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정부,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 국고부담 50% 합의 이행해야”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 국고부담률 50%, 사업물량 27개 반영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0:57]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년부터 중앙정부로 위임되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의 예산 부담안을 놓고 당초 약속대로 정부가 절반을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7일 열린 도지사 주재 확대간부회의에서 “광역버스 국가사무를 전제로 버스요금을 올린 건데 이제 와서 예산부담을 못하겠다는 것은 신의를 저버리는 일”라며 “공공기관끼리 합의한 것을 어기는 것은 상식에 반하는 것으로 심각하게 대처하라”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시내버스는 200원, 좌석형 버스는 400원, 경기순환버스는 450원으로 요금을 인상한 바 있다. 도는 당시 주52시간제 정착을 위해 경기도의 선제적 요금인상이 필요하다는 국토교통부의 요청을 수용해 수도권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버스요금을 단독 인상했다.

 

요금 인상 조건으로 도는 경기도와 시군이 담당하던 광역버스를 중앙정부가 맡으면서 준공영제를 시행해 줄 것을 건의했고, 국토교통부가 이를 전격 수용하면서 버스요금 인상적인 5월 ‘국민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버스 분야 발전방안’을 공동으로 발표한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국토교통부 소속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에 소요되는 예산을 도가 50%부담하고, 사업대상 노선을 15개에서 27개까지 확대하기로 지난 9월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 있는 ‘21년 정부예산(안)에 국고분담률이30%에 불과하고 사업예산도 15개 노선에 해당하는 22억 5천만원만 반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광역버스 사무가 국가사무로 전환되는 만큼 국가예산 부담이 당연한 것이고 지방정부는 이를 보조하는 것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때문에 도는 중앙정부가 준공영제 추진에 소요되는 비용의 50%인 67억5천만원을 국비로 부담하고 광역버스 노선도 당초 계획대로 27개로 확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이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한편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등 관련 부처, 국회 등을 찾아 당초 약속대로 국비를 부담할 수 있도록 촉구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광역버스를 국가사무로 전환하고 준공영제 추진에 소요되는 비용을 국비로 분담하면 국가 차원의 강력한 광역버스 노선 확대와 안정적 운행 등이 가능해진다”면서 “이렇게 되면 경기도는 일반 시내버스에 대한 정책을 강화할 수 있게 돼 도 전체적으로 대중교통 서비스가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The government must fulfill the agreement on 50% of the national treasury burden for the metropolitan bus semi-public project”
Gyeonggi-do, 50% of the national treasury burden for the metropolitan bus completion system project, and 27 project volumes should be reflected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emphasiz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pay half as promised over the budget burden for the metropolitan bus semi-public project, which is entrusted to the central government from next year.

 

Governor Lee Jae-myeong said at the extended executive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ovincial governor on the 27th, “We raised the bus fare on the premise of the state affairs of the metropolitan bus. Take it seriously by going against common sense.”

 

Earlier, Gyeonggi-do increased the fare to 200 won for city buses, 400 won for seat buses, and 450 won for business cycle buses last year. At that time, the province increased the bus fare for the first time in the metropolitan area in response to the reques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at Gyeonggi-do's preemptive fare increase was necessary to settle the 52-hour week.

 

As conditions for the fare increase, the central government suggested implementing a semi-public system while taking over the metropolitan buses that were in charge of Gyeonggi Province and municipalities. The plan' has been jointly announced.

 

Accordingly, the province gathered opinions in September to pay 50% of the budget for the metropolitan area metropolitan area transportation committee unde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etropolitan bus completion system project, and to expand the project target route from 15 to 27.

 

However, it was confirmed that the government budget (draft), which is in the process of reviewing the budget of the National Assembly, reflects only 30% of the government's share of the government budget and only 2.25 billion won, corresponding to 15 routes.

 

Gyeonggi-do's position is that the national budget burden is natural and local governments are only subsidizing it as the regional bus service is converted to the state affairs. For this reason, the province insisted that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 pay 6.75 billion won, which is 50% of the cost of promoting the semi-community system, as national expenditures, and the regional bus routes should be expanded to 27 as originally planned.

 

Accordingly, the province is planning to openly raise the issue and urg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other relevant ministries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pay the government expenses as promised.

 

A Gyeonggi-do official said, “If you convert the metropolitan bus to the state office and share the cost of promoting the semi-public procurement system with the state expense, you will be able to expand the strong metropolitan bus route and stably operate it at the national level.” Even if the policy on Korea can be strengthened, public transportation services will improve overal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