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식號 LGU+, 첫 조직개편 단행..신사업·고객 서비스 집중한다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09:36]

 

▲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임원 인사에 이어 2021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3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2021년 신규 사업 영역에서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데 주력하고, 기존 사업에서는 수익성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춰 1개 사업총괄, 4개 부문을 6개 부문으로 재편키로 했다.

 

먼저, LG유플러스는 스마트 헬스, 보안, 교육, 광고, 콘텐츠, 데이터 사업 등 산재된 사업 조직을 모아 ‘신규사업추진부문’을 신설한다. 이는 기존 사업에서 별도 독립, 각 신사업 분야가 전문성을 한층 강화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수익이 창출될 수 있는 견실한 사업 구조를 만들기 위함이다.

 

또한, 고객의 Pain point를 정확히 파악·개선하고 이를 사업에 빠르게 반영하기 위해 품질조직, 홈 개통/AS 관련 조직, 고객센터 등을 통합한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를 신설해 CEO 직속으로 편제한다.

 

LG유플러스는 신설된 두 조직에 대해 최우선 과제로 신사업 영역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고객 접점에서 서비스/품질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황현식 신임 CEO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Consumer사업부문 산하 Consumer사업 조직은 모바일과 홈의 조직 구분을 없애고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으로 재편, 미디어·콘텐츠 중심으로 사업을 통합하여 사업 시너지를 강화한다.

 

이는 이미 진출해 있는 넷플릭스 외에도 다양한 글로벌 OTT가 국내에 추가 진입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차별화된 콘텐츠를 자사 플랫폼에 담아내고, 고객에게 끊김없이(Seamless) 차별화된 서비스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기업부문은 5G 보급 확산, 정부 주도의 뉴딜 사업 등 추가 사업 기회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를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담 조직을 ‘기업신사업그룹’ 산하에 두고 5G 기업간 거래(B2B) 신규 사업 성장을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서비스 기술개발을 담당하는 FC부문은 ‘기술부문’으로 재편하여 전사 상품 / 서비스의 기술 개발 기능을 강화하고, DX(AI, Bigdata)를 포함한 미래 기술 탐색과 기술 기반의 사업 Seed 발굴 역할에 집중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G U+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has undergone a reorganization in 2021 following executive personnel.


In 2021, LG U+ will focus on discovering growth engines in new business areas, and in the existing business, focusing on improving its business structure focusing on profitability, it has decided to reorganize one business unit and four divisions into six divisions. .


First, LG Uplus will establish a “new business promotion section” by gathering business organizations scattered across smart health, security, education, advertisement, content, and data businesses. This is to create a solid business structure in which each new business field is independent from the existing business and can further strengthen its expertise to discover new growth opportunities and continuously generate profits.


In addition, in order to accurately identify and improve the customer's Pain Point and quickly reflect it in the business, the'Customer Service/Quality Innovation Center', which integrates the quality organization, home opening/AS-related organization, and customer center, was established and organized directly under the CEO. do.


LG Uplus explained that the new CEO Hyeon-sik Hwang's intention to discover future food in new business areas as the top priority for the two newly established organizations and to focus on improving service/quality at customer contact points was strongly reflected.


The Consumer Business Organization under the Consumer Business Division eliminates the division between mobile and home organizations and reorganizes into the “Media Contents Business Group”, and reinforces business synergy by integrating the business centering on media and contents.


This is to include differentiated content on its own platform as various global OTTs are expected to enter Korea, in addition to the already existing Netflix, and to provide customers with seamless, differentiated services and new experiences.


In the corporate sector, as additional business opportunities, such as the spread of 5G and the government-led New Deal, are expected to expand significantly, a dedicated organization that can actively respond to this is under the'New Business Group' and 5G business-to-business transactions (B2B) It is a policy to lead to growth.


The FC division in charge of service technology development will be reorganized into the'technology division' to reinforce the technology development function of company-wide products/services, and focus on the role of exploring future technologies including DX (AI, Bigdata) and discovering technology-based business seed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