field difficulties”

 

Rep. Park Yong-jin (Democratic Party, Gangbuk-eul, Seoul) held a meeting with the directors of private kindergartens, and arranged a meeting to find out what difficulties there were in the field after the 3rd Kindergarten Act was implemented.

 

Rep. Park held a meeting with the directors of private kindergartens on the morning of the 26th, attended by four private kindergarten directors and two from the Early Childhood Education Division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listened to the voices of the field together.

 

The heads of private kindergartens said, "We have been working hard to settle the 3rd Kindergarten Act including Edupine for the past year," and said, "The idea that we have secured transparency and restored credibility has created confidence in front of the people and parents." .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also replied, "The 3rd Kindergarten Law was introduced with great support and support from the people," he said. "As we have worked hard for the past year, we will continue to work in a direction that can help with difficulties in the field."

 

Rep. Park Yong-jin said, "The Ministry of Education has also worked hard to enforce the 3 Kindergarten Act, and the heads of private kindergartens are also struggling." . At the same time, Congressman Park added, “I am glad that the kindergarten site has become very transparent,” and added, “There are no citizens who pour water into the poison that fell below them, but if the water does not leak with a stone, the people will ask you to fill them with water first.”

 

He added, “It seems to be important to think about how the Ministry of Education can solve the difficulties that arise in the field, too.” He emphasized, “I will try to come up with alternatives through consultations with the Board of Education within the ruling party.”

 

In addition, he added, “In the long term, I think that a full-scale free education for early childhood education as well as universities should be realized,” he said. “Since there is also a presidential election, an active plan for the Republic of Korea will be achieved. I will throw up the topic of free early childhood education.”

 

Rep. Park Yong-jin said, “If someone else shouts about free early childhood education, we may say what it is,” he said. “However, if Park Yong-jin, who took the lead for kindergarten reform, will come forward, the people will understand and accept it better.”

 

On the other hand, the 3rd Kindergarten Act, which has a lot of talk and a lot of deception, was a hot potato in the 20s National Assembly due to the entanglement of vested interests and political circles connected through the food chain. However, on January 13 of last year, with the initiative of Rep. Park Yong-jin, amendment to the Kindergarten 3 Act, including the Early Childhood Education Act, the Private School Act, and the School Food Act, and related to strengthening the publicity of private kindergartens, finally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