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격문]제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허파에 '대선바람'을 불어넣지 마세요!

"다가오는 대선...국회의원님들, 누가 국가를 일류국가로 잘 이끌어갈 인물인지를 가려주세요."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2/22 [07:32]

▲이재명 경기도지사.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뉴시스

 

물고기는 물 밖에 나오면 힘을 쓰지 못합니다~. 물고기 신세인 지방 행정가들은 놀던 물 안에서만 유영(遊泳)하십시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지사로서 국회의원과 노는 물 자체가 다릅니다! 수많은 지방단체를 이끄는 행정가 중의 한명일 뿐, 중앙정치가가 절대로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만 합니다. 그러하니 중앙정치가 행세를 하면 아니 됩니다! 면책특권도 없으니 말조심도 하십시오! 경기도지사, 경기도 행정을 챙기기에도 바쁠 터인데, 대선후보 지지율 올리려 중앙정치 무대를 향해 밤 놔라, 콩 놔라 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반드시, 모난 돌은 정을 맞습니다.

 

경기도의회가 있나요, 없나요? 도지사는 법률안을 하나도 만들 수 없는 위치의 행정가일 뿐입니다. 경기도의회 의원님들 월급을 받고 낮잠만 주무시나요? 왜, 이상한 바깥정치에 몰두하는 도지사를 불러다 혼쭐을 내는 의원이 단 한 명도 없나요? 입법, 사법, 행정 수순입니다. 경기도의회는 도지사 행정백태를 감시하고 견제해야만 합니다!

 

국회는 법률을 제정하거나 개정하고, 국정의 전반을 감사해야할 국정감사의 권한이 주어져 있습니다. 경기도지사, 무엇 때문에 치외법권인(治外法權人)처럼 그냥 두나요? 혹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국회의원의 공천을 받는데 불이익을 받을까봐서 벌써부터 몸을 사리시나요?

 

여의도에 사무실 한 칸 없는 중앙정치의 비전문가, 일개 지방행정가가, 즉 중앙정치 무식쟁이가, 아니 의원도 아닌 주제에, 홀로 대선 후보 지지율 고공행진이 말이나 되나요? 국가 전체의 정치-외교-통일-경제-문화 등을 다룰 수 있는 특권이 부여된 국회의원님들, 제발 부끄러운 줄을 아십시오!

 

새총으로 코끼리 잡는다는 속담이 있는데, 도지사가 월권행위로 호시탐탐 중앙정치를 넘보는데, 진짜 새총으로 코끼리를 잡을 수가 있겠나요? 이를 일부러 허용하시나요?

 

의원님들, 벼논에 자라는 잡풀을 어떻게 다스리는지를 아시는 가요? 잡풀에게만 적용되는 성장촉진제를 뿌리면, 순식간에 웃자라서 풀들이 시들시들 죽고 맙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후보 지지율이 20%대 후반이라는 고공행진은 누가 성장촉진제를 투여하고 있는 것일까요? 여론조사 전문기관들의 불순한 의도, 암묵적 조사 오류인지가 의심스럽네요? 또는 여당출신 지자체장이니 대통령 레임덕을 관리하는 보이지 않는 손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율에 성장촉진제를 투여하며, 스스로 꼬꾸라지는 날을 기다리며, 잘 관리(정치공작)를 하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물어보고 싶습니다.

 

차기 대선일은 2022년 3월9일입니다. 이 글을 공론화할 때는 2021년 2월22일이니, 대선 날짜가 아직도 12개월 18일이나 남았어요. 그 기간 내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이 그렇게 높게 나오지 않는다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장촉진제를 투여 받은 잡풀 신세가 되지 않는다고 누가 보장할 수 있겠습니까? 순진하고 단순하고 의협심이 강해보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래, 인간운명이 매우 우려됩니다. 대국적(大國的)이어야할 정치가 한 사람의 운명에 너무 깊숙이 개입하면, 그 누구든 비극의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음을 경고합니다.

 

1961년 이후, 여의도 의회정치의 참여경력이 없이 대통령이 된 정치 지도자는 박정희-전두환 두 전 대통령뿐입니다. 그들은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찬탈, 정치를 짓밟았습니다.

 

대통령이 될 분은 중앙정치 활동의 경험이 필수적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님은 아직 젊으니, 도지사 잘 마치시고, 국회의원도 해보시고, 여당도 장악해보시고, 나라와 민족을 위한 큰일에 도전하소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님은 요즈음식 정치인들의 '바람 넣기'에 속지마소서. 제 분수를 알아야지요. 한때 지지율 허상에 휩쓸렸던 박찬종, 이인제, 고건씨 등의 정치인생을 뒤돌아보십시오. 세상일을, 특히 정치를 깊이-멀리-높이-광활하게 보시고, 미래를 내다보며 처신하십시오. 자본주의로 성장한 대한민국, 더 웅대해질 자본주의를 묵상하십시오. 김대중 전 대통령님처럼 대한민국+민족을 위해 뭔가 큰일을 해내는, 즉 강대한 미래를 도모하시라고 권유하고 싶습니다.

 

국회의원님들에게 읍소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세계를 이끌어가는 선도국가론을 말했습니다. 그러하니 차기 대통령을 잘 뽑아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국민 대의정치의  본산인 국회의 의원님들이 정신을 차리고, 중앙정치를 잘해줘야만 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성남시장을 거쳐 경기도지사를 하고 있는 행정의 달인입니다. 그분은 행정의 달인으로 경기도 살림을 아주 잘 꾸려, 경기도가 살기 좋은 세계 속의 유명 지방도시로 성공하게 내버려 두어야합니다. 정치바람에, 대선 선거바람을, 그분의 허파 속에, 이상한 정치바람을 집어넣지 마십시오. 누가 중앙정치를 잘 하고, 누가 국가를 일류국가로 잘 이끌어갈  인물인지를 가려주십시오. 차기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세계를 이끌어가는 선도국가를 만들어낼  큰 정치인, 큰 인물을 뽑도록 해주소서! "나무아미타불" "아멘" "내 탓이로다 내 탓이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비록 중앙정보부(전 3권)' 저자. 본지 발행인.

 

문일석. 시인. '비록 중앙정보부(전 3권)' 저자. 본지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Author of'Although Central Intelligence Agency (3 volumes in total)'.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Political aggression] Please, don't blow the presidential election wind into the lungs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please tell me who will lead the country to a top-notch nation."

 

-Ilsuk Moon Publisher

 

Fish cannot use their strength when they come out of the water~. Local administrators who are fishy should only swim in the water they used to play.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is the provincial governor, and the water itself is different from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He must be aware that he is only one of the executives leading numerous local organizations and is by no means a central politician. Therefore, central politics should not be pretending! There is no immunity privilege, so be careful with your words!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nd Gyeonggi Province will be busy taking care of the administration, but it is a story that they should not let go of the night for the central politics stage to raise the approval rating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and not let go of the beans. Surely, the angular stone fits.

 

Is there a Gyeonggi-do council or not? The provincial governor is simply an administrator in a position where no legislation can be made. Do you just take a nap after getting paid for the Gyeonggi-do council members? Why, isn't there a single legislator who calls a provincial governor who is engrossed in weird outside politics and confesses? Legislative, judicial,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The Gyeonggi-do Council must monitor and check the administrative vices of the provincial governor!

 

The National Assembly enacts or amends laws, and is given the authority of a state affairs auditor to audit the overall state affairs.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why do you leave it like an extraterritorial juristic person (治外法權人)? If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becomes president, does he already lose his body because he fears that he will be disadvantaged when he is nominated by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Does it make sense for a non-professional in central politics without an office in Yeouido, a local administrator, i.e., an ignorant of central politics, or a subject that is not a member of the lawmakers, and the high approval rating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alone? Members of Congress, who have been granted the privilege to deal with the politics-diplomacy-unification-economy-culture of the whole country, etc., please know that you are ashamed!

 

There is a proverb that catches elephants with a slingshot, but the provincial governor overtakes the central politics of Hoshitam with an act of overtaking. Can you really catch an elephant with a slingshot? Do you allow this on purpose?

 

Members of the Congress, do you know how to manage jumbleweed that grows in rice paddies? If you spray a growth stimulant that is only applied to japonica, the grass will wither and die because you will laugh in an instant.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s high-altitude march that the approval rate for presidential candidates is in the late 20% range, who is administering growth promoters? Are you suspicious of the impure intentions of the specialized public opinion polls or the tacit error? Or, I would like to ask if the invisible hands who manage the presidential lame duck since the ruling party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are administering a growth stimulant to the approval rating of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aiting for the day to become self-confident, and are doing well (political work).

 

His next presidential election is March 9, 2022. When I made this article public, it was February 22nd, 2021, so there are still 12 months and 18 days left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Throughout that period, if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s approval rating does not come out that high, who can guarantee that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ill not be in the position of being given a growth stimulant? I am very concerned about the future and human destiny of Gyeonggi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who seems innocent, simple and strong in doubt. I warn that if politics, which should be large nationality, intervene too deeply in a person's destiny, anyone can fall into tragedy.

 

Since 1961, the only two former presidents Park Jeong-hee and Chun Doo-hwan have become presidents without a history of participating in Yeouido parliamentary politics. They usurped power and trampled politics in a military coup.

 

If you are going to be president, experience in central political activities is essential.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is still young, so please finish your provincial governor well, try to b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ake control of the ruling party, and challenge yourself in great things for your country and peopl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please do not be deceived by the politicians of these days. I need to know my fraction. Look back at the politicians of Park Chan-jong, Lee In-je, and Go-Geon, who were once swept by the illusion of approval ratings. See worldly affairs, especially politics deeply-far-highly-widely, and behave while looking into the future. Meditate on the capitalism that will become grander and the Republic of Korea that has grown into capitalism. Lik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I would like to invite you to do something big for the Republic of Korea + the people, that is, to pursue a mighty future.

 

I'm glad to meet you. President Moon Jae-in spoke of the theory of a leading state in which the Republic of Korea leads the world. So, he has to choose the next president well. In this respect,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home of national representative politics, must come to mind and do well in central politics.

 

Gyeonggi-do Governor Lee Jae-myeong is an administrative master who runs through Seongnam Mayor and governs Gyeonggi Province. As a master of administration, he must manage Gyeonggi Province very well and let Gyeonggi Province succeed as a world-famous local city where it is good to live. Don't put strange political winds into his political winds, presidential election winds, into his lungs. Please tell us who is good at central politics and who will lead the country to a leading country. Pray for the next president to select the big politicians and big figures who will create the world's leading nation! "Tree Amita Buddha" "Amen" "My fault and my fault!"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Author of'Although Central Intelligence Agency (3 volumes in total)'.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