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여권 대선후보 3강(3强)진입 “여권 내 후보=정세균 6.2%”

[폴리-한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여(與) 차기 ‘이재명32.1%-이낙연16.6%-정세균6.2%’”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2/24 [08:58]

정세균 총리가 여권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뒤를 이어 여권후보 3강(3强), 즉 더불어민주당 당내의 강자후보로 급부상했다. 정치전문 인터넷 신문인 폴리뉴스가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길리서치에 의뢰해서 조사(2월4주차)한 결과, 정세균 총리의 지지율이 올 2월 들어서부터 급속(急速) 부상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 정세균 국무총리.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뉴시스

 

폴리뉴스는 지난 23일자 “[폴리-한길리서치] 여야 차기 ‘이재명27%-윤석열18%-이낙연14.9%-홍준표9.1%’” 제하의 기사에서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길리서치>의 2월4주차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율은 하락하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반등에 성공하면서 오차범위 내서 윤 총장과 2위를 두고 경합했다”고 전하고 “<폴리뉴스>와 한길리서치 공동으로 지난 20~22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차기 대선주자들 중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이 지사 27.0%, 윤석열 검찰총장 18.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14.9%였다. 다음으로 홍준표 무소속 의원(9.1%), 정세균 국무총리(5.8%),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2.8%) 등이었다(없다 12.8%, 잘 모름 3.5%)”고 알렸다.

 

이 신문은 이 날짜 “[폴리-한길리서치] 여(與) 차기 ‘이재명32.1%-이낙연16.6%-정세균6.2%’” 제하의 기사에서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길리서치>의 2월4주차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고 전하고 “<폴리뉴스>와 한길리서치 공동으로 지난 20~22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이재명 지사가 32.1%로 이낙연 대표(16.6%)에 15.5%p 격차로 앞서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6.2%)가 5% 이상 지지율을 나타내며 3위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김부겸 전 의원(2.8%), 박용진 의원(2.0%), 김두관 의원(1.3%) 등이었다.“고 보도했다. (이 조사는 지난 20~22일 전국 거주 18세 이상 유권자 1,011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선전화면접(20.0%), 무선전화면접(10.7%), 무선전화ARS(69.3%)방식으로 진행됐다. 성별/연령별/지역별로 가중값 부여(2020년 12월말 행정 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했으며 응답률은 5.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위의 조사는 여야(與野),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후보군(候補群)과 여당 내 후보군(候補群)의 여론조사 결과이다. 2월 들어 대선주자 군(群))에 끼어든 정세균 총리는 호남은 물론 대전 대구 부산 등 지역에서 지지자들이 고르게 늘어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전 서울시 종로지역구의 의원이었다. 이 점을 감안하면 서울지역에서도 그를 선호하는 현상이 뒤따를 수 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해 12월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공동취재사진) 2020.12.31. 

 

한편 필자는 본지(www.breaknews.com) 지난 2월20일자 “정세균, 대선주자로 나선다면...“그는 설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믿을만한 정치인” 제목의 글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1950년 음력 9월26일 생-전라북도 진안 생)가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에 거명되는 한 정치인으로 거론되기 시작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후보 경선에 자연스럽게 편입됐다. 지지율 조사에서 5%대까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는 4월7일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국민을 상대로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예고 등의 일정관계로 정세균 총리의 완전 등판(登板)은 시기상조”라고 분석하면서 “정치권에서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권을 진보(進步政權)정권이라 칭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정세균 총리는 진보정권을 관통해온 적자(嫡子) 중의 적자(嫡子)이다. 정치생활 중에 6선 의원, 산업부장관, 국회의장을 거쳐 총리로 재임 중”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이어 “정세균 총리는 아직까지 차기 대선을 앞두고 당내 대선후보 경선 참여를 공식적으로 선언하진 않았다. 그는 역대 진보정권의 적자(嫡子) 정치인으로서 한국의 정치발전을 위해 더 크게 봉사할 기회를 엿보고 있을 것이다. 그는 막무가내로 설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믿을만한 정치인”이라고 덧붙였다.

 

그 동안 '안정감을 보여주는 정세균 총리의 리더십'에 따라 이후의 지지율 상승은 예고돼 있다고 본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 문일석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ime Minister Jeong Sye-gyun's passport presidential candidate enters the 3rd round “Passport candidate = Jeong Sye-gyun 6.2%”

[Poly-Hangil Research Opinion Survey] The next generation of female ‘Jae-myeong Lee 32.1%- Nak-yeon Lee 16.6%-Sae-gyun Jeong 6.2%’”

-Ilsuk Moon Publish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quickly emerged as the three strongest candidates in the Democratic Party, following the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eong, Gyeonggi Governor Governor Lee Nak-yeon, and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As a result of a survey (Week 4 of February) by Polinews, an internet newspaper specializing in politics, commissioned by Hangil Research, a public opinion research organization, it was revealed that Prime Minister Jeong Sye-gyun's approval rating began to rise rapidly from February this year.

 

In an article on the 23rd, “[Poly-Hangil Research], the next opposition parties'Jae-myeong Lee 27%-Seokyeol Yoon 18%-Nakyeon Lee 14.9%-Junpyo Hong 9.1%'" in the article "February 4 of <Hangil Research>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ranked first in the survey for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arking lot, while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approval rate fell and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Lee Nak-yeon succeeded in rebounding and competed with President Yoon for second place within the margin of error.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conducted by News> and Hangil Research on the 20th and 22nd, when asked who supported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27.0% of Governor Lee, 18.0%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14.9% of Democratic Party leader Lee Nak-yeon were asked. Next, independent lawmaker Hong Joon-pyo (9.1%),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5.8%), and former National Power Congressman Yoo Seung-min (2.8%) (No 12.8%, not sure 3.5%)”.

 

In the article under the heading “[Poly-Hangil Research] female next'Jaimyeong Lee 32.1%- Nakyeon Lee 16.6%-Sae-gyun Jeong 6.2%'” on this date, “In addition to the fourth week of February of <Hangil Research>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surpassed Democratic Party President Lee Nak-yeon and ranked first in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support survey.” Governor Lee Jae-myeong took 1st place with a 15.5 percentage point gap, ahead of Lee Nak-yeon (16.6%) with 32.1%. Following that,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6.2%) was ranked third with an approval rating of over 5%. Next, former lawmaker Kim Bu-gyeom (2.8%), Park Yong-jin (2.0%), and Kim Doo-gwan (1.3%) were reported. (This survey targets 1,011 voters over the age of 18 residing across the country from the 20th to 22nd,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for wired full screen contact (20.0%), wireless full screen contact (10.7%), and wireless phone ARS (69.3%). Weighted values ​​were given by gender/age/region (bas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population of the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at the end of December 2020), and the response rate was 5.3%, the sample error was 95%, and the confidence level was ±3.1%p. Please refer to the website of the committee.)

 

The above survey is the result of public opinion polls b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candidates who will ru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candidates in the ruling part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ho joined the presidential-runners' county in February, is showing an even increase in supporters in areas such as Honam, Daejeon, Daegu and Busan. Prime Minister Jeong Segyun was a former member of the Jongno District of Seoul. Considering this point, the phenomenon of favoring him may follow in the Seoul area.

 

On the other hand, I wrote on February 20 of this magazine (www.breaknews.com), “Sae-gyun Jeong, if he is the presiden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He is not a politician, but a reliable politician.” On the 26th of May, a student from Jinan, Jeollabuk-do) was naturally incorporated into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s a politician named in the polls polled with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approval rating survey, it is being discussed up to the 5% level. Prime Minister Jeong Sye-gyun's full appearance is premature due to the scheduled relations of the Mayor of Seoul-Busan Mayor re-election on April 7th and a notice of corona 19 vaccination against the public. “In politics, the regimes of Kim Dae-jung-Roh Moo-hyun-Moon Jae-in Is called the Progressive (進步政權) regime. From this point of view,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s a deficit among the deficits that have penetrated the progressive regime. During his political life, he has been in office as Prime Minister after serving as the 6th Congressman, Minister of Industry, and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has not yet officially declared his participation in the party's presidential nominations ahead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s a politician of the deficit of successive progressive regimes, he will be looking for opportunities to serve Korea's political development even greater. He added, “It is not a politician who is stubbornly installed, but a reliable politician.”

 

In the meantime, it seems that the approval rate is expected to rise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leadership of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howing a sense of stability.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