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설공단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 수상

사회기여부문… 전국 이동권 보장ㆍ일자리 창출 등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0/12/24 [15:17]

 

▲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장애인의 전국 이동권 보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물리적ㆍ경제적 제약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 전주시설공단 백순기(왼쪽에서 두 번째) 이사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장애인의 전국 이동권 보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물리적ㆍ경제적 제약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은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위원회가 주최하고 장애인뉴스ㆍ(사)장애인복지선양회가 후원하는 시상식으로 사랑과 봉사정신으로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돕고 복지향상에 기여하는 등 인식개선 및 인권향상에 헌신한 인물이나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위원회는 엄정한 심사 절차를 거쳐 ▲ 사회기여 ▲ 인권화합 ▲ 교육발전 ▲ 문화예술 ▲ 자립재활 등 총 5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올해로 14회째다.

 

전주시설공단은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함께 하는 밝은 사회운동을 높게 평가 받아 사회기여부문 수상 기관으로 선정됐다.

 

특히,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인 이지콜을 운영하는 등 전국 최초로 2017년 장애인 이동권을 전국으로 확대했으며 올해 전용택시 15대를 도입해 비휠체어 장애인들의 이동권 강화에 기여했다.

 

또, 이지콜 이용객을 대상으로 장애 유형별 차별화된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성장형 매뉴얼 '이지북'을 제작한데 이어 전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해애 고객 만족도 역시 높였다.

 

또한, 이지콜 운전원의 약 19%를 장애인으로 고용했고 중증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카페 '아이 갓 에브리씽(I got everything)'을 덕진수영장 등 2곳에 입점 시켜 지역 내 장애인들이 건강하고 안정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앞장섰다.

 

아울러,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심신을 단련하고 여가문화를 누릴 수 있는 '어울림 국민체육센터' 운영 등 장애인 복지 향상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전주시설공단 백순기 이사장은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한 공단 임직원 모두의 노력을 인정받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수상은 앞으로도 장애인의 인권 옹호 및 권익 증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장애인복지 1등 도시 전주'를 실현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 공단의 설립 목적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자랑스러운 한국장애인상'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 정책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비대면 형식으로 수상자인 각 개인 및 기관에 전달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Proud Korean Disabled Person Award'

Social contribution sector... Guaranteed national mobility rights and job creation, etc.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was honored to receive the'Proud Korean Disabled Person Award' in recognition of its contributions to enabling people with disabilities to enjoy a free and human life free from physical and economic constraints by guaranteeing national mobility rights and creating jobs.

 

The'Proud Korean Disabled Person Award' is an awards ceremony hosted by the proud Korean Disabled Person Award Committee and sponsored by the Disabled News and Welfare Association for the Disabled. It helps the disabled with a spirit of love and service and contributes to improving welfare. People or organizations dedicated to human rights improvement are selected and awarded.

 

The committee selected the winners in a total of five categories, including ▲ social contribution ▲ human rights harmony ▲ education development ▲ culture and arts ▲ independent rehabilitation, and this is the 14th this year.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was selected as an award-winning institution in the social contribution category because it was highly evaluated for its bright social movements with the disabled and the disabled.

 

In particular, it expanded the nation's first mobility rights for the disabled in 2017 by operating EasyCall, a special means of transportation for people with reduced mobility, and introduced 15 exclusive taxis this year, contributing to strengthening the mobility rights of non-wheelchair disabled people.

 

In addition, it produced a growth-type manual'Easy Book' with the aim of providing differentiated high-quality services for each type of disability to easy-call users, and training for all employees was also enhanced in Jinhaeae's customer satisfaction.

 

In addition, about 19% of Easycall drivers were employed as handicapped, and a cafe'I got everything' was opened in two places, including Deok Jin-soo, to create jobs for the severely handicapped, so that people with disabilities in the region lead healthy and stable lives I took the lead to do it.

 

In addition, it is playing a leading role in improving the welfare of the disabled, such as operating the 'Uollim National Sports Center', where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non-disabled people can get along together to train their mind and body and enjoy a leisure cultur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Chairman Soon-ki Paik said, "I am very pleased to be recognized for the efforts of all employees of the Corporation to improve the welfare of the disabled." "Jeonju, the No. 1 city for welfare for the disabled," he said.

 

On the other hand, this year's 'Proud Korean Disabled Persons' awards ceremony was delivered to each of the winners in a non-face-to-face format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to strengthen social distancing in response to the spread of Corona 19.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