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기후위기시대 대비 남북협력 임진강 물관리 방안 제안

‘공유하천 공동관리 기구’ 설립하여 남북 협력사업 단계적 추진 제안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7:25]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임진강 유역은 연 강수량의 60% 이상이 여름철에 집중되면서 봄철에는 심각한 용수 부족 피해가 발생하고, 장마철에는 최고 강수량을 기록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4년 파주시 장단반도 일대의 농업용수 부족 사태와, 올해 역대 가장 긴 장마기간을 기록하면서 발생한 홍수 피해다.

 

이러한 이상기후 현상은 체계적인 수자원 관리에 많은 어려움을 주고, 더군다나 임진강은 남북한 공유하천으로 정치?군사적 대치라는 특수한 여건으로 수자원 관리에 더욱 취약한 실정이다.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배경 아래 <기후위기시대, 남북이 함께하는 임진강>을 발간하고 남북 공동의 미래지향적인 임진강 물관리 방안을 제안했다.

 

임진강 상류부에 위치한 북한은 유역면적의 2/3를 차지하며, 하류부에 비해 표고가 높고 경사가 급한 지형적 특성으로 하류부 유량에 영향을 미친다.

 

더군다나 북한은 2000년대 들어서부터 임진강 본류에 8개 소의 댐을 건설하여 총 8억 톤이 넘는 저수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북한 황강댐의 저수용량은 3.5억 톤인 데 반해, 남한 군남댐의 저수용량은 7천만 톤에 불과해 홍수기 경기북부 수해 여부는 상당 부분 북한의 방류량에 달린 실정이다. 또한 황강댐의 유역변경식 운영은 갈수기 유량 감소로 인한 용수 부족 피해를 가중시킨다.

 

조영무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임진강 유역 공동관리를 위해서는 종합적이고 포괄적인 접근으로 북한이 남북협력에 나설 수 있는 요인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진강 유역에 대한 교류협력에 있어 우위를 점하고 있는 북한은 경제적 이익이 보장되고, 군사안보적 위협이 없다는 확신이 있어야 협력에 참여할 것이므로, 임진강 유역 공동관리에 따른 편익과 손실 분석을 통해 협상의 지렛대로 삼자는 것이다.

 

보고서는 장기적으로는 ‘공유하천 공동관리 기구’를 설립하여 남북 협력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자고 말한다. 1단계 기술적 자료 구축에서 2단계 수자원 공동사업 및 협력으로, 마지막 3단계에서는 경제 협력과 수계 공동관리를 하자는 것이다.

 

조영무 연구위원은 또한, “경기도는 북한의 일방적인 수자원 이용에 피해를 보아온 지자체로서 경기북부의 기후변화와 상류 댐 영향을 고려한 이?치수 대책, 임진강 공동관리를 위한 남북간 협상 전략 등을 포함한 경기도 임진강 관리 마스터플랜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proposes a water management plan for the Imjin River for inter-Korean cooperation in preparation for the era of climate crisis
Proposed to promote inter-Korean cooperation projects in stages by establishing a “shared river joint management organization”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In the Imjin River basin, more than 60% of annual rainfall is concentrated in summer, causing severe water shortages in spring and the highest rainfall in the rainy season. Representative examples are the shortage of agricultural water in the Jangdan Peninsula in Paju in 2014, and the flood damage that occurred during the longest rainy season this year.

 

Such an abnormal climate poses a lot of difficulty in systematic water resource management. Moreover, the Imjin River is a shared river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and is more vulnerable to water resource management due to the special conditions of political and military confrontation.

 

Under this background, th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published <Imjin River in an Era of Climate Crisis, where South and North Korea Together> and proposed a joint future-oriented Imjin River water management plan.

 

North Korea, located in the upper reaches of the Imjin River, occupies two-thirds of the area of the watershed, and has a higher elevation and steeper slope than the lower part, which affects the flow rate in the downstream.

 

Moreover, since the 2000s, North Korea has built eight dams on the main stream of the Imjin River, securing a total storage capacity of over 800 million tons. In particular, the Hwanggang Dam in North Korea has a storage capacity of 350 million tons, whereas the Gunnam Dam in South Korea has a storage capacity of only 70 million tons. In addition, the Hwanggang Dam's basin change operation increases the damage of water shortage due to the decrease in the flow rate during the dry season.

 

Young-moo Cho, a researcher at th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said, "For joint management of the Imjin River basin, we must provide a factor for North Korea to pursue inter-Korean cooperation through a comprehensive and comprehensive approach." North Korea, which has an advantage in exchange and cooperation in the Imjin River basin, will be able to participate in cooperation only when there is confidence that its economic interests are guaranteed and that there is no military security threat, so it is the lever of negotiation through the analysis of the benefits and losses of joint management of the Imjin River basin. It is to take it as.

 

In the long run, the report says to establish a “shared river joint management organization” to promote inter-Korean cooperation projects in stages. From the first stage of technical data construction to the second stage water resource joint project and cooperation, the last stage three is economic cooperation and joint management of water systems.

 

Research Fellow Cho Young-moo also added, “Gyeonggi-do is a local government that has suffered damage from North Korea's unilateral use of water resources. We need to establish a management master pla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