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재재·아이즈원 최예나 등 출연 ‘여고추리반’, 티빙 첫 오리지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2:32]

▲ 티빙 첫 오리지널 ‘여고추리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국내 대표 콘텐츠 기업 CJ ENM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이 지난 7일 JTBC와의 합작법인을 발표하며 향후 3년간 4000억원 이상의 제작비를 투자해 드라마, 예능을 중심으로 한 대형 IP 및 웰메이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계획을 발표했다. 

 

CJ ENM과 JTBC스튜디오 양사의 콘텐츠 역량을 결집시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한 숏폼, 미드폼 콘텐츠들도 준비 중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티빙이 첫 번째 오리지널 콘텐츠로 선보이는 <여고추리반>(연출 정종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고추리반>은 여고에서 벌어지는 수상한 사건과 그 속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뭉친 추리반의 활약을 담은 미스터리 어드벤처 프로그램. 

 

<대탈출>, <더 지니어스>,<소사이어티 게임> 등 굵직한 추리 및 장르물 예능 프로그램들을 연출하며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정종연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추리반 멤버로는 아나운서 박지윤, 예능인 장도연, 연반인 재재, 가수 비비, 걸그룹 아이즈원 최예나가 출연을 확정 지으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티빙이 첫 오리지널로 정종연 PD의 <여고추리반>을 선보이는 특별한 이유를 짚어봤다.

 

# 티빙에서 사랑 받은 예능 <대탈출> 정종연 PD와 티빙의 본격적 첫 만남.

 

추리 장르물에서 독보적인 팬덤을 자랑하는 정종연 PD는 특유의 스토리텔링과 연출력으로 에피소드들 간 얽히고 설킨 줄거리로 거대한 세계관을 완성시키며 소위 ‘드라마틱 예능’이라는 신 장르를 만들어낼 정도로 높은 몰입도와 완성도를 갖춘 콘텐츠들을 선보였다. 그 중에서도 가장 뜨거운 사랑을 받은 국내 유일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대탈출> 시리즈는 티빙에서 지난 한 해 가장 사랑받은 예능 VOD 1위에 오르면서 OTT에서도 콘텐츠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정종연 PD는 시리즈 곳곳에 나노 단위로 흩어져있는 복선과 단서들 역시 N차시청과 몰아보기를 유발하며 수 많은 마니아를 양산하는 크리에이터로 유명하다. 새롭게 공개되는 <여고추리반> 역시 매 회차의 작은 사건들이 하나의 큰 사건으로 귀결되는 궁극의 드라마틱한 전개를 예고하며 과연 어떤 소름끼치는 볼거리를 만들어낼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티빙 관계자는 “티빙 오리지널의 첫 시작에 가장 적합한 크리에이터는 독보적인 역량과 강력한 팬덤을 갖춘 정종연 PD라고 판단해 먼저 협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티빙은 앞으로도 역량 있는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고퀄리티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앞장서 국내 콘텐츠 산업 성장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각오도 함께 전했다.

 

# OTT와 함께하는 새로운 도전.

 

시청자들과 크리에이터들은 모두 늘 ‘새로움’을 찾는다.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조합, 소재, 감성 등 신선한 것에 대한 열망은 언제나 끊이지 않는다. OTT 콘텐츠는 파격적인 도전과 새로운 도전을 가능하게 한다. 

 

그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뇌섹 예능’, ‘미스터리 어드벤처’ 등 창의적인 장르를 개척해왔던 정종연 PD 역시 이번 <여고추리반>을 통해 OTT향 콘텐츠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여고추리반>은 빠른 호흡의 전개와 감각적인 편집, 몰입도 높은 분량 등 OTT향 콘텐츠다운 포인트를 살려 강한 중독성과 집중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정종연 PD는 “올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플랫폼 경쟁에서 차별화된 콘텐츠의 중요성은 나날이 커질 것”이라며, “티빙의 첫 오리지널 제작을 맡게 된 만큼 OTT 시청자들의 색다른 취향과 코드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설렘을 내비쳤다.

 

또한 <여고추리반>의 출연진을 살펴보면 아나운서 박지윤, 예능인 장도연, 연반인 재재, 가수 비비, 걸그룹 아이즈원 최예나는 여성이라는 공통점 외에는 접점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인물들임을 알 수 있다. 

 

정종연 PD는 “멤버들은 색다른 케미로 각양각색 활약할 예정이다. 출연진들의 섬세한 감각, 따뜻한 감성이 발휘될 것”이라고 전해 차별화된 재미를 예고했다.

 

한편, 티빙 첫 번째 오리지널 <여고추리반>은 오는 29일 티빙에서 단독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Online video service (OTT) Teabing of Korea's leading content company CJ ENM announced a joint venture with JTBC on the 7th and invested more than 400 billion won in production costs over the next three years to produce large IPs and well-made original contents centered on dramas and entertainment. Announced the plan.

 

By combining the content capabilities of both CJ ENM and JTBC Studio, they are preparing short and mid-form contents aimed at the MZ generation (millennial + Z generation) familiar with the digital environment, raising expectations.

 

In the midst of this, interest is drawing on Teabing's first original content, <Girl's Go Mystery Class> (director Jeong Jong-yeon). <Girl's Go Mystery Class> is a mystery adventure program about the suspicious incidents taking place in girls' high school and the activities of the Mystery Group that united to uncover the secrets therein.

 

Producer Jeong Jong-yeon, who has a thick mania, directing heavy reasoning and genre entertainment programs such as <The Great Escape>, <The Genius>, and <Sociality Game>, and as members of the mystery class, announcer Park Ji-yoon, entertainer Do-yeon Jang, Jaejae, a senior citizen, singer BB, and girl group IZone Choi Yena have confirmed their appearance and are attracting hot interest from fans.

 

I pointed out the special reason for Teabing's first original, PD Jeong Jong-yeon's <Girl's Gochuri Class>.

 

# A full-fledged first meeting between PD Jong-yeon Jeong and Teabing, an entertainment show loved by Teabing <The Great Escape>.

 

PD Jeong Jong-yeon, who boasts an unrivaled fandom in the mystery genre, completes a huge worldview with entangled and fluffy plots between episodes with unique storytelling and directing, and content with high immersion and completeness enough to create a new genre called'dramatic entertainment'. Showed them. Among them, the only adventure variety in Korea that received the hottest love, <Great Escape>, has been recognized for content competitiveness in OTT as it ranked first in the VOD of the most loved entertainment last year at Teabing.

 

PD Jeong Jong-yeon is famous as a creator who mass-produces a number of enthusiasts by inducing N car viewing and driving through the double tracks and clues scattered in nano units throughout the series. The newly released <Girl's Go Mystery Class> also foretells the ultimate dramatic development in which small events in each episode result in one big event, raising the curiosity of what kind of creepy sights it will create.

 

An official from Teabing said, “I decided that the most suitable creator for the first start of Teabing Original is Jung Jong-yeon PD, who has unrivaled capabilities and strong fandom, and suggested collaboration first.” He also said, “Tiving will continue to expand collaboration with competent creators and lead the production of high-quality original content to become a company that contributes to the growth of the domestic content industry.”

 

# A new challenge with OTT.

 

Both viewers and creators are always looking for'newness'. The desire for fresh things such as combinations, materials, and sensibility that I have never seen anywhere else is always constant. OTT content enables unprecedented challenges and new challenges.

 

PD Jeong Jong-yeon, who has pioneered creative genres such as ‘Adventure Variety’, ‘Brain-Seok Entertainment’, and ‘Mystery Adventure’ through various entertainment programs, is also taking on a new challenge of OTT-oriented content through this <Girl's High School Mystery Class>. <Girl's Go Mystery Class> is planning to raise strong addiction and concentration by utilizing the points of OTT-oriented content such as rapid breathing, sensuous editing, and high immersion.

 

PD Jeong Jong-yeon said, “The importance of differentiated content will increase day by day in the platform competition, which is expected to become more fierce this year.” “As I am in charge of producing the first original of Teabing, I am trying to find a different taste and code of OTT viewers.” He expressed his excitement about the new challenge.

 

Also, if you look at the cast of <Girl's Go Mystery Class>, you can see that the announcer Park Ji-yoon, entertainer Jang Do-yeon, Yeonban Jae-jae, singer Bibi, and girl group IZone Choi Ye-na are those who are active in various fields so that it is difficult to find contact points other than being a woman. I can.

 

PD Jeong Jong-yeon said, “The members will be active in various ways with a different chemistry. The cast members' delicate senses and warm sensibility will be displayed.”

 

Meanwhile, Teabing's first original <Girl's Gochuuriban> will be released exclusively at Teabing on the 29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