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업가 만난 최태원 회장, “꿈과 희망 키워나가 달라”

기업경영 철학부터 위기극복 방안 등에 대해 열띠게 토론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3:29]

 

▲ 지난 24일 로컬라이즈 군산 청년 창업가들과 대화하고 있는 최태원 SK회장     © SK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북 군산을 찾아 소셜 벤처 청년 창업가들과 장시간의 격의없는 만남을 이어갔다.

 

2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4일 전북 군산시 영화동에 위치한 창업지원센터인 ‘로컬라이즈 타운’ 등을 방문해 청년 창업가들이 운영하는 가게를 일일이 둘러보고, 30여명의 청년 창업가들과 2시간여 동안 토론했다.

 

기업경영 철학부터 위기극복 방안 등에 대해 열띠게 토론했지만 아쉬운 듯 최 회장은 내년에도 또 다시 찾아와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7월 이들과 처음 만났을 때도 다시 올 것을 약속한 바 있을 만큼 지역 상생과 소셜벤처 육성에 쏟는 최 회장의 애착이 남다르다는 것이 SK의 설명이다.

 

최 회장이 방문한 로컬라이즈 타운은 SK E&S가 제조업 쇠락으로 위축된 군산 도시재생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로컬라이즈 군산(Local:Rise Gunsan)’ 프로젝트를 위해 만든 3층 100여평 규모의 공간으로, 소셜벤처를 위한 업무∙교육 공간 및 창업팀 육성 장소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최 회장과 청년 창업가들의 만남은 정부 방역지침에 맞춰 참석자간 거리를 충분히 띄우고 마스크를 쓴 채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회장님이 다시 찾아 주셔서 꿈만 같다”는 청년들 발언에, 최 회장은 “작년에는 계획과 실천 의지만 충만했던 여러분들 사업이 이제는 자리를 잡고 계속 성장해 나갈 디딤돌을 마련한 것 같아 뿌듯하다”며 “내년에도 다시 찾아올 테니 계속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 달라”고 답했다.

 

SK E&S의 지원 등으로 이제 창업 2년차에 접어든 청년 사업가들은 무엇보다 코로나 위기 상황 극복 해법을 먼저 물었다. 최 회장은 “사업은 항상 예기치 못한 위기와 도전에 부딪히게 되는데, 실패하더라도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니 두려워 하지 말라”며 “더 나아가 성장하려면 창의력을 발휘해 진화의 방향을 잡고 구체적 로드맵을 짜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3명의 직원을 채용한 뒤 어떤 리더십이 필요한지 궁금하다는 질문도 나와 좌중의 웃음이 터졌다. 최 회장은 “수평 또는 수직적 관계라는 이분법적 구분보다, 공감을 통해 리더십-팔로워십이 돈독해지면 구성원의 우군화가 진행돼 사업을 위한 인적 구성이 더욱 탄탄해 질 것이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청년 기업가들과의 만남에 앞서 1시간 가량 영화동과 월명동 일대의 소셜벤처 사업장과 협업중인 소상공인 사업장을 둘러봤다. 청년 사업가가 운영하는 사진관에서는 일회용 카메라로 사진을 찍기도 했으며, 군산김을 특화해 상품화한 소셜벤처를 찾아서는 지난주 결혼해 허니문을 떠난 대표에게 전해달라면서 축의금 봉투를 내놓기도 했다.

 

최 회장은 “지역 음식 특화 및 브랜딩부터 문화, 관광 상품 및 명소 개발 등 여러 아이템들이 모두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군산 방문에 앞서 최 회장은 올 초 인수해 새가족이 된 SK넥실리스 전북 정읍공장을 찾아 2차전지용 동박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SK넥실리스는 지난해 10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2차전지용 동박을, 1.4m의 광폭을 유지하면서도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하는데 성공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최 회장은 “넥실리스를 SK 새식구로 맞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환경을 지키고 기술력을 더 키워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톱 티어 회사로 우뚝 서 달라”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군산 새만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투자 협약식’에도 참석, 축사에서도 청년 창업가들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이번 투자는 SK그룹의 핵심 테마 중 하나인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비전의 제시와 ESG 경영이 잘 녹아 있는 모습이라 생각한다”며 “환경과 관련된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데이터센터, 사회적 책임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 등 이미 새만금은 ESG가 녹아 있는 투자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에서 젋은 사업가들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가능성을 봤다”며 “새만금은 하얀 도화지같은 상태이니 새만금이 ESG의 시작점이 되고 도약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Group Chairman Choi Tae-won visited Gunsan, Jeollabuk-do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 and continued long, casual meetings with young social venture entrepreneurs.


According to SK Group on the 25th, Chairman Choi visited'Localize Town', a start-up support center located in Yeonghwa-dong, Gunsan-si, Jeollabuk-do, on the 24th, toured stores run by young entrepreneurs, and worked with 30 young entrepreneurs for about 2 hours. Discussed during.


From the corporate management philosophy to the way to overcome the crisis, we discussed eagerly, but regrettably, Chairman Choi promised to visit again next year and communicate. SK explains that Chairman Choi's love for local win-win and social venture development is unique, as he promised to come again when he first met them in July last year.


The Localized Town, which Chairman Choi visited, is a 3-story 100-pyeong space created for the'Local: Rise Gunsan' project that SK E&S is promoting to rebuild the city of Gunsan, which has been shrinking due to the decline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It is used as a place for work and education and a place to foster start-up teams.


The meeting between Chairman Choi and the young entrepreneurs took place in a friendly atmosphere from beginning to end, wearing masks with sufficient distance between participants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quarantine guidelines.


Remarks by the young people saying, “It’s like a dream for you to come back to me.” Chairman Choi said, “I am proud that your business, which was full of plans and actions last year, has now settled and laid the stepping stone for continued growth.” I will come back, so please continue to grow your dreams and hopes.”


Young entrepreneurs, who are now entering their second year of business with the support of SK E&S, asked first of all how to overcome the corona crisis. Chairman Choi said, “Business always faces unexpected crises and challenges, but even if you fail, don't be afraid because you are accumulating experience and knowledge. To grow further, you need to exercise your creativity to set the direction of evolution and make a concrete roadmap and execute it. "Do it."


After hiring three employees, a question was asked about what kind of leadership was needed, and laughter burst from the crowd. Chairman Choi said, "Rather than the dichotomy of horizontal or vertical relations, if leadership-followership is strengthened through empathy, members will become friendly, and the human structure for the business will be more solid."


Prior to meeting with young entrepreneurs, Chairman Choi toured small business establishments working with social venture businesses in Yeonghwa-dong and Wolmyeong-dong for about an hour. At a photo studio run by a young businessman, he took pictures with disposable cameras, and after looking for a social venture specializing in Gunsan Kim, he gave it to the representative who left Honeymoon after getting married last week and presented a gift bag.


Chairman Choi said, “I think that various items from specializing and branding local food to developing culture, tourism products and attractions are all meaningful.”


Prior to his visit to Gunsan, Chairman Choi visited the SK Nexilis plant in Jeongeup, Jeollabuk-do, which was acquired earlier this year and became a new family, toured the copper foil production facility for secondary batteries, and encouraged the members.


SK Nexilis has the world's best technology by successfully mass-producing the world's thinnest copper foil for secondary batteries with a thickness of 4 micrometers (㎛) in October last year, while maintaining a wide width of 1.4 m and the length of 30 km, the longest in the world. have.


Chairman Choi said, "I am happy to have Nexilis as a new family member of SK."


Meanwhile, Chairman Choi also attended the “Investment Agreement Ceremony for Establishing a Startup Cluster and Attracting Data Center” held at the Saemangeum Convention Center in Gunsan, and mentioned the possibilities of young entrepreneurs in a congratulatory speech.


Chairman Choi said, “I think this investment is a well-integrated presentation of a vision to change the world and ESG management, which is one of SK Group's core themes,” said “a data center in connection with environment-related renewable energy and social responsibility. Saemangeum is an investment in which ESG is already dissolved, such as a startup cluster for Daehan,” he said.


He added, “I saw a lot of possibilities while seeing young entrepreneurs start up and run businesses in Gunsan,” he added. “Since Saemangeum is like a white drawing paper, I hope that Saemangeum will become the starting point of ESG and become a leap forwar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