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보배’ 김가은, ‘큰엄마의 미친봉고’로 스크린 컴백..새로운 매력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2/17 [13:53]

▲ 배우 김가은 <사진출처=프레인TP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드라마와 연극 무대를 오가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가은이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오는 2021년 2월 초 개봉을 확정한 영화 <큰엄마의 미친봉고>(극본 하서호, 감독 백승환)는 명절 당일 뒤집개 대신 봉고차 열쇠를 집어든 큰 며느리가 남편 몰래 며느리들을 하나 둘 차에 태워 탈출하여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려낸 로드무비. 명절 연휴 ‘가족’의 진짜 의미를 제대로 되새기게 할 작품이다.

 

김가은은 극중 다른 며느리들과 탈출극을 벌이며 급기야 파혼까지 고민하게 되는 예비 며느리 ‘최은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며느리즈의 예비 막내 며느리 은서는 명절에 남자친구의 본가에 갔다가 뜻밖의 사건을 겪으며 크고 작은 감정 변화를 겪는 인물이다.

 

지난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SBS 드라마 ‘스타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김가은은 드라마 ‘브레인’,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일편단심 민들레’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특히 김가은은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와 ‘바람이 분다’에서 각각 현모양처를 꿈꾸는 양호랑 역과, 초긍정 마인드를 지닌 손예림 역으로 분해 통통 튀는 연기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십분 살려냈으며, ‘눈이 부시게’에서 책가방 대신 철가방을 선택한 시크한 중국집 배달부 이현주 역을 맡아 시크한 현실주의자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담아냈다. 

 

또한 김가은은 올해에는 연극 ‘도둑배우’에서 안정적인 무대 연기까지 선보이며 활동 반경을 한층 넓히기도 했다.

 

김가은은 전작들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탄탄한 내공을 발휘할 예정이다. 최근 크랭크업한 <큰엄마의 미친봉고> 현장에서 김가은은 정영주, 황석정 등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 환상적인 팀워크를 보여주며 시종일관 촬영장 분위기를 활기차게 이끌었다는 후문. 영화의 주축으로서 이야기에 재미와 감동을 배가시켰다는 김가은의 활약에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큰엄마의 미친봉고>는 과거 3년전 한 온라인 게시판에 게재돼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짧은 글을 모티브로 해 탄생한 KT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내년 2월 초 시즌을 통해 단독 선공개되고, 이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순차 방영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Kim Ga-eun, who has established himself as a “believing and watching actor,” between dramas and plays, makes a comeback with the movie <The Big Mother's Crazy Bongo>.

 

The movie <Big Mother's Crazy Bongo> (screenplay Ha Seo-ho, director Baek Seung-hwan), which was confirmed to be released in early February 2021, escapes by riding the daughter-in-law one by one in a car without her husband secretly holding the key to a van car instead of a flipper. A road movie depicting the episode that takes place. This work will remind you of the true meaning of “family” during the holiday season.

 

Ga-eun Kim plays the role of “Eun-seo Choi,” a preliminary daughter-in-law who has an escape play with other daughter-in-laws in the play, and eventually suffers from her breakup. Eun-seo, the youngest daughter-in-law of her daughter-in-law, is a character who goes to her boyfriend's home house on her holiday and undergoes her unexpected events and changes in emotions big and small.

 

Kim Ga-eun, who debuted as a public talent for the 11th SBS season in 2009, and began to publicize her face with the SBS drama'Style', has steadily built filmography by appearing in the dramas'Brain','I Hear Your Voice', and'One Piece Dandelion'.

 

In particular, in the dramas'Because this is the first time' and'The wind blows', Kim Ga-eun was divided into the role of Yeo-rang, who dreams of a present-looking wife, and the role of Son Ye-rim, who has a super positive mind. He played the role of Lee Hyun-ju, a chic Chinese delivery man who chose an iron bag instead of a school bag in'Swigge', realistically portraying the chic realist appearance.

 

In addition, this year, Gaeun Kim also expanded her range of activities by showing stable stage performances in the play “A Thief Actor”.

 

In addition to her previous works, Kim Ga-eun is planning to show a solid strength in this work. At the scene of <Big Mom's Crazy Bongo>, which was recently cranked up, Kim Ga-eun showed fantastic teamwork with actors who worked together with Jung Young-joo and Hwang Seok-jung, and it was said that he led the atmosphere of the filming site to a lively atmosphere. Many people are looking forward to Kim Ga-eun's performance as the main pillar of her film, which doubles the fun and excitement of the story.

 

On the other hand, <Big Mom's Crazy Bongo> is an original KT Seezn (seasonal) film created with the motif of a short article that was posted on an online bulletin board three years ago and received hot attention. It will be released exclusively through the season in early February next year, and will be aired sequentially through various platforms thereaft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