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고용·노동 계류법안..규제 강화 229개 VS 완화 30개

한경연, 강화법 완화법의 7.6배..기업 경영 부담 가중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1:15]

 

▲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회에 계류된 고용·노동법안 중 규제강화 법안이 규제완화 법안의 7.6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1대 국회 개원이후 올해 2월 10일까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된 법안을 분석한 결과다.

 

환노위 계류 법안 총 530개 중 고용·노동 법안은 364개로 68.7%를 차지했다. 고용·노동 법안은 △규제강화 229개(62.9%) △중립 93개(25.6%) △규제완화 30개(8.2%) △정부지원 12개(3.3%) 순이었다. 규제를 강화하는 법안의 개수가 규제완화 법안의 개수보다 7.6배에 달하는 것이다.

 

규제강화 법안을 유형별로 분석해보면 △비용부담 증가 88개(38.4%) △추가의무 부과 71개(31.0%) △책임범위 확대 20개(8.8%) △처벌 강화 17개(7.4%) △사회적 압력 증대 17개(7.4%) 순으로 발의됐다.

 

비용부담을 추가하는 주요 법안에는 △계속근로기간이 1개월 이상인 근로자에 대해 퇴직급여제도를 의무화 △하청근로자 산재발생 시 원청 보험료율 반영 △업무가 아닌 일로 인한 부상 또는 질병에 대해서도 휴가청구권 보장 △노조의 불법적 활동으로 인한 손해에 대한 배상청구 금지 등이 있다.

 

퇴직급여는 장기근속에 대한 공로보상을 포함하는 것임에도 1개월 근무한 일용직에게까지 퇴직금을 지급할 경우, 추가 인건비 부담으로 인한 고용감소와 기업의 안정적 인력 운용을 저해할 것으로 우려된다.

 

하청근로자의 산재가 발생할 경우 원청의 보험료율에 반영하는 것은 하청의 보험료 부담을 원청이 책임져야 함으로써 관련 비용부담이 증가한다.

 

개인별 연차휴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업무가 아닌 이유로 인한 부상이나 질병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유급휴가를 부여하는 것은 기업에 또 다른 비용부담이 발생한다.

노조가 불법파업을 강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손해까지 회사가 부담해야 할 경우, 지난해 해고자·실업자의 노조가입 허용으로 노조에 힘이 기울어진 불균형을 더욱 심화시켜 노사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개연성도 높다.

 

추가의무를 부과하는 주요 법안으로는 △성별·고용형태별 평균임금 공시 의무화 △남녀간 임금격차 조사분석 정기 공표 의무화 △인건비 산정기준 및 세부내역 명시 의무화 △직장내 괴롭힘 금지대상을 직장 밖 제3자 관계까지 추가 부과 등이다.

 

기업의 기밀인 임금공개를 강제할 경우 경쟁 기업과의 임금비교로 노사갈등이 증폭되고, 동일 사업장내 근로자 간에도 임금차이에 따른 노노갈등 심화가 우려가 있다.

 

남녀간 임금격차 해소는 필요하지만 기업이 관련 보고서를 정기 분석하고 발표하는 것을 의무화할 것이 아니라, 관련문제에 대한 전문가들의 연구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직장내 괴롭힘 금지대상을 고객 등 제3자에게 까지 확대하는 법안이 통과될 경우 기업이 통제하기 어려운 제3자의 괴롭힘까지 기업이 관련 조치를 이행해야 하는 부담이 발생한다.

 

기업의 책임범위를 확대하는 주요 법안에는 △직접적 사용자가 아니어도 근로자의 근로관계에 실질적 지배력이 있는 자를 사용자로 인정 △상시 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장도 근로기준법 보호 대상에 포함 △사업 양도시 양수인이 양도인의 근로관계상 권리와 의무 포괄 승계 등이 있다.

 

실질적 지배력을 근거로 사용자의 책임을 요구할 경우 하도급 또는 재하도급 업체 노조가 원청을 상대로 교섭을 요구하고, 불응할 경우 무분별한 소송 제기로 이어지는 등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초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상시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장까지 근로기준법을 적용할 경우 최근까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들에게 큰 타격이 예상된다. 사업양도 시 양도인의 근로관계상 권리와 의무까지 양수인에게 승계시킬 경우 기업간 관련거래는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우려된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실업자·해고자의 노조가입을 허용하는 노조법, 중대재해처벌법 등 메가톤급 노동관계법이 제·개정됨에 따라 기업부담이 상당히 높아진 상황”이라며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적용, 한 달 퇴직급여 등 국회 계류된 고용노동 규제강화 법안들이 실제로 입법화 될 경우, 기업들의 경영애로는 더욱 가중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tional Assembly Employment and Labor Mooring Act.. Reinforcement of regulations 229 vs. easing 30
-Reporter Park Soo-young

 

Among the employment and labor bills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legislation to strengthen regulations was found to be 7.6 times that of the legislation to ease regulations.


This is the result of the analysis of the bill pending at the National Assembly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until February 10 this year after the ope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b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ut of the total 530 bills for tribulation of the Korean War and Labor Commission, 364 bills for employment and labor, accounting for 68.7%. Employment and labor legislation was followed by △regulation reinforcement 229 (62.9%) △ neutrality 93 (25.6%) △ deregulation 30 (8.2%) △ government support 12 (3.3%). The number of legislation strengthening regulations is 7.6 times that of the number of deregulation legislation.


Analyzing the reinforcement legislation by type: △ 88 increased cost (38.4%) △ 71 additional obligations (31.0%) △ 20 expanded scope of responsibility (8.8%) △ 17 strengthened punishment (7.4%) △ social pressure It was initiated in the order of 17 (7.4%) increase.


Major bills that add to the cost burden are: △ Mandatory retirement benefit system for workers with more than one month of continuing working period △ Reflecting the premium rate of the prime minister in case of industrial accidents for subcontracted workers △ Guaranteeing the right to claim vacation even for injuries or diseases caused by work other than work △ There are restrictions on claims for damages caused by illegal activities.


Although retirement benefits include compensation for long-term service, it is feared that if severance pay is paid to daily employees who have worked for one month, it will reduce employment due to the burden of additional labor costs and impede the stable manpower management of companies.


In the event of an industrial accident of a subcontractor, reflecting it in the premium rate of the subcontractor increases the related cost burden as the subcontractor is responsible for the subcontract's insurance premium burden.


Even though individual annual leave is provided, giving additional paid leave for injuries or illnesses caused by reasons other than work incurs another cost burden on the company.


If the company has to bear the losses incurred in the course of the union's illegal strike,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labor-management relations will worsen by further aggravating the disparity that the labor union has spent on by allowing the dismissal and unemployed to join the union last year.


Major legislation that imposes additional obligations is: △ Mandatory disclosure of average wages by gender and type of employment △ Mandatory regular publication of survey and analysis of wage gaps between men and women △ Mandatory specification of labor cost calculation standards and details △ Subjects to prohibit bullying in the workplace are subject to third parties outside the workplace And so on.


If a company is forced to disclose wages, which are confidential, labor-management conflicts are amplified due to wage comparison with competing companies, and there is a concern that labor conflicts may intensify due to wage differences among workers in the same workplace.


Although it is necessary to resolve the wage gap between men and women, it is not mandatory for companies to regularly analyze and publish related reports, but rather to approach the research of experts on related issues. If a law is passed that extends the prohibition of bullying in the workplace to third parties, such as customers, there is a burden for companies to implement related measures, even to bullying by third parties that are difficult for companies to control.


The main legislation that expands the scope of corporate responsibility is: △Recognizing a person who has substantial control over the labor relations of a worker even if it is not a direct employer as an employer △Includes workplaces with less than five regular workers under the Labor Standards Act protection △The transferee is the transferee There are comprehensive succession of rights and obligations in labor relations.


If the employer's responsibility is demanded on the basis of actual control, the subcontractor or subcontractor's union demands bargaining against the original request, and if it does not respond, the possibility of incurring enormous social costs, such as leading to reckless litigation, cannot be excluded.


If the Labor Standards Act is applied to workplaces with fewer than five full-time workers, it is expected that a sharp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shortening of working hours, and a major blow to small businessmen who suffered from the Corona 19 virus until recently. When transferring a business, it is feared that if the transferor's rights and obligations in relation to work are transferred to the transferee, the related transactions between companies will sharply decrease.


Gwang-ho Choo, head of economic policy department Han Kyung-yeon, said, “With the recent enactment and amendment of megaton-level labor-related laws, such as the Labor Union Act, which allows the unemployed and dismissed to join the union, and the Severe Accident Punishment Act, the corporate burden has increased considerably. If legislation to strengthen regulations on employment and labor held by the National Assembly, such as a month's retirement benefit, are actually legislated, the business difficulties of companies will be further aggrava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