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코리아 국제포럼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후 한반도 관련 국제회의'

한국-미국 정계·씽크탱크·시민사회 전문가 참여 전략적 방향 제시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5:48]

▲ 원코리아     ©브레이크뉴스

빅터차·에드윈퓰너·버터필드·김영 등 한반도 관련 한국-미국 트랙 1, 2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원 코리아 국제 포럼이 새로운 미국 행정부와 한미동맹을 위한 선택이라는 주제로 25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소재 페어몬트 호텔 아젤리아스 홀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원코리아 국제포럼측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최초의 한미 한반도 정책포럼으로서 양국의 정치계와 씽크 탱크 및 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여한다. 포럼은 동맹회복과 관여주의를 표방한 바이든 행정부와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지속하고자 하는 문재인 정부가 직면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떻게 정책적 협력을 해 나가야 할지 심도 있게 진행될 예정이라면서 “2021 원 코리아 국제 포럼은 개회식, 한국-미국 의원 라운드 테이블, 한반도 정책포럼 그리고 폐회식으로 진행된다. 오전 9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한미 의원 라운드 테이블이 915분에 진행된다. 개회식은 제임스플린 글로벌 피스 재단 회장과 류재풍 원 코리아 재단 이사장의 개회사, 구미숙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특별고문의 환영사, 한승주 아산정책연구원 이사장의 축사로 진행된다. 한미의원라운드테이블에는 미국 연방하원 8선 의원인 G.K.버터필드 원내 부총무(8, 민주당), 영 김 미국 연방하원의원(공화당), 콥 위트만 연방하원의원(7, 공화당), 서영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조태용 국회의원(국민의힘),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이 발표자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통일정책포럼은 10시부터 제니타운 스팀슨센터 38노스 부국장의 사회로 진행된다. 빅터차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김홍균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 특사, 이현승 북한컨설턴트가 발표자료 참여하며 발표 후에 질의응답의 시간이 주어진다. 포럼은 에드윈퓰너 해리티지 재단 창설자 겸 전 회장과 서인택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공동 상임의장의 폐회사로 성료된다고 알리고 원 코리아 국제 포럼은 2016년부터 한반도 관련국의 정치, 씽크탱크, 학계, 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여하여 한반도 평화통일을 최종적인 목표로 상정하고 안보와 비핵화 그리고 공동의 경제번영 및 인권 등 한반도와 관련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포럼이다. 금번 포럼은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글로벌 피스 재단, 원 코리아 재단(이사장 류재풍), 미주통일연대가 공동주최하고 거붕그룹이 후원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e Korea International Forum'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Korean Peninsula after the Inauguration of Biden's US Administration'

Proposal of strategic directions for participation of experts in Korean-American political, think tank, and civil society

-Reporter Park Jeong-dae

 

One Korea International Forum in which experts from Korea-US Tracks 1 and 2 related to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Victor Cha, Edwin Funner, Butterfield, and Kim Young participated under the theme of'The Choice for the New US Administration and the ROK-US Alliance' was held at 9 a.m. Yeouido, Seoul It will be held online at the Azelias Hall at the Fairmont Hotel.

 

One Korea International Forum said, “As the first Korean-American policy forum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Biden administration, representatives from the political circles, think tanks and civil society of both countries participate. The forum will proceed in depth on how to make policy cooperation in resolving the Korean peninsula issues facing Biden's administration, which advocated the restoration of alliance and involvement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wants to continue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held with an opening ceremony, a round table of Korean-US lawmakers, a policy forum on the Korean Peninsula, and a closing ceremony. With the opening ceremony at 9 am, the round table of Korean and US lawmakers will be held at 9:15.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with an opening remark by James Flynn, Chairman of Global Peace Foundation and Chairman Ryu Jae-pung, Won Korea Foundation, a welcoming remark from a special advisor to those who practice reunification, and a congratulatory remark by Han Seung-ju, chairman of the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On the round table of the US Congressman, GK Butterfield, the 8th Congressman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8th election, Democratic Party), the U.S. Congressman Young Kim (Republican Party), Cop Whitman (7th election, Republican), and Seo Younggyo ( Together with the Democratic Party), National Assemblyman Cho Tae-yong (the power of the people), and Lee Jong-geol, the Representative Standing Chair of the National Council for National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will participate as presenters.”

 

“The Korean Peninsula Unification Policy Forum will be hosted by the Deputy Director of the 38 North of the Jennytown Stimson Center from 10:00. Victor Cha, Chairman of the United States Institute for International Strategic Studies (CSIS) Korea, Hong-gyun Kim, former head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Bargaining Headquarters i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obert Gallucci, former envoy to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at the US Department of State, and Lee Hyun-seung, a North Korean consultant, will participate in the presentation. The forum will be concluded with the closing of the co-standing chairman of Edwin Funner Heritage Foundation founder and former chairman Seo In-taek and those who practice reunification. “One Korea International Forum has been a representative of the politics, think tanks, academia, and civil society of the Korean Peninsula from 2016. This is an international forum in which people participate in, assuming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s the final goal, and seeking fundamental solutions related to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security, denuclearization, common economic prosperity and human rights. This forum is co-hosted by the people who practice unification, the Global Peace Foundation, the One Korea Foundation (Chairman Jae-poong Ryu), and the United States Unification Solidarity and is sponsored by the Geoboong Group.”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