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3월 초 결정할 것”

올해 첫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확장적 재정·금융정책기조 견지 필요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2:48]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 대출과 관련, “만기연장 등 오는 3월초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확장적 재정·금융정책기조는 견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8일 9시 30분 서울 은행회관에서 한국은행 총재, 금융위원회 위원장, 금융감독원 원장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앞으로도 거시경제·금융 관계기관들 간 충분한 소통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올해 위기극복과 경제반등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홍 부총리는 “코로나 상황이 3차 확산의 파고를 넘어섰으나 아직 확실한 진정세를 착근시키지 못한 상황이고 피해도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제까지의 확장적 재정·금융정책기조는 견지가 필요하다”며 “정부로서는 최대한 재정 조기집행 및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추경편성과 함께, 전년 계획대비 16조원 확대된 정책금융도 495조원 규모로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집합제한업종 특별대출 등 금융지원은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며 “3월말 종료 예정인 전 금융권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등과 관련해서는 조속한 협의를 거쳐 3월초까지 그 수준을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홍 부총리는 “위기대응과정에서 누적된 유동성 문제, 부동산시장, 가계부채, 물가안정, 금융 변동성 확대 등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현실화되지 않도록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이 아닌 한국판 뉴딜, 신성장동력 등 생산적 부문으로 유입 유도하는 방안, 가계부채에 대한 강화된 관리조치 등 강구가 필요하다”며 “올 1분기 까지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은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ong Nam-ki, “We will decide to extend the maturity of corona loans and postpone interest repayment in early March”

-Reporter Park Soo-young

 

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said, "We will decide to extend the expiration date in early March," in relation to the corona loan. In addition, he emphasized that the expansionary fiscal and financial policy stance needs to be maintained.


Deputy Prime Minister Hong held a macroeconomic and financial conference with the governor of the Bank of Korea, the chairman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nd the head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t the Bank of Korea at 9:30 on the 18th, and will continue this year through sufficient communication and close cooperation between macroeconomic and financial institutions. It said that it will do its best to overcome the crisis and rebound in the economy.


First,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he corona situation has crossed the wave of the third proliferation, but the situation has not yet reached a definite complaint, and the damage continues, so it is necessary to maintain an extended fiscal and financial policy stance.” The government plans to provide sufficient amount of 495 trillion won in policy financing, which was expanded by 16 tr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s plan, along with supplementary arrangements to support the victims as soon as possible.”


“I will immediately implement financial support such as the secondary financial support program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pecial loans for collective restricted industries,” he said. “With regard to the extension of maturity and deferment of interest repayment, which are scheduled to end at the end of March, the level until early March after prompt consultation. I will decide.”


In particular, Deputy Prime Minister Hong emphasized that “management is important so that potential risk factors such as accumulated liquidity problems, real estate market, household debt, price stabilization, and increased financial volatility are not realized.”


“It is necessary to take measures to induce market liquidity to flow into productive sectors such as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new growth engines, rather than non-productive sectors such as real estate, and strengthened management measures for household debt.” “Advanced household debt management by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 will come up with a pla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