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감찰위 "윤석열 총장 직무정지 부적절" 결론

검찰은 과거 절차적 정당성을 가지고 권력의 도구가 되어 인권유린에 앞장섰는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4:45]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에 대해 7명 전원 일치로 징계 처분, 직무배제, 수사의뢰가 부적절하다’고 결론냈다.  
 

윤 총장의 거취를 결정할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2일 열려 추미애 법무장관의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집단 항거하는 검찰의 위세에 눌려 .법무부 감찰위원회 권고사항을 따를 것인가? 아니면 윤총장을 중징계 처리하여 해임할 것인지 그 결과에 따라 검찰개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에 대해 7명 전원 일치로 징계 처분, 직무배제, 수사의뢰가 부적절하다’고 결론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그 근거는 징계 사유를 고지하지 않았고, 소명 기회를 부여하지 않는 등 절차에 중대한 흠결을 이유로 들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감찰위는 3시간 이상 비공개회의를 열어 윤 총장에 대한 6가지 징계 사유가 타당한지, 절차적 정당성이 지켜졌는지, 직무 배제할 정도의 중대한 비위인지 등을 검토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동범 이화여대 로스쿨 교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등 외부 위원과 이주형 의정부지검장 등 검찰 내부위원 등 7명이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위의 논의 결과는 강제사항이 아닌 권고 사항에 불과해 법무부 징계위 개최나 심의 결과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윤 총장의 거취를 결정할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2일 열려 추미애 법무장관의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집단 항거하는 검찰의 위세에 눌려. 법무부 감찰위원회 권고사항을 따를 것인가? 아니면 윤총장을 중징계 처리하여 해임할 것인지 그 결과에 따라 검찰개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Ministry of Justice's Supervisory Commission unanimously concludes, "Inappropriate disciplinary claim by President Seok-yul and suspension of duty"
Did the prosecution take the lead in human rights abuses as an instrument of power with procedural legitimacy in the past?


On the 1st, the Ministry of Justice's Supervisory Commission concluded that ‘the disciplinary action, job exclusion, and request for investigation were inappropriate for all seven people for disciplinary claims agains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job exclusion measures.’
 
The grounds were cited for serious flaws in the procedure, such as not notifying the grounds for disciplinary action and not giving an opportunity to clarify.
  
From 10 am on that day, the inspection committee held a closed meeting for more than 3 hours at the Gwacheon Government Complex of the Ministry of Justice to review whether the six reasons for disciplinary action against President Yoon were valid, whether the procedural justification was observed, and whether it was a serious misconduct enough to exclude the job .
  
It is reported that seven members, including Kang Dong-beom,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Law School, Lee Soo-jeong, professor of crime psychology at Gyeonggi University, and internal members of the prosecution including Ju-hyung Lee, Uijeongb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ere present.

The results of discussions by the inspectorate are only recommendations, not compulsory matters, and do not directly affect the results of the disciplinary committee meeting or deliberation of the Ministry of Justice.
  
The Prosecutor's Disciplinary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Justice, which will decide on the move of President Yun, will be held on the 2nd, and the next move of Justice Minister Choo Mi-ae is paying attention.

 

Will you follow the recommendations of the Ministry of Justice's Prosecutors' Commission under the prestige of the prosecution against the group? Or, whether he will dismiss Mr. Yun through severe disciplinary action, it is expected that it will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reform of the prosecu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