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소상공인, 사회적 거리두기 ‘네거티브’제 개편해야

중기중앙회·중기벤처학회 ‘소상공인 포럼’ 개최..피해 최소화 및 지원방안 논의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3:07]

 

▲ 사회적 거리두기가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로 완화된 15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거리두기 방식을 개선해야 지적이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는 23일 중기중앙회에서 ‘코로나19 대응,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 및 피해지원방안’을 주제로 소상공인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발생 1년이 지나면서 소상공인 피해가 장기간에 걸쳐 증가하는 와중에, 소상공인지원정책 관련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정화 중소벤처기업 정책학회장, 곽수근 중소벤처기업 정책학회 상생협력포럼위원장, 이재원 중기중앙회 전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먼저, 이정희 중앙대학교 교수는 첫 번째 주제발표에서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다뤘다.

 

이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 피해가 가장 크다고 강조하며, “지금과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면 소상공인의 피해는 정부보상으로 해결될 수 없을만큼 커질 것”이라며 “전체 고용에서 소상공인의 비중이 40%인만큼, 이들이 무너지면 심각한 고용문제가 발생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실제, 코로나19로 인한 주요 피해가 소상공인 중심의 업종에서 크게 나타나고 있다.

 

숙박 및 음식점업(-36만7000명, -15.7%), 도매 및 소매업(-21만8000명, -6.1%),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10만3000명, -8.5%),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8만1000명, -15.9%), 교육서비스업(-7만5000명, -4.1%) 등에서 감소했다.

 

고용 감소가 큰 업종은 주로 소상공인 비중이 높은 업종이며, 이는 코로나19가 소상공인에게 가장 큰 피래를 주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이에 이 교수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방역을 위한 책임을 다하고 있는 사업장에 대한 고려 없이 업종 전체 혹은 종합적인 규제를 통해 법을 지키고 있는 사업자에게도 포괄적인 규제를 함으로써 경제적 비용을 과다하게 발생시키는 방식”이라며 “이를 네거티브 규제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중시설 업종이라 하더라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용할 수 있거나, 비말 차단이 잘 이뤄지는 사업장에서는 다중이용시설이라 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차별적 적용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또한, 이 교수는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아서 발생한 감염에 대해 해당 사업장의 책임을 묻는 방식으로 전환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완화하되 자율에 의한 방역을 해 방역과 경제 모두 살리는 쪽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현재와 같은 방식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면 소상공인의 피해는 크게 증가하고, 이에 대한 보상 부담은 재정적으로 감당하기가 어려울 정도가 될것이다”고 말했다.

 

두번째 주제 발표에서는 임채운 서강대학교 교수가 소상공인 피해지원 중 재난지원금과 긴급대출지원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해 다뤘다.

 

재난지원금의 문제점으로는 △획일적 지원 △소외업종 발생 △지원금액의 실효성 등을 지적했다. 대출지원의문제점으로는 △복잡한 절차와 까다로운 조건 △원리금상환부담 △부족한 대출한도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현재 이원화 된 재난지원금과 대출지원을 결합한 패키지 방식의 지원을 제안했다.

 

이는 대출 진행 후 피해금액을 정산해 자료를 제출하면 심사를 통해 대출금액에서 피해금액을 차감하는 방식으로, 사후지급 될 재난지원금 기준이 명확히 제시되면 소상공인은 손실금액추정 후 부담되지 않을 범위내에서 대출액을 신청할 수 있을것으로 내다봤다.

 

이재원 중기중앙회 전무이사는 “소상공인이 사업전환이나 휴업, 폐업을 고려하는 비중이 코로나전에 비해 3배 이상 높아졌다”며 “지난 1년간 코로나19가 소상공인에게 미친 영향과 지원책의 효과에 대한 종합적평가를 통해 지속가능한 지원정책이 도출돼야 한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rona 19 direct hit small business owners need to reform social distancing “negative” system
-Reporter Park Soo-young

While the damage of small business owners continues due to social distancing caused by the novel coronavirus (Corona 19), it is pointed out that the distance distancing method needs to be improve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an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SMEs) held a forum for small business owners on the subject of ‘Responding to Corona 19, minimizing damage to small businesses, and supporting damages’ at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on the 23rd.


This forum was set up to seek countermeasures related to the support policy for small business in the midst of a long-term increase in damages to small business owners after one year of the corona 19 outbreak.


Lee Dong-ju,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Han Jeong-hwa, Chairma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Policy Association, Kwak Su-geun, Chairman of the Win-Win Cooperation Forum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Policy Association, and Lee Jae-won, executive director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attended.


First, Jung-Hee Lee, Professor of Chung-Ang University, dealt with social distancing measures to minimize damage to small businesses in his first presentation.


Professor Lee emphasized that the damage to small businessmen is the greatest due to Corona 19. “If social distancing continues as it is now, the damages of small businessmen will become so large that they cannot be resolved with government compensation.” “The proportion of small businessmen in total employment is 40 Percent, if they collapse, serious employment problems will occur.”


In fact, the major damage caused by Corona 19 is largely appearing in industries centered on small business owners.


Accommodation and restaurant business (-367,000 people, -15.7%), wholesale and retail business (-218,000 people, -6.1%), associations and organizations, repair and other personal service businesses (-103,000 people, -8.5%) , Arts sports and leisure-related service industries (-81,000 people, -15.9%), and education service industries (-75,000 people, -4.1%).


The sectors with a large decrease in employment are mainly those with a high propor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which shows that Corona 19 is giving the most to small business people, Professor Lee explained.


Accordingly, Professor Lee said, “The current social distancing is a method that incurs excessive economic costs by enforcing comprehensive regulation on the entire industry or even business entities complying with the law through comprehensive regulation without considering the workplace that is fulfilling its responsibilities for quarantine. “We need to turn this into a negative regulatory method,” he urged.


Even in the multi-facility industry, it is possible to wear a mask and use it, or in a workplace where splash-blocking is well established, the discriminatory application of social distancing is necessary even in multi-use facilities.


In addition, Professor Lee said, “The social distancing should be eased by switching to a method of asking the workplace's responsibility for infections caused by failure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but the reform should be reorganized to save both quarantine and the economy by autonomous quarantine.” “If we continue to maintain social distancing in the current way, the damage of small business owners will increase significantly, and the compensation burden will be financially difficult to bear,” he said.


In the second presentation, Professor Chae-Woon Im, Sogang University, dealt with the problems of disaster subsidies and emergency loan support among damage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and ways to improve them.


As for the problem of the disaster subsidy, he pointed out △uniform support △occurrence of underprivileged industries △effectiveness of the support amount. She emphasized that the problems with loan support include △ complicated procedures and difficult conditions △ burden of repayment of principal and interest △ insufficient loan limits.


Accordingly, it proposed a packaged support that combines the current dualized disaster subsidy and loan support.


This is a method of deducting the damage amount from the loan amount through review when the data is submitted after calculating the amount of damage after the loan is progressed.If the criteria for the disaster support payment to be paid after the loan are clearly presented, the small business owner will receive the amount of the loan within the range that will not be borne after the loss amount is estimated. I predicted that I could apply for it.


Lee Jae-won, executive director of the Mid-term National Federation, said, “The propor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considering business transition, closure, or closure of business has increased more than three times compared to the coronavirus war.” Sustainable support policies must be drawn up.”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