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추경 피해지원·고용·백신방역 구성..소상공인 지원 연장

3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주재..착한 임대인 등 기간 연장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3:01]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 “피해지원+고용대책+백신방역대책 등 3개의 카테고리로 구성할 것”이라며 “오는 3월 2일 국무회의 상정 확정 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3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되면서 민생현장의 어려움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정부는 피해지원을 위해 국회에 제출할 버팀목+플러스자금 등 추경편성과, 행정부 독자적으로 할 기정예산 연계지원 패키지 등 투트랙(two-track)으로 검토 진행중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소상공인·중소기업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지원한 조치 중 3월말부터 시한이 도래하는 조치들에 대한 연장 여부도 논의됐다.

 

먼저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가장 큰 부담으로 지목되는 임대료의 경우 당초 6월까지 ‘착한 임대인’에 대해 임대료 인하분의 70% 세액 공제를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12월까지 6개월 연장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산재·국민연금 3대 사회보험료는 고용·산재보험료는 납부 유예, 국민연금보험료는 납부 예외조치를 6월까지 3개월 연장하겠다”며 “전기·가스요금도 3개월 납부유예를 6월말까지 3개월 연장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출·보증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 조치는 방역에 따른 경영애로 및 금융권 여력 등을 감안해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금융권과 긴밀히 협의중”이라며“금융권에서 공감대를 형성, 적극 나서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다음 주 중으로 만기연장·상환유예조치 추가연장 문제를 결정·발표하고, 지원 종료시 원리금 상환부담이 일시에 집중되지 않도록 하는 ‘연착륙방안’도 함께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올 7월 1일부터 특고 종사자의 고용보험 가입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대상은 보험설계사·학습지교사 등 12개 직종 우선 적용, 보험요율은 근로자의 1.6%보다 낮은 1.4% 설정, 수급요건은 특고업종 특성을 감안해 소득감소로 인한 이직의 경우에도 구직급여를 수급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ong Nam-ki, supplementary damage support, employment, and vaccine quarantine.. Extension of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Reporter Park Soo-young

 

On the 24th, Vice Prime Minister Hong Nam-ki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said, “It will be divided into three categories: damage support + employment countermeasures + vaccine defense countermeasures. "


Deputy Prime Minister Hong presided over the '30th Emergency Economy Central Countermeasure Headquarters Meeting'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at 10 o'clock on the same day, saying, “As the damage accumulate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the difficulties in the public welfare are still severe. It is under review in a two-track manner, such as the support structure + plus fund to be submitted to the office, and the administration's own fixed budget linkage support package.”


In addition, at the meeting, it was discussed whether or not to extend the measures for which the deadline arrives from the end of March among measures that were temporarily supported to alleviate the management burden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SMEs.


First,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In the case of rent, which is cited as the biggest burden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it was originally planned to provide a 70% tax deduction for the rent cut for'good landlords' by June, but this will be extended by 6 months until December. I said.


He added, “We will extend the three months of employment and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premiums for the three major social insurance premiums for employment, industrial accidents, and national pensions, and for the national pension premiums to be extended for three months until June.” We will extend it for 3 months until the end of the month,” he added.


In addition, he said, “We are in close discussion with the financial sector to further extend loan and guarantee maturity and deferred interest repayment measures, taking into account the management difficulties caused by quarantine and the financial sector capacity,” he said. I said.


The government plans to decide and announce the issue of additional extension of the repayment deferred measure next week, and also announce a “soft landing plan” that prevents the burden of repayment of principal and interest at the end of the support.


Lastly,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he employment insurance subscription for special high school workers will begin from July 1 this year.” “Twelve occupations, including insurance planners and learning branch teachers, are applied first, and the insurance premium is set at 1.4%, which is lower than 1.6% of workers. "We will take measures to ensure that job-seeking benefits can be received even in the case of a job change due to a decrease in income,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special high-ranking industry,"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