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공식 출범..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 달성 목표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3:1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공식 출범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1일 창립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김종현 사장을 초대 대표이사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1984년 LG생활건강에 입사해 LG그룹 회장실, LG화학 고무/특수수지사업부장, 소형전지사업부장, 자동차전지사업부장을 거쳐 ‘18년부터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으며 배터리사업을 명실상부한 세계 1위 반열에 올려놓았다.

 

김 대표는 이날 출범사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불모지였던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을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개척했고, 많은 우려와 역경을 이겨내며 최근에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누구보다 먼저 구조적인 이익 창출의 기반을 다지기도 했다”며 “이제 더 큰 꿈을 실현하기 위해 분사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내며 위대한 여정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여정은 최고의 기술과 품질로 기대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고 인류의 삶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며 친환경을 선도하는 기업, 무엇보다 우리 구성원들이 회사와 함께 성장하며 자긍심을 느끼는 모두에게 최고의 가치를 주는 LG에너지솔루션으로 향하는 길”이라며 “지금까지 우리가 이뤄온 성과들은 생각보다 위대하며, 그 저력을 믿고 자신감 있게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신설법인의 사명 LG에너지솔루션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에너지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기업’을 뜻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외 임직원 약 2만2000명(국내 약 7000명, 해외 약 1만5000명) 및 한국 오창, 미국 미시간, 중국 신강/빈강,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생산기지와 한국 대전, 미국 트로이, 중국 난징,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R&D테크센터를 운영하는 등 글로벌 경영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13조원 수준으로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해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에너지솔루션은 적기 적소에 투자를 확대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고성능 제품과 스마트팩토리 등 선도적인 공정 기술로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또한,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E-Platform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 전기차 시장 확대 및 배터리의 사회적 가치 제고에 기여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전고체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개발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성장동력을 지속 확보할 전략이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의 초대 이사회 의장은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이 맡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선임 배경에 대해 신 부회장이 모회사인 LG화학과의 사업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기여하고, 글로벌 사업 전문성과 균형감 있는 시각을 바탕으로 해외사업 비중이 높은 배터리 사업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G Energy Solution was officially launched.


LG Energy Solutions announced that it had appointed President Kim Jong-hyun as the first CEO at the inaugural general meeting and board of directors meeting on the 1st.


After joining LG H&H in 1984, CEO Kim joined the LG Group's chairman's office, headed the rubber/special resin division of LG Chem, headed the small battery division, and headed the automotive battery division. Ranked the top in the world.


CEO Kim said, “LG ​​Energy Solutions pioneered the wasteland Korean battery industry with an indomitable spirit of challenge, overcame many concerns and adversities, and recently laid the foundation for creating structural profits ahead of anyone in the electric vehicle battery business. He also said, “Now, to realize a bigger dream, we have successfully achieved the spin-off and set out on a great journey.”


“This journey is a company that provides more than expected value with the best technology and quality, innovatively improves human life, and leads eco-friendly. Above all, our members grow with the company and give the best value to everyone who feels proud. “The road to an energy solution” said, “The achievements we have achieved so far are greater than we thought, and let's believe in their potential and create the future with confidence.”


The new corporation's mission LG Energy Solutions stands for'a specialized company that provides various energy solutions for a better world'.


LG Energy Solutions has about 22,000 domestic and foreign employees (about 7,000 in Korea, 15,000 overseas) and production bases in Ochang, Michigan, China, Xinjiang/Binjiang, Poland, and Wrocław, Daejeon, Korea, Troy, China, and Nanjing, China , It is establishing a global management system by operating the R&D Tech Center in Frankfurt, Germany.


The expected sales this year is 13 trillion won, and it is planning to leap to become the'world's best energy solution company' by achieving more than 30 trillion won in sales in 2024.


To this end, LG Energy Solutions plans to strengthen its business competitiveness by expanding investments in the right place at the right time, and lead the market with leading process technologies such as innovative high-performance products and smart factories.


In addition, it will have differentiated competitiveness in the E-Platform field that provides various services throughout the life of the battery, such as battery care/lease/charge/reuse, and will contribute to expanding the electric vehicle market and enhancing the social value of the battery.


In addition, it is a strategy to continuously secure growth engines by spurring the development of next-generation battery technologies such as the development of all-solid-state batteries and lithium-sulfur batteries.


Meanwhile, the first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LG Energy Solutions is Hak-cheol Shin, Vice Chairman of LG Chem.


For the background of LG Energy Solutions, Vice Chairman Shin contributes to maximizing the business synergy effect with the parent company, LG Chem, and can play a positive role in the battery business with a high proportion of overseas business based on global business expertise and a balanced perspective. Explained that he expects i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