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정수사(淨水寺)와 안동 개목사(開目寺) 툇마루

[현지 취재]사찰 툇마루를 통해서 본 불교의 민중성

김수종 작가 | 기사입력 2020/12/22 [12:54]

지난 여름 처음으로 강화도 마니산 정수사(淨水寺)에 가보았다. 소문으로만 듣던 대웅보전 창살연꽃무늬를 보기 위함이었다. 대웅보전 꽃문양문살은 통나무를 손으로 파내 만든 것으로 공예양식에서도 특이한 장식으로 알려져 있다. 

 

전면의 문 가운데 사분합문은 마치 요술단지꽃병에서 소담스런 목단이 몽실몽실 피어오르듯 화려하고 아름다웠다. 잘 조각된 목단줄기들이 창살역할을 하고 있는데, 꽃병은 청자와 진사도자기이고, 네 개의 꽃병 문양이 모두 다르다. 

 

사실 대단한 소문에 비해 문창살이 멋스럽지 않음에 실망했다. 한국 최고를 자랑하는 소백산 아래 내 고향 영주시 순흥면 성혈사 나한전 문창살에 익숙한 사람이라 그랬나 보다. 아무튼 마니산 동쪽 기슭에 작지만 아름다운 천년 고찰이다. 

 

▲ 정수사     ©브레이크뉴스

▲ 개목사     ©브레이크뉴스

 

울창한 숲속에 아담한 대웅보전 이외에 몇 개의 건물들이 보이고, 주변 산세와 조화가 이루어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난다. 서해바다가 장쾌하게 펼쳐지는 전망 좋은 절이다. 신라 선덕여왕 8년(639)에 회정대사가 창건했다. 이후 비구니 스님들이 살면서 중수 중창을 거듭했다. 

 

경내에는 보물 제161호로 지정된 대웅보전과 삼성각, 요사채 등이 있다. 대웅보전은 세종 5년(1423)에 중창했다. 본래는 정면 3칸 측면 3칸인데, 전면에 별도로 측면 1칸에 해당하는 툇마루가 마련되어있다는 사실이 매우 특이하다. 툇마루가 있어 전체적으로는 측면 4칸집이 된다. 

 

그 한 칸은 숙종 대에 증축된 것이다. 나는 문창살을 보기 위해 갔다가 실망했지만, 대웅보전에 달린 툇마루를 보고 놀랐다. 툇마루가 있는 법당은 처음 보았기 때문이다. 삼국시대 이후 고려 말까지 불교가 번성한 나라였지만, 아무래도 어린 백성들에게 불교와 부처님은 멀기만 했다. 

 

신라 고승 원효대사는 어린 중생들에게 불교의 복잡한 불경을 다 볼 수 없으니 매일 주문만 외우라고 가르쳤다. 그 주문이 바로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이다. 아미타불은 서방정토를 주관하는 부처이고, 관세음보살은 세상의 모든 중생이 해탈할 때까지 성불하지 않겠다는 보살로서 우리에게 가장 친숙하다. 

 

나무는 소나무, 전나무, 밤나무를 통틀어 가리키는 나무가 아니라 ‘의지하다’라는 의미이다. 그러므로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은 ‘아미타불과 관세음보살에게 귀의합니다’라는 기도문이며 신앙고백인 것이다. 

 

불교를 믿는 일반 백성들도 한가롭게 사찰에 방문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대웅전에 들어 108배를 하는 것은 더더욱 어려운 일이었다. 따라서 대웅전에 달린 툇마루의 의미는 그 무엇보다 소중한 것이다. 대웅전 안에 들지 않고도 문을 열어두면 툇마루에서 절하는 것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정수사보다 더 멋지고 아름다운 툇마루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지난가을 단풍이 물들 무렵 안동 천등산 개목사(開目寺)에 찾아갔다. 작은 절은 유명한 봉정사의 위쪽에 있다. 신라 때 의상대사가 창건한 사찰이다. 

 

의상이 이 산 정상 근처 큰 바위 아래에서 수도를 하는데, 하늘에서 큰 등불이 비춰주어 99일 만에 도를 깨치게 됐다. 그래서 99칸 절을 짓고, ‘하늘이 불을 밝혔다’는 뜻으로 ‘천등사’(天燈寺)’라고 칭했다. 조선 초 맹사성이 안동부사로 와서 중수했다. 

 

풍수지리에 능한 맹사성이 “안동지방에 장님이 많으니 ‘개목사’(開目寺)라고 하면 장님이 안 생길 것”이라고 하여 이름을 바꾸었다고 한다. 1969년 원통전을 해체 수리할 때 발견한 상량문에 따르면, 이 건물은 맹사성의 사후인 1457년에 지어진 것이다. 

 

지금 개목사 규모는 매우 단출하다. 절 뜰 안에는 원통전과 요사채 뿐이다. 원통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건물로 주심포식 맞배지붕집이다. 건물 전면에 툇마루를 놓고 마루를 깐 점이 독특한데 이는 비슷하게 생긴 강화 정수사의 법당이 후대에 툇마루를 덧붙인 것과는 달리 처음부터 그렇게 지은 것이다. 

 

조선 초기의 몇 되지 않는 목조건물로 보물 제242호이다. 아무튼 풍수지리에 능했던 맹사성이 개목사라고 이름을 바꾸었는데, 그 후부터는 차츰 눈병 환자가 없어지게 됐다. 눈병 없앤 개목사는 ‘눈병 환자가 많은 안동’과 ‘절 이름을 바꾼 맹사성’이다. 

 

▲ 김수종 작가. '영주를 걷다 ' 등의 저서가 있다.   ©브레이크뉴스

맹사성의 ‘맹’자와 개목사의 ‘개목’에 주목하여 풍수지리적인 단점은 인간의 노력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 다른 의미를 살펴보면, 억불숭유 정책으로 조선왕조 내내 천대받던 사찰이 쓸모없이 것이 아니라 눈병을 낫게 해주는 소중한 신앙임을 강조하고 있다. 

 

개목사 원통전은 처음부터 툇마루를 두었고, 정수사 대웅보전은 조선 숙종 임금 때 중창하며 툇마루를 덧댄 것이다. 그렇다면 툇마루의 의미는 무엇일까? 나는 조선시대 불교의 민중성으로 다시 발견하게 된다. 

 

법당 안이나 바로 앞에 다가갈 수 없었던 민중들을 위해 툇마루를 두어 일반백성도 편하게 법당 앞에서 배례할 수 있게 한 것이다. 개목사는 눈을 뜨게 한다는 의미다. 이 두 사찰에서 나는 조선시대 불교의 민중성에 다시 눈을 뜨는 계기를 얻었다.  daipapa@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anghwa Soo-ji Temple and Andong Gae Pastor's Topmaru

Buddhism's popularity seen through the temple top floor

- Kim Soo-jong

 

Last summer, for the first time, I went to Manisan Sansu-sa (淨水寺) in Ganghwa Island. It was to see the lotus pattern of Daewoongbojeon, which was only heard by rumors. The flower pattern gate of Daewoongbojeon Hall is made of logs by hand and is known as a unique decoration in craft style.

 

The quadruple gate in the middle of the front door was gorgeous and beautiful, as if a small wooden stage was blooming from a magic jar vase. Well-carved wooden stems act as a spear, and the vases are celadon and Jinsa ceramics, and all four vases have different patterns.

 

In fact, compared to the great rumors, I was disappointed that Moonchangsal wasn't cool. It seems that he was familiar with the Moonchangsal of Nahanjeon Temple of Seonghyeolsa Temple in Sunheung-myeon, Yeongju, Korea under the Sobaeksan Mountain, which boasts the best in Korea. Anyway, it is a small but beautiful thousand-year old temple on the eastern shore of Mt. Manis.

 

In the dense forest, in addition to the small Daewoongbojeon Hall, several buildings can be seen, and the harmony with the surrounding mountains creates an antique atmosphere. It is a temple with a great view overlooking the west sea. It was founded in the 8th year (639) of Queen Seondeok of Silla, by Hoejeongdaesa. Since then, the monks lived in heavy water.

 

In the precincts, there are Daeungbojeon Hall, Samseonggak, and Yosaechae, designated as Treasure No. 161. Daewoongbojeon was held in the 5th year of King Sejong (1423). Originally, there are 3 compartments in the front and 3 compartments on the side, but the fact that there is a top floor corresponding to 1 compartment on the side is very peculiar. There is a top floor, so the overall side is 4 compartments.

 

That one space was extended at Sukjong University. I was disappointed when I went to see the door window, but I was surprised to see the top floor on Daewoongbojeon Hall. This is because it is the first time I have ever seen a temple with a tootmaru.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to the end of Goryeo, Buddhism was a prosperous country, but to the young people, Buddhism and Buddha were only far from being.

 

Silla high priest Wonhyodae lived by teaching young regenerated people to memorize only spells every day because they could not see all the complex Buddhist scriptures of Buddhism. That spell is the “Namu Amitabha Buddha, the Guanyin Bodhisattva.” The Amitabha Buddha is the Buddha in charge of the Western Pure Land, and the Gwanseum Bodhisattva is the most familiar to us as a Bodhisattva who will not worship until all beings in the world are liberated.

 

A tree is not a tree that refers to pine, fir, and chestnut altogether, but it means'willing'. Therefore, “Namu-Amitabha Buddha” is a prayer and confession of faith that says, “I will return to the Amitabha Buddha and the Gwanseum Bodhisattva”.

 

It was not easy for ordinary Buddhists to visit the temple leisurely, and it was even more difficult to do 108 boats in Daeungjeon. Therefore, the meaning of the top floor attached to Daeungjeon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This is because it was possible to bow at the top floor if the door was opened without entering the Daeungjeon Hall.

 

Hearing the rumor that there is a top floor that is more beautiful and more beautiful than Susu Temple, I visited Andong Cheondeungsan Gaemoksa (開目寺) when the autumn leaves were dyed. A small temple is located above the famous Bongjeongsa Temple. It is a temple founded by the Daewon Sangdae during the Silla period.

 

The costume is the capital under a large rock near the top of this mountain, and a large lantern lit up from the sky, breaking the Tao in 99 days. So I built a 99-kan temple and called it ‘Cheondeungsa’ (天燈寺), meaning ‘the sky lit fire.’ At the beginning of the Joseon Dynasty, Maengsaseong came to Andongbusa and rehabilitated.

 

Maeng Sa-sung, who is good at feng shui, changed his name by saying, "There are many blind people in Andong, so if you say'Gae Pastor' (開目寺), you will not be blind." According to Sangryangmun, which was discovered when the Yuantongjeon was dismantled and repaired in 1969, this building was built in 1457, after the death of Maengsaseong.

 

The size of the dog pastor is very small now. There are only Wontongjeon and Yosaechae in the temple garden. Wontongjeon is a building with 3 compartments in the front and 2 compartments on the side, and is a roof house with a main core type. It is unique in the fact that the top floor is placed on the front of the building and the floor is laid out, unlike the similar-looking Ganghwa Jeongsusa temple hall that added a top floor to the later generations.

 

Treasure No. 242 is one of the few wooden structures in the early Joseon period. Anyway, Maeng Sa-sung, who was good at feng shui geography, changed the name to Gae Pastor, and after that, the eye disease patients gradually disappeared. The dog pastors who got rid of the eye disease are “Andong, who has many eye diseases,” and “Meng Sa-seong, who changed the name of the temple.”

 

By paying attention to the “blind” of Maeng Sa-sung and the “gaemok” of Gae Pastor, the recognition that the shortcomings of Feng Shui can be overcome by human efforts. Looking at another meaning, it is emphasized that the temple, which was condemned throughout the Joseon Dynasty due to the policy of obliviousness, is not useless, but a precious faith that heals snow diseases.

 

Gae Pastor Wontongjeon had a top floor from the beginning, and Jeongsusa Daewoongbojeon was a mid-singer during King Sukjong of Joseon, and topped with a top floor. Then, what is the meaning of the top floor? I am rediscovered as the folk nature of Buddhism in the Joseon Dynasty.

 

For the people who could not reach inside or in front of the temple hall, a top floor was placed so that the general people could easily worship in front of the hall. It means that a dog pastor opens his eyes. At these two temples, I opened my eyes to the masses of Buddhism in the Joseon Dynasty. daipapa@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