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잉여현금흐름 1년새 17조원 증가..배당확대 또는 비축 미지수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0:03]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대기업 상장사의 배당여력 지표인 잉여현금흐름(FCF)이 1년 새 17조 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배당성향이 커질 것이란 전망도 나오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 확대로 현금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현금성자산으로 비축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25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259개 사의 올 3분기 개별기준 누적 잉여현금흐름을 조사한 결과, 총 28조1454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0조6967억 원에서 163.1%(17조4486억 원) 증가한 수치다.

 

전체 기업의 절반이 넘는 143개 사(55.2%)가 작년에 비해 잉여현금흐름이 늘었다. 특히, SK하이닉스가 작년 -4조9366억 원에서 올해 2조4918억 원으로 7조4283억 원 늘어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전자(3조9889억 원), LG화학(3조3349억 원), 한국전력공사(2조6569억 원), 삼성증권(2조2918억 원), 미래에셋대우(2조495억 원), 메리츠증권(1조8833억 원), 현대차(1조810억 원), 이마트(1조726억 원) 등이 1조 원 이상 늘었다.

 

3분기 누적 잉여현금흐름 규모는 삼성전자가 4조2985억 원으로 1위였고, 한국가스공사(2조6371억 원), 미래에셋대우(2조5873억 원), SK하이닉스(2조4918억 원), LG화학(2조3682억 원)이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잉여현금흐름이 줄어든 곳은 116곳으로, 삼성생명(-4조8990억 원), 기아차(-2조7219억 원), 대우조선해양(-2조4535억 원), 신한지주(-2조777억 원), 삼성카드(-1조7790억 원), NH투자증권(-1조5613억 원) 순으로 감소액이 컸다.
 

대기업들의 잉여현금흐름이 급증한 가운데 기업들이 쌓아 놓은 현금성자산도 크게 늘었다. 3분기 말 현재 259곳의 현금성자산(개별기준)은 88조7633억 원으로 작년 3분기 말 67조848억 원에 비해 32.3%(21조6785억 원)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기업들이 현금을 쌓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현재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자산보다 금융기관 예치금 등 단기금융상품 규모가 컸다.

 

삼성전자의 경우 개별기준 현금성자산은 2조7006억 원이었지만 단기금융상품이 25조7060억 원으로, 총 28조4066억 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으로는 현금성자산 26조5661억 원에 단기금융상품 89조6940억 원으로 유동성 자금은 116조2601억 원에 달했다. 작년 9월 말 96조820억 원으로 100조 원 미만이었지만 올해 110조 원을 훌쩍 넘는 현금을 확보했다.

 

포스코 역시 현금성자산 2조9869억 원에 단기금융상품 8조4529억 원 등 11조4398억 원으로 10조 원을 넘었다. 기아차와 현대차도 단기금융상품이 각각 6조2625억 원, 4조3329억 원으로 유동자금은 7조5244억 원, 4조8601억 원에 달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t was found that the free cash flow (FCF), an indicator of the dividend capacity of listed companies in large domestic companies, increased by more than 17 trillion won in a year.


There is a prospect that companies' dividend payout ratio will increase, but the possibility of stockpiling them as cash equivalents is raised as they are focusing on securing cash due to increased management uncertainty caused by the prolonged Corona 19.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5th, a total of 28,145.4 billion won was calculated as a result of a survey of the accumulated free cash flows on an individual basis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of 259 listed companies of the 500 domestic companies. This is an increase of 163.1% (17,448.6 billion won) from 10,696.7 billion won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143 companies (55.2%), more than half of all companies, have increased their free cash flow compared to last year. In particular, SK Hynix recorded the largest increase of 7,4283 billion won, from -4,9366 billion won last year to 2.491.8 billion won this year.


Following Samsung Electronics (3,9889 billion won), LG Chem (3,334.9 billion won),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2,656.9 billion won), Samsung Securities (2,291.8 billion won), Mirae Asset Daewoo (2,495 billion won) ), Meritz Securities (KRW 1.883.3 billion), Hyundai Motor (KRW 1.81 trillion), and E-Mart (KRW 1.72 trillion) increased by more than 1 trillion won.


In the cumulative free cash flow in the third quarter, Samsung Electronics ranked first with 4.298.5 billion won, Korea Gas Corporation (2,6371 billion won), Mirae Asset Daewoo (2,5873 billion won), and SK Hynix (2,491.8 billion won) ), and LG Chem (2,3682 trillion won) ranked in the top five.


There are 116 places where free cash flow has decreased, Samsung Life Insurance (-4 trillion 899.9 billion won), Kia Motors (-2 trillion 721.9 billion won),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2,453.5 billion won), Shinhan Holdings (-2 trillion won) 77.5 billion won), Samsung Card (-1,779.9 billion won), and NH Investment & Securities (-1,561.3 billion won), followed by a significant decrease.
 

Amid the surge in free cash flows from large corporations, the cash equivalents accumulated by corporations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As of the end of the third quarter, 259 cash equivalents (individual basis) amounted to 88.763.3 billion won, an increase of 32.3% (21,678.5 billion won) from 67,84.8 billion won at the end of last year.


It is interpreted that large corporations are accumulating cash as management uncertainty caused by Corona 19 increases. In particular, short-term financial products such as deposits from financial institutions were larger than cash equivalents currently held.


In the case of Samsung Electronics, cash equivalents on an individual basis were KRW 2.7 trillion, but short-term financial products amounted to KRW 25,706 billion, a total of KRW 28,406.6 billion. On a consolidated basis, cash equivalents amounted to KRW 26,5661 billion, short-term financial instruments KRW 89,694 billion, and liquidity funds amounted to KRW 116,2601 billion. At the end of September last year, it was less than 100 trillion won at 96.82 trillion won, but this year it secured far more than 110 trillion won in cash.


POSCO also surpassed 10 trillion won with KRW 2,986.9 billion in cash equivalents and KRW 8,452.9 billion in short-term financial products, with KRW 11,439.8 billion. Kia Motors and Hyundai Motors also recorded short-term financial products of KRW 6,262.5 billion and KRW 4,332.9 billion, respectively, with current capital of KRW 7,5244 billion and KRW 4,8601 bill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